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부분의 사진들은 클릭해서 보셔야 선명하게 보여집니다.


10. 서울광장 차벽안에서 일어난 일, 비슷하네. - 사진동호회 이미지투어
9. '이미지투어'의 이XX 및 운영진들의 생각은 과연 - 사진동호회
8. 무뇌충 [無腦蟲], ‘뇌가 없는 벌레’란 뜻으로... '이미지투어'가 생각나는 단어.
7. '이미지투어'가 버려지고 새로운 동호회가 만들어진 이유, 사진동호회
6. 그만큼 급했던거지? 6일 선조치 13일 후공지, 사진동호회 이미지투어의 현재.
5. '이미지투어'에 올라온 질답, 명확한 답변을 회피하다.
4. '사과'를 모르는 사진동호회 '이미지투어', 망신.
3. '이미지투어'회원들에게 알려드립니다.
2. 모순투성이 '이미지투어' 무덤파는중...
1. 망해가는 "이미지투어", 전임회장과 정회원을 통보없이 강퇴시키다.



2009년 4월, 이미지투어의 회장임기가 다 되어갈 무렵.
회원들의 의견이 반영되지 않는 회장선출방식과 스터디등의 교육방식등의 이견으로 인하여
약간의 갈등이 있었다. 그 갈등에는 미묘한 부분들도 있는데 자세한 얘기는 천천히 하기로 하고...

열명이 채 되지 않는 인원으로 시작했던 "이미지투어"가 지금은 수백명의
회원이 있는 꽤 큰 동호회로 발전하였는데.. 정작 활동을 하는 회원은 얼마 되지 않는다..
창단멤버와 정기모임등 출사에 나오는 일부 회원들 그리고 매주 사진을 공부하고자
스터디에 나왔던 회원들. 이들이 전부다.
그런데 언제부터인가 "이미지투어"에서 활동을 하는 인원은 스터디멤버들뿐이었다.
기존의 회원들은 각자 뭣들을 하는것인지 보이지 않았고 창단멤버들은 정기모임때나
가끔씩 나와서 주인행세를 했다.

여기서 재미있는 것은 창단멤버나 기존회원들의 자세인데..
"이미지투어"는 늘 강조하는것이 "가족같은 분위기"이다. 그런데...
이 가족같은 분위기는 잠시일뿐이다. 어느샌가 그들만의 자리가 만들어지고
신규회원들은 한쪽구석에서 신규들만의 이야기가 펼쳐진다. 당연히 어색할 수 밖에..

정말 가족같은 분위기는 "스터디"에서 이뤄진다.
스터디에 참석하면 우선 한번 혹은 두번만에 형동생하면서 사진에 대한 이야기로
서로 웃고 떠들고 시간가는줄 모르게 된다. 나 역시도 두번째 스터디만에 다른 회원으로부터
몇달은 된분 같다는 말을 듣게되었다.

이런 분위기가 깨지는 것은 정모에서다. 처음에는 정말 가족같은 분위기로 잘 어울리는듯 하다가
조금만 지나보면 보이지않는 벽이 우리를 뒤로 밀어내는것을 느끼게 된다.
뿐만이 아니다. 그들은 출사도 아무런 통보없이 몇몇이 모여 갔다온다.
그리고는 사진을 올려 자신들의 즐거웠던 시간을 자랑한다. 그런 사진을 보며
신규회원이었던 나는 부럽기도 하고 소외감을 느끼게 된다.

'난 언제쯤 저런 자리에 같이 어울려서 사진도 찍으러 놀러 가볼까...'

이런 바램은 처음부터 불가능이었다. 그들은 그들만의 '가족같은 분위기'를 즐기고 누렸기 때문에
다른 회원들이 들어갈 자리는 애초부터 없는것이다.

