사용자 삽입 이미지



노무현 전 대통령의 서거 직전 모습이 처음 공개됐다.

경남경찰청은 5일 서거 경위의 최종 수사 결과를 발표하면서 노 전 대통령의 사저와 주변 초소에 설치된 CCTV에 찍힌 52초 분량의 노 전 대통령의 서거 직전 화면을 공개했다.

이 화면은 서거 하루 전날인 지난 달 22일 노 전 대통령과 권양숙 여사, 아들 건호씨 3명이 사저 내 정원을 둘러보고 나무를 가꾸는 장면으로 시작된다.



이어 서거 당일인 23일 오전 5시47분쯤 노 전 대통령이 사저를 나와 미리 기다리고 있던 이모 경호관과 인사를 나눈 뒤 출발하는 장면부터 경호차량이 바위에서 투신한 노 전 대통령을 태우고 병원으로 가는 장면까지 담고 있다.

CCTV화면에 따르면 노 전 대통령은 서거 당일 콤비 스타일의 회색 계열 재킷을 입고 사저 앞 초소에서 경례하는 전경에게 머리를 숙여 인사한 뒤 사저 옆 길을 따라 마을 뒷산인 봉화산쪽으로 걸어갔고 이 경호관이 1∼2m쯤 뒤에서 따라 갔다.

노 전 대통령은 가는 도중 길가 화단 근처에 잠시 멈춰 앉아 화단의 풀을 뽑았다. 노 전 대통령은 다시 일어서 봉화산쪽으로 걸어갔고 경호관이 그 뒤를 따랐다. 노 전 대통령의 생전 모습은 여기서 끝이 났다.

이어 투신해 쓰러져 있는 노 전 대통령을 발견한 이 경호관으로부터 연락받은 다른 경호관이 사저 상황근무실에서 다급히 나가고, 경호 차량이 경호동 건물을 나간 뒤 다시 사저 앞을 통과하는 모습이 찍혀 있다.

이 부분은 이 경호관 등이 노 전 대통령을 경호차량에 태워 병원으로 가는 장면이다. 경찰 관계자는 "유족과의 협의를 거쳐 CCTV 화면을 공개하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블로그 이미지

럽 lovepoem

사진으로 세상을 모두 담는것이 꿈인 저의 포토블로그가 "럽의 세상담기"이며 지금은 유튜브에서 영상으로 세상을 담고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경찰들의 통제와 경찰차로의 길막기로 인하여 수많은 시민들이 고인의 가는길을 지켜보기가 힘들었다.
시민들은 운구행렬의 움직임을 파악하려 이리저리 뛰어다녀야했고 반대편에 있던 시민들은
경찰과 경찰버스에 가려져 대형스크린을 지켜보는 수밖에 없었다.



먼곳에서 당신을 지켜볼수는 없지만 편히 가시라 빌어드립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SAMSUNG GX20 | Manual | 1/125sec | F/7.1 | 55.0mm




부디 좋은곳으로 가셔서 편히 쉬시기 바랍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SAMSUNG GX20 | Manual | 1/320sec | F/7.1 | 100.0mm




멀기만 한 대형스크린...
사용자 삽입 이미지SAMSUNG GX20 | Manual | 1/320sec | F/7.1 | 100.0mm




내 마음속 대통령 노무현
사용자 삽입 이미지SAMSUNG GX20 | Manual | 1/125sec | F/9.0 | 50.0mm




진작부터 통제는 불가능이었을것인데.. 이렇게 고인을 보내게끔 해주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SAMSUNG GX20 | Manual | 1/125sec | F/7.1 | 20.0mm




교보문고앞에서 운구차량을 기다리던 시민들은 미처 모르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SAMSUNG GX20 | Manual | 1/125sec | F/7.1 | 18.0mm




일찌감치 눈치채고 빙빙 돌아서 이곳으로 자리를 잡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SAMSUNG GX20 | Manual | 1/125sec | F/7.1 | 18.0mm




편히 쉬십시오. 당신은 영원한 우리의 대통령입니다. - 운구행렬을 뒤따르는 시민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SAMSUNG GX20 | Manual | 1/125sec | F/7.1 | 20.0mm




경찰의 통제를 피해 건물위에서..
사용자 삽입 이미지SAMSUNG GX20 | Manual | 1/320sec | F/5.6 | 100.0mm





사용자 삽입 이미지SAMSUNG GX20 | Manual | 1/125sec | F/5.6 | 26.2mm






블로그 이미지

럽 lovepoem

사진으로 세상을 모두 담는것이 꿈인 저의 포토블로그가 "럽의 세상담기"이며 지금은 유튜브에서 영상으로 세상을 담고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