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부분의 사진들은 클릭해서 보셔야 선명하게 보여집니다.


삼성전자가 최근 공개한 글로벌 전략폰 ‘제트’(S8000)를 국내에선 볼 수 없게 됐다. ‘스펙 다운(성능을 낮춰)’해서 출시한다는 비판을 면하려고 아예 이름을 바꿔 출시할 방침이다. 익명을 원한 삼성전자 관계자는 18일 “제트는 해외 시장을 겨냥한 제품으로 국내 사정과는 맞지 않는 면이 있어 제트와는 별개의 풀터치폰을 내수용으로 내놓는 방안을 강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다음 주 공개 예정인 새 모델은 외부 디자인은 제트와 거의 비슷하지만 무선인터넷(와이파이)과 동영상 재생 기능이 빠졌다. 따라서 인터넷에 직접 접속해 e-메일을 주고받거나 일정 등을 수정하는 것이 어려워졌다. 삼성이 ‘스마트폰보다 더 스마트하다’고 내세운 핵심 기능을 국내에선 쓸 수 없게 된 셈이다. 대신 제트(3.1인치)보다 큰 8.9㎝(3.5인치) 능동형유기발광다이오드(AMOLED) 화면을 장착하고 지상파DMB를 추가했다. 제트뿐만 아니라 삼성 ‘울트라터치(한국 모델은 울트라햅틱)’나 LG ‘아레나’ 등 주력 제품은 대부분 이런 ‘스펙다운’ 논란을 겪었다. 와이파이 기능을 제외하고 DMB를 추가한 때문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통신 전문가들은 “SK텔레콤·KT 등 국내 통신업체들이 무선인터넷 기능을 환영하지 않기 때문”이라고 입을 모은다. 국내 이용자들은 대부분 이동통신망으로 ‘네이트’나 ‘쇼’에 접속해 벨소리·연결음 등을 내려받고 ‘멜론’ 또는 ‘도시락’을 통해 MP3 음악파일을 구입한다. e-메일 대신 멀티미디어메시지(MMS)를 활용하는 경우도 많다. 이 과정에서 데이터통화료는 물론 정보이용료의 일부가 이통업체의 몫이 된다. 빠른 속도의 3세대(3G) 통신망을 제대로 갖추지 못해 이런 작업의 상당 부분을 무선인터넷에 의존하는 외국과 상황이 다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에 대해 익명을 요청한 SK텔레콤 관계자는 “국내에서 이용자 조사를 해 보면 휴대전화로 e-메일이나 웹 검색을 하겠다는 답변은 소수인 데 비해 DMB는 필수로 꼽는다”고 말했다.

[여기까지 기사원문/사진출처 별도]




'국내사정과 맞지 않는 면이 있다"라는 관계자의 말은 결국 이통3사에서 원치 않아서라는 말일뿐이잖냐..
통신사의 조사에는 휴대폰으로 인터넷을 쓰는 사람보다는 DMB를 쓰는 사람들이 많다는 것인데... 그말은..
지금껏 가장 큰 돈줄이던 데이터방식의 인터넷접속료가 무선인터넷으로 인해서 줄어들까봐 걱정하는거겠지.
그리고 어차피 돈안되는 DMB를 넣어서 '소비자들'이 원하는거 넣었다는 구색맞추기일뿐인것 아닌가.

인터넷구축이 잘되어 어디서나 인터넷을 하기에 휴대폰에까지 인터넷을 하려는 사람은 별로 없다고?
TV는 그럼 뭐 어디가든 없나? 나도 실제로 DMB는 거의 안쓴다. 쓸일이 별로 없다.
가끔 뉴스나 볼까.. 주요방송은 꼭 다른 대체방송 나오는데 불편해서 어디 보겠냐..

언젠가부터 좋은 물건은 국내 출시 안하던데.. 가만보면 제조사는 물론 서비스업체 때문인 경우가 더 많은것
같으니 결국 그들의 눈에 우리는 봉인것이다. 씁쓸하네..





Posted by 럽





Youtube 구독



빨간 장미가 아니라면 클릭!

독도홍보어플입니다.
독도어플QR코드
용량은 겨우 38kb에 불가하며
안드로이드마켓에 없길래 하루만에 만들어서 많이 부족합니다.
모바일용 마켓링크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