그뿐만이 아니다. 지금의 "이미지투어"는 회장선출이 이상하게 이뤄진다.
정회원들의 의견이나 참여없이 그냥 회장선출. 발표 그리고 끝.
대체 동호회는 뭐고 정회원들은 뭔가..
창단멤버들끼리 회장하고 임원하고 동호회 쥐락펴락?
이게 무슨 동호회인가. 그냥 개인홈페이지 아닌가? 회원은 왜 모집하고 정모두번에 정회원 승급은
왜 해준것인가? 정말 "번개"를 칠수 있다는 혜택(?)외에는 아무것도 없는것인가?

내부적인 문제점들이 더 있고 나 역시도 아직 모르는게 많을테니 자세한 얘기는 접어두고..
오늘 발생한 문제점에 대해서 이야기를 풀어본다면..

4월 중순에 말이 나왔다...
차라리 동호회를 새로 시작하자.. 회장선출부터 투명하게 운영되는, 초심을 잃지않는
제대로 된 동호회를 만들어보자...해서 시작된것이 "포토스타일"이다.
도메인 결정하고 동호회 명칭 결정된것이 4월 20일이다.

포토스타일 사이트 만들기 시작한것이 4월 21일부터...
재혁형님의 이미지투어 회장직이 4월 30일까지였으므로 5월 1일에 "포토스타일"을 정식 오픈하여
활동을 시작하기로 하였다.
이 과정에서 "이미지투어"에는 미안하지만 스터디멤버들에게 선택권을 줬다.
5월부터는 '이미지투어'가 아닌 '포토스타일'에서 스터디를 계속 할것이다.
남아있을것인지 포토스타일에 와서 계속 배울것인지는 알아서들 해라...
다들 성인 아닌가. 우리가 그들에게 선택권을 준것은 사진을 배우고자 하는 열정을 가진
스터디멤버들을 그냥 버릴수도 없고 챙기기위함이었다.
실제로 지금껏 계속 이미지투어에 남아있는 사람도 있고 포토스타일로 와서 스터디에 참가하는 사람도 있다.

그런데 오늘 약 14시경부터.. 이미지투어에 접속이 안되는것이다.
재혁형님도 안되고 나도 안되고.. 음.. 포토스타일을 만든 두 사람이 로그인이 안된다..
주변의 다른 회원들에게 전화해보니 접속 잘 된단다.
혹시나해서 다른이름으로 가입해보니 역시나.. 접속 잘만 된다.

그렇다.. 그들은 전회장이자 창단멤버였던 재혁형님과 포토스타일을 같이 만든 나를
강퇴시킨것이다. 형님도 아무런 통보를 못받았고 나역시도 아무런 통보를 받지 못했다.

이게 무슨 해괴망측한 일인가.. 이게 동호회야? 회원이 수백명이고 잡지에 소개까지 되는
동호회에서 할일이야? 개인사이트라서 지맘에 안드는넘 그냥 강퇴시킨거라해도
말이 나오겠구만.. 어찌 동호회에서 이런일이 발생한다말인가...

처음에 이곳 "이미지투어"에 가입했을때 거리낌없이 스터디에 참석하고
번개에 불쑥 참여했던것은 느낌이 좋고 편해서였다.

그랬던 이곳이 점차 변해가더니 일을 저지르고야 말았다..
무통보 강퇴라니...

동호회를 새로 만든게 불법인가? 잘못한 일인가? '이미지투어'의 운영진은 이런 수준이었던것인가?
하긴 어차피 수백의 회원들이 뽑은 운영진은 아니니 뭘 더 바라겠는가...

'이미지투어'에 가입하고서 정말 많은 좋은 사람들을 만났고 멋진 인연이었는데
너무도 아쉽고 안타깝다.





Posted by 럽





Youtube 구독



빨간 장미가 아니라면 클릭!

독도홍보어플입니다.
독도어플QR코드
용량은 겨우 38kb에 불가하며
안드로이드마켓에 없길래 하루만에 만들어서 많이 부족합니다.
모바일용 마켓링크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