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장용 배추에 숨어있던 애벌레가 성충(나비)가 되어 집안에 나타났네요. 몸상태가 안좋고 날개에 상처가 있어 얼마 못살고 죽을게 분명한데 뭔가 해줘야 할 듯 싶어서 배나 채우라고 설탕물을 줬어요. 첨엔 안먹다가 요리조리 유도하다보니 설탕물을 잔뜩 적신 휴지에 붙어서 잘먹네요.















iPhone 에서 작성된 글입니다.
블로그 이미지

럽 lovepoem

사진으로 세상을 모두 담는것이 꿈인 저의 포토블로그가 "럽의 세상담기"이며 지금은 유튜브에서 영상으로 세상을 담고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날씨가 좋다못해 더워서 문밖에 나가기 싫을 정도...
방패형 배너가 도착했길래.. 어찌달까... 고민하려 잠깐 나갔는데...
큼지막한 나비가 떡하니 기둥에 붙어있다..

야..야.. 너 거기서 기둘리.. 후다닥~~

카메라 들고 정신없이 찰칵찰칵~

(클릭해서 크게 보시면 느낌이 다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SAMSUNG GX20 | Manual | 1/125sec | F/9.0 | 100.0mm


그런데 새들처럼 얘도 가까이 근접해도 안날아간다..

원인분석~
1. 바람이 너무 쎄게불어 나(럽) 신경쓸 겨를이 없다.
2. 배를 다쳐서 아프니 '건들지마라'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SAMSUNG GX20 | Manual | 1/125sec | F/9.0 | 100.0mm


결론은 둘다 맞다.
바람이 많이 불어 정상적인 자세를 찍기 힘들었고 배를 보면 다친것을 알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SAMSUNG GX20 | Manual | 1/125sec | F/9.0 | 100.0mm




맵새 두마리가 아픈채로 날 찾아오더니 이번엔 나비까지 아픈넘이 왔다...

다음엔 뭐???



블로그 이미지

럽 lovepoem

사진으로 세상을 모두 담는것이 꿈인 저의 포토블로그가 "럽의 세상담기"이며 지금은 유튜브에서 영상으로 세상을 담고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