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블로그를 시작한것은 홈페이지 관리의 어려움 때문이었다.
지금도 존재는 하지만 사실상 검색엔진을 제외하면 거의 방치된 상태.
블로그를 처음 시작할때도 재미가 별로였다. 어떻게 하는지도 몰랐고 그저
사진을 몇개 올리는 정도..

네이버 블로그에선 그렇게 시작해서 그저 그런 블로그뿐이었다.
그러다 알게된것이 티스토리.. 처음엔 초대장이 없어서 시작도 못했고...;;

우연한 기회에 초대장을 받아 시작했는데 다른 블로그와는 다른 재미가 있었다.
그저 포스팅만 하던 내 블로그 스타일이 다른 블로거들과 소통이 시작된것이다.
요거요거.. 은근히 재미있다. 같거나 비슷한 주제.. 아니면 전혀 다른 이야기로도
서로 소통되는 블로그.

그러다 얼마전에는 더 재미있는게 시작되었다. 헬리젯 프로필 위젯.
이게 뭐냐.. 음.. 프로필을 위젯으로..... 그냥 달지 뭐.... 이렇게 달았는데..
좀더 많은 대화가 이뤄진다..

이전까지는 그저 개인적이거나 혹은 여러내용들이 기록되어있는 블로그일뿐이었는데
소통이 시작되면서 블로거가 된 기분이다. 아니.. 한발 다가선듯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게다가 위젯 달았다고 소개까지 해주니 변변찮은 블로그로서 민망하고 부끄럽기까지 하네..
개인적인 1인미디어라해서 지극히 개인적인 일기같은 내용까지 써놓았는데 많이 알려질때면
그런 글들을 괜히 쓴것인가 하는 생각까지 들었다.

하지만 그런것이 바로 블로그. 인터넷세상의 재미가 아닐까.. 싶기도하다.
그리고 개인적으로는 밝고 이쁜 글과 사진들만으로 블로그를 꾸몄으면 싶다.
이젠 단순 블로그가 아니라 블로거로서 말이다.


블로그 이미지

럽 lovepoem

사진으로 세상을 모두 담는것이 꿈인 저의 포토블로그가 "럽의 세상담기"이며 지금은 유튜브에서 영상으로 세상을 담고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