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 사진은 클릭해서 크게 보세요)




핸드폰줄. 핀트가 맞는지 확인하기 가장좋은 방법중 하나. 가지런히 배치된 글자를 찍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SAMSUNG GX20 | Manual | 1/125sec | F/2.8 | 100.0mm


삼식이. 시그마 30mm F1.4 렌즈의 일부분. 숫자가 가지런히 배치되어 있지는 않지만
크게 클릭해서 보면 초점이 맞은 부분과 앞뒤로 날아간 부분의 질감 차이가 분명히 보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SAMSUNG GX20 | Manual | 1/60sec | F/2.8 | 100.0mm



이러한 핀트에 따른 얕은 심도표현은 나름의 재미와 사진의 성향을 나타내주지만

너무 심각하게 핀트에 집중하다보면 사진 본래의 재미를 잊는 수가 있습니다.

그리고 핀트라는게 위의 사진들처럼 망원접사렌즈는 들고 찍을때 약간의 흔들림으로도

핀트가 벗어납니다. 사실상 삼각대 아니면 최소한 모노포트라도 있어야 원하는 사진을 찍게 됩니다.

둘다 없다면 정말 사진을 찍는 순간 숨을 참고 자신이 피사체가 된듯 주변의 모든것을 잊은채

자신의 시간을 멈춰야만 선명하고 또렷한 사진을 얻게됩니다. 보통은 수동으로 찍는게 편합니다.

그러다보니 길가의 작은 꽃 하나 접사로 제대로 찍기위해 2-30분을 쪼그려 앉아있기도 합니다.

사람들이 날 보고 재밌다고 웃음 지으며 가더라도 전 모르고 있죠. 집중 또 집중.

수십장을 찍어서 나중에 컴퓨터에서 확인할때 원하는 사진이 한장도 없을때는 정말 속상하기도 하지요.

하지만 이런것도 다 사진을 배우기 위한 과정이라고나 할까요..

집중을 하면 할수록 사진의 재미는 더해가지만 피곤함도 배가 되어가는것.

그래도 더 좋아지는게 사진...



블로그 이미지

럽 lovepoem

사진으로 세상을 모두 담는것이 꿈인 저의 포토블로그가 "럽의 세상담기"이며 지금은 유튜브에서 영상으로 세상을 담고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핀테스트는 일단 주광(낮에 밖에서)에서 하는것이 가장 좋습니다.

상황이 여의치 않다면 광량이 확보되는 상황이거나 삼각대를 이용해서 셔터스피드를 확보하세요.

삼각대에 세웠더라도 손으로 셔터를 누르면 약간의 오차가 발생할 수도 있으니 가능하면 릴리즈를..

릴리즈도 없다면 2초 딜레이샷을 권장합니다.

카메라의 셋팅 및 준비가 다 되었다면 주변의 사물에서 균일한 간격으로 배치된 무엇이든 찾아봅니다.

곡선보다는 직선배치가 좋으며 병처럼 곡선이라도 눕히면 직선구간이 나오는 상태라면 괜찮습니다.

그리고 피사체는 카메라와의 각도를 약 45도로 맞추세요. 비스듬하게 배치해야만 심도에 따른

핀의 정도를 가늠하기가 쉽습니다. 그렇다고 지나치게 비스듬하면 전핀으로 착각할수도 있습니다.



모든 사진은 클릭해서 보세요.



이렇게 둥근 구조에서 직선상의 균일한 간격을 찾아서 촬영을 한다면 핀테스트가 가능합니다.
이 병은 8월초 친구들과 놀러가서 마신 보드카입니다. 회색 알루미늄 병이 이뻐서 누가 획득하느냐를 놓고
약간의 신경전이 있었으나 아침에 가장 먼저 일어난 제가 가방에 슬쩍 챙겨두었답니다.. 득~~
사용자 삽입 이미지SAMSUNG GX20 | Manual | 1sec | F/2.8 | 100.0mm




위의 사진은 원본리사이즈입니다. 그리고 이 사진은 원본1:1 크롭사진입니다.
'A'에 초점을 잡았는데 정확하게 핀이 맞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SAMSUNG GX20 | Manual | 1sec | F/2.8 | 100.0mm





병에 붙은 바코드를 펜테스트용지 대신으로 찍은것입니다. 원본리사이즈.
사용자 삽입 이미지SAMSUNG GX20 | Manual | 1/2sec | F/2.8 | 100.0mm


이 사진은 원본1:1 크롭사진. 숫자 '0'에 맞췄습니다.
실제 초점스팟은 빨갛고 작은 네모난 칸인데 숫자를 반만 걸쳐도 핀이 걸친만큼 빗나가는게 보일정도로 민감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SAMSUNG GX20 | Manual | 1/2sec | F/2.8 | 100.0mm






제 여권에 촘촘히 나열된 숫자들입니다. 이번에는 '7'에 맞췄는데 어떨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SAMSUNG GX20 | Manual | 1/2sec | F/2.8 | 100.0mm





'7'을 사이에 두고 앞뒤의 '0'이 흐릿한게 보이시지요? 조리개 최대개방 2.8에 100mm망원이다보니
심도의 깊이가 이렇게 얇고 예민합니다. 핀테스트하기엔 딱이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SAMSUNG GX20 | Manual | 1/2sec | F/2.8 | 100.0mm






뭐니뭐니해도 글자 많고 간격이 일정한것은 신문만한게 없지요. 어떤 글자에 초점을 맞춘걸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SAMSUNG GX20 | Manual | 1/2sec | F/2.8 | 100.0mm





바로 '대'자에 맞췄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SAMSUNG GX20 | Manual | 1/2sec | F/2.8 | 100.0mm



혹자는 말합니다. 핀 신경쓰기 시작하면 스트레스로 사진찍기 싫어진다고...

하지만 알고 나서도 핀을 점검하지 않으면 선명하고 깨끗한 사진을 찍는것을 포기하는것인데

어찌 그럴수가 있나요..

분명 핀은 적당히 신경쓰고 진짜 좋아하는 사진찍기에 더 열중하는것이 좋기는 합니다..

저처럼 핀에 예민해지면 정말 피곤하답니다...





블로그 이미지

럽 lovepoem

사진으로 세상을 모두 담는것이 꿈인 저의 포토블로그가 "럽의 세상담기"이며 지금은 유튜브에서 영상으로 세상을 담고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