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하트마 간디'에 해당되는 글 1건

Top 10 연설문 - 딕테이션.쉐도잉으로 영어독해.영어듣기 잘하는 법






받아쓰기와 따라말하기를 잘하면 독해와 듣기가 된다?


틀린말은 아닐듯하다. 받아쓸 정도면 뭐 어느정도 들려야 되는거 아닐까... 왠만큼 들렸으니 따라하기도 될것이고...  결국 영어 공부의 방법을 제시해주는 책.


Top 10 연설문 - 딕테이션.쉐도잉으로 영어독해.영어듣기 잘하는 법


리뷰 제안을 받았을때 아주 살짝 아주 잠깐 고민을 했다. 아마도 0.1초 정도?


너무도 오랜만인 리뷰제안이어서? 책(?)이라서?


둘다 고민하게 만드는 주제임에는 틀림없다.


돈이든 뭐든 제공받으며 리뷰 쓰는게 익숙치도 않고(좋은말만 써주는거 잘 못하니까...)


책........ 책은 리뷰한적이 거의 없고 글보단 사진을 찍어서 포스팅하는게 더 익숙하다보니 잠깐 망설인것 같다. 아마도 0.1초.


그런데 아마 더한 악조건(내가 포스팅을 하기에)이었더라도 이 한가지 조건이라면 받아들였을거다. 영어!


나한테 현재 가장 중요한 화두는 바로 영어.


캐나다로의 이민을 목표로 삼은 내게 영어는 필수요건. 도움이 된다면 뭐든 할것이므로 받아들이지 않을 수 없었다.





이 책만 제대로 하면 미드와 영화가 들린다... 상당한 자신감.. 흠흠..

책을 어떻게 읽고 활용해서 영어공부를 하는 것인지 자세한 설명이...





아무리 좋은 방법의 공부도 자신과 맞지 않으면 소용없지 싶다. 과연 이 책은 어떤 효과가 있을것인가.







사실 영어공부는 문법이든 뭐든 복잡하고 어렵게 느껴지면 접근이 어렵다.


솔직히 말해서 이 책을 살펴보면서(읽어보면서가 아니다) 살짝 부담이 느껴졌다. 공부방법이 자세히 적혀 있고 안내되어 있으나


기존의 공부방법의 틀에서 얼마나 벗어나 있느냐를 따지기전에 그 방법에 접근하는것부터가 부담을 느끼기에 충분하다.



Listen to your internal whisper.





책을 살펴보다가 눈에 띄는것은 공부방법이 아니라 이 한사람이었다. 스티븐 스필버그.



어릴때 나의 존경하는 인물엔 늘 이 사람이 있었다.


흔히들 세종대왕, 이순신 장군, 에디슨, 링컨 등 위인전이 하나 둘쯤 있는 사람들을 말하던 어린 시절에 난 좀 달랐다.


E.T.(The Extra Terrestrial)를 시작으로 수많은 영화들을 보며 그의 상상력과 그것을 표현하고 만들어 보여주는 능력에 감탄하며 존경하게 되었다.


그의 존재만으로 이 책은 상당히 흥미로움이 커졌으며 기꺼이 시간을 낼수 있게 되었다.








스티븐 스필버그의 연설문을 읽을때 도움되는 관련 단어들







익숙한 단어가 보인다.

Jurassic Park






E.T.(The Extra Terrestrial)









스티븐 스필버그의 아버지 아놀드 스필버그




일은 나를 만드는 작업!

 

일이란 정체성이다. 어렸을 때 왕따를 당하며 외로웠고, 유대인임을 부끄럽게 생각했다. 아버지가 주신 카메라로 영화 만드는 일에 몰입하니

외로움도 잊고 잘 할 수 있겠다는 자신감이 생겼다.


카메라는 부끄럽게 여겼던 나의 뿌리에 대한 영화를 만들게 했다. 1993년 제2차 세계 대전 당시 수많은 유대인들을 구한 독일사람 쉰들러의 

이야기 <쉰들러리스트>를 통해 인간의 존엄성을 말하고 유대인들의 고통과 아픔을 함께 나누고자 했다.


일이란 '치유의 과정'이다. 어머니는 누나 같았고 아버지는 일 중독이셨다. 두 분은 이혼하셨고 나는 모든 이유를 아버지 탓이라며 내내 미워했다. 

분노와 화가 나를 지배했다. 그런 내 마음이 초기의 영화 '죠스'와 'E.T.'에 고스란히 담겼다.

나중에 어머니의 외도로 이혼하셨음을 알았지만, 여전히 아버지를 미워했다. 그러나 그 일은 내가 인생에서 가장 후회하는 일이었다.


오랜 시간 후에, 아버지에게 손을 내밀었고 아버지도 나를 안아주셨다. 그 후 <라이언 일병 구하기>에서 밀러 대위에 아버지를 투영하여 원망과 

용서의 메세지를 담았다. 오래도록 나를 붙잡고 있던 아버지로 인한 응어리진 마음이 풀리는 순간이었다. 나의 일은 나를 치유하였고 내 마음에 평화를 가져왔다.


일이란 '도전'이다. 어렸을 때 아버지를 따라 밤하늘의 쏟아지는 유성우를 바라보며 '우주'를 발견했을 때처럼, 매 영화를 통해 새로운 세상을 발견한다. 

돈은 내 관심사가 아니다. 해리포터의 스파이더맨 제작을 제안받았지만 거절했다. 둘 다 경이적인 성공을 이룰 거라 예상했지만, 비슷한류의 영화를 

이미 만들었기에 더 이상 나의 흥미를 끄는 도전이 되는 작품이 아니었다.


여러분이 하고 있는 일 또는 하고자 하는 일은 여러분에게 무엇을 의미하는가. 저마다 자기의 길이 있다. 꿋꿋이 그 길을 걷길 바란다.

여러분만의 영화는 이미 시작되었다. 레디~ 액션!

출처 : Top10 연설문 / 스티븐 스필버그












레디~ 액션!























Miklish.com으로부터 책을 제공받으며 리뷰를 약속했을뿐 내용이나 방법등에 대해서는 전혀 요구받은게 없는 솔직리뷰임을 밝힘

(더불어 이런 표시를 포스트의 일부에 붙이는게 정말 싫음)




블로그 이미지

럽 lovepoem

사진으로 세상을 모두 담는것이 꿈인 저의 포토블로그가 "럽의 세상담기"이며 지금은 유튜브에서 영상으로 세상을 담고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