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대서양 상공에서 사라진 에어프랑스 447편을 이용하려다 출발 시간에 늦어 목숨을 건진 이탈리아 여성 요한나 간탈레르씨가 며칠 뒤 교통사고로 숨졌다고 영국 일간 더 타임스 온라인판이 1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탈리아 북부 볼차노의 은퇴생활자인 간탈레르씨는 남편 쿠르트 간탈레르씨와 함께 브라질에서 휴가를 보낸 뒤 지난달 31일 파리로 떠날 예정이었다. 하지만 리우데자네이루 공항에 너무 늦게 도착한 부부는 에어프랑스 447편을 놓치고 말았다.

228명의 승객·승무원이 탑승한 에어프랑스 447편은 리우데자네이루 공항에서 이륙 후 4시간만에 대서양으로 추락했다. 비행기에 탑승한 228명 모두 목숨을 잃었다.

이탈리아 안사통신에 따르면 간탈레르 부부는 이튿날 다른 비행기 편으로 리우데자네이루 공항을 벗어났다.

유럽에 당도한 부부는 승용차를 이용해 집으로 향했다. 그러던 중 오스트리아 쿠프슈타인의 한 도로를 달리다 커브 길에서 마주 오던 트럭과 정면 충돌했다.

부인은 현장에서 즉사하고 남편은 현재 중태다.
[여기까지 기사원문]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단지 우연이었을까.. 아니면 지나친 추측일까..
그 답은 아마도 영영 풀지 못할것이다. 징조라는 것은 그 무엇으로도 설명되기 힘든 일이므로..
섬뜩하고 기분나쁜 우연이라고만 생각하는게 가장 속편하지 않을까...

영화에서처럼 징조가 나타나고 어떤 일이 일어나는것을 기록하고 확인하는것은 불가능할것이다.
기분나쁜 느낌만으로 징조라고 단정지을수도 없고 또 엉뚱한곳에서 발생한 일을 결부시켜서
영화처럼 분석하는 것은 힘들듯하다.

하지만 우리가 모르는 전세계의 곳곳에서 우리가 모르거나 그냥 지나치는 수많은 징조들이
뒤엉키고 발생하면서 수많은 사건들이 발생되고 있으니 우연일뿐인것은 아닐지도 모른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럽 lovepoem

사진으로 세상을 모두 담는것이 꿈인 저의 포토블로그가 "럽의 세상담기"이며 지금은 유튜브에서 영상으로 세상을 담고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