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뒤늦게 오미자를 빨리 처리해야 한다는 생각이 들어 작업에 들어갔습니다.

오미자가 젖어있으면 곰팡이가 생긴다는 말을 들어서 말리려고 펼쳐두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펼쳐둔채 설탕을 사옵니다.. 1kg은 모자를듯하고.. 3kg짜리는 너무 많다 싶고... 2kg짜리는 없고..

결국 1kg짜리 두봉지 샀습니다. 1400원 x 2봉지. 빈병은 예전에 술 담글때 사두었던 담금용소주병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쉽게 마르지않아서 작업이 좀 더디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래도 하다보니 어느새 이만큼...

송이채 넣어서 하면 되겠지만 어쩐지 오미자열매만 넣는게 좋겠다싶어서 더 오래걸렸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통통 쳐주면서 설탕을 더 구석구석 메워줬습니다.

그리고 위에 수북하게 설텅을 씌웠습니다. 이렇게 해둬야 곰팡이가 생기는게 쉽지 않다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지막엔 비닐을 씌워서 밀봉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미자는 말 그대로 다섯가지 맛이 나는 약재인데요.

신맛은 간장, 매운맛은 폐, 쓴맛은 심장, 단맛은 비장, 신맛은 신장에 좋다고 합니다.

약 3개월 뒤..(어디에서는 100일이라고 하는군요..) 완성된 엑기스로 다양하게 먹어봐야겠습니다.

중간 중간 보고하겠습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럽 lovepoem

사진으로 세상을 모두 담는것이 꿈인 저의 포토블로그가 "럽의 세상담기"이며 지금은 유튜브에서 영상으로 세상을 담고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