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시 지나가는 것이라 하였으나 그래도 눈에 띄는 모든것에 카메라를 쥔 손이 꿈틀대고 셔터에 올려진 손가락에 힘이 들어가는 것은 어쩔수 없는 진사들의 욕구.


그런데 삼청동도 많이 변하기 시작했고 하필이면 소동이 있어 시끄러울때 지나가니 괜히 왔나라는 생각도 들고 서둘러서 길을 재촉하려던 즈음..


눈에 띄는 커플을 발견했다. 




'니들은 추워보이진 않네.. ^^'





이젠 이곳도 소음에 시달려서 안내판이 설치되고 그러는 와중에 길안내도 하고...


뭐라도 하는 사람들이야 지나는 사람 많아지면 좋겠지만 그저 살기만 하는 일반 주민들은 정말 스트레스가 어마어마할듯...


곳곳에 조용히 해달라는 안내판과 현수막이 보이지만 관광객들은 여전히 시끄럽다. 영어, 일본어, 중국어 그리고 또 어떤 언어로 안내를 해야 그들이 조용해질지...




북촌 최고의 전망대... 






전망이 좋은 자리인것은 분명하나 날씨도 그렇고 주변에 건물들이 많아서 내려다보기가 쉽지 않아서 아쉬웠다.







대신 눈에 띄는 녀석들 발견. 위엄보단 귀요미들..




사진 상단의 고드름을 보고 전체 샷부터 한방.





삼청동 최고의 포인트라고 불리던 곳. 위의 지도상에는 북촌 5,6경이 바로 이곳. 오른쪽 사진의 길로 올라가면 아마도 북촌7경.





주차장의 입구역할을 하는 자물쇠와 사슬.


보는 순간 "이어짐"의 중요성등이 스치고 지나가서 찍게된 사진...








블로그 이미지

럽 lovepoem

사진으로 세상을 모두 담는것이 꿈인 저의 포토블로그가 "럽의 세상담기"이며 지금은 유튜브에서 영상으로 세상을 담고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골목안쪽으로 우연히 발견한 커플.. 찍는 순간 뒤에 계시는 어르신 발견 그리고 구도변경.


다정한 커플의 모습을 찍으려던것인데 어쩐지 어르신의 빈자리가 느껴지는 사진이 되어버렸다...

(사진을 담은 그 순간의 빈자리입니다.. 넓게 해석하지 않으시길...)







별 계획없이 잠시 나온것이다보니 구경만 쓰윽...


조그만 난로를 벗삼아 추위를 이기고 있는 모습이나, 작은 쪽지에 글을 쓰시는 어르신의 모습도...






맨손이라 차가웠을 아이의 손도 잊은채 카메라를 보는 아빠..






지나치기 쉬운 2층의 어느 창가에 슈렉과 스파이더맨... 크리스마스 장식을 달았을것만 같은 쌈지길의 알록달록한 색줄들.







친구가 물건 사러 나와서 같이 둘러본 소소한 인사동의 풍경.(실은 날이 풀려 무지 북적였던 인사동거리..ㅋ)





블로그 이미지

럽 lovepoem

사진으로 세상을 모두 담는것이 꿈인 저의 포토블로그가 "럽의 세상담기"이며 지금은 유튜브에서 영상으로 세상을 담고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카메라없이 찾은 커플.. 사진 찍어도 되냐니까 흔쾌히 포즈를 취해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허락받고 올리긴 하였으나 내리길 원하시면 연락주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퇴근(?)하려는데 하늘이 심상치 않아 얼른 챙겨서 사진찍으러...

사진찍으러... 건널목만 건너면 된다..ㅋㅋㅋ

전신주와 전선만 피하면 되기에...

클릭해서 크게 보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블로그 이미지

럽 lovepoem

사진으로 세상을 모두 담는것이 꿈인 저의 포토블로그가 "럽의 세상담기"이며 지금은 유튜브에서 영상으로 세상을 담고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