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부분의 사진들은 클릭해서 보셔야 선명하게 보여집니다.


OVEVO(오베오) Q62


현재 최저가 약 8만9천원, 쿠폰가 약 8만원.


중국의 광군절(11.11)에 알리와 뱅굳(Banggood)을 포함하여 최저가 $45.99(49,787원), 현재 68.99(74,686원). (알리에선 아직 광군절 가격이 최저가다, $50.99 / 11월 24일 기준)


당연히 11월 11일에 구매했다. 그리고 24일에 도착했으니 상당히 빨리 온셈이다.


검색해보면 수입업체에서 홍보용으로 블로거들에게 뿌린듯하다. 비슷비슷한 글들을 많이 볼 수 있다. 그리고 식상하다. 믿기 힘들다... 라는 느낌이 많이 든다.







Q62의 장점이나 스펙은 네이년이나 다음에서 검색하면 많다. 직접 비교해보고 판단하라고 여기선 소개 안할란다.ㅎ


제품만 본다면 이전에 사용하던 X2T(링크)에 비하면 수준이 다르다. 역시 중국산들중에서도 가격이 높아지면 값어치를 하는가보다.


상자 상태를 보면 역시 중국!!! 이 정도면 양호하다.


iPhone 6s | Normal program | 1/30sec | F/2.2 | 4.2mmiPhone 6s | Normal program | 1/15sec | F/2.2 | 4.2mm







겉 상자야 뭐.. 어차피 버릴거.. 속 제품이 중요한것. 


X2T와 비교해서 설명을 해보면, 일단 충전본체가 고급스럽고 만듦새가 그럴싸하다. 레드닷 어워드 수상을 그냥 하진 않았겠지. 게다가 자리에 찾아들어가는 자석의 느낌이 강하고 반듯하다. 대충 가까이서 던지듯 놓으면 딱 맞게 찾아들어간다.


그리고 잠시후엔 충전이 시작됨을 알리는 LED가 점등된다. 뭐랄까... 믿음직스럽다고나 할까. 이런 느낌은 X2T와 비교되서 더 그런듯하다. X2T는 충전할때마다 약간(?) 아니 꽤 짜증나는 부분이 있다.


좌우 구분도 없이 만들어져 있음에도 불구하고 제자리에 넣지 않으면 한쪽은 충전이 안된다. 반대로 넣어야 비로소 둘다 충전이 시작된다. 이거 은근히 짜증나는 일이었다.


Q62는 '딸칵'하는 소리가 날 정도로 강하게 자릴 찾아들어간다. 맘 편히 충전을 시작 할 수 있게 된듯하다.


iPhone 6s | Normal program | 1/15sec | F/2.2 | 4.2mmiPhone 6s | Normal program | 1/15sec | F/2.2 | 4.2mm

이렇게 자릴 찾아들어가는것은 자석의 힘인데 국내 수입업체에서는 이것을 "탈부착센서"라고 해놓았다. 그리고 그것을 그대로 받아적은 블로그 글들을 보고 있자면 손발이 오그라든다. 센서라니.....







착착 찾아들어가는 소리를 들어보자.









구성품은 정말 단촐하다. 상자에 비한다면....


그리고 충전케이블은 짧은넘을 하나 넣어놨다. 어차피 아이폰을 제외한 거의 모든 스마트폰들이 공통으로 사용하는 충전단자인지라 아쉬울것은 없으나 너무 짧아서 쓰일곳이 잘 없다.


여분의 이어캡이 두가지 사이즈로 들어있는데 난 무조건 제일 작은넘으로 갈아끼운다. 중간사이즈는 귀가 아프다. 내 귀는 작은걸로. 아마도 고집 세고 남의 말 잘 안들어서 귀구멍이 작은가보다..;;;


iPhone 6s | Normal program | 1/30sec | F/2.2 | 4.2mm


메뉴얼은 중국어와 영어로 되어 있고 잘 읽어봐야 한다. 특히 페어링에 관해서.









간단한 메뉴얼도 한장 더 있다. 사실 이것만 잘 읽어보고 따라하면 문제는 없다. 특히 언어를 영어로 교체하는 방법은 필수다. 중국어를 전혀 모른다면... 8초 이상 길게 누르다보면 중국어 안내를 두번 지나서 짧게 삐삐 소리가 난다.


즉 귀에 꽂은채로 해야 정확하다. 


iPhone 6s | Normal program | 1/30sec | F/2.2 | 4.2mm


페어링시 주의할 점. 두개를 동시에 켠다면 스마트폰에서 두개의 "Q62"가 뜬다. 이걸 각 각 눌러서 페어링하면 좌우 두개의 개별모드가 된다. 음악도 한쪽씩만 들린다. 페어링 방법은 메뉴얼대로 해야한다.


1. 두개를 동시에 길게 눌러서 켜면 첫번째 안내멘트에서 전원이 켜짐을 알 수 있고 조금 더 누르고 있으면 페어링한다고 다시 멘트가 나온다. 그때 메인으로 정할 이어폰을 선택하는것이다.


2. 더블프레스하게되면(그냥 더블 클릭이 이해하기 쉬울듯) 비로소 메인으로 사용할 이어폰이 정해졌으므로 스마트폰에서 페어링을 해주면 된다.


3. 이때 "Q62"가 두개 떠있는데 자신이 선택한 이어폰이 아니라면 페어링이 안된다. 그땐 다른것을 선택해주면 바로 페어링이 완료 된다. 


이후부턴 이어폰을 켜면 자동으로 두개가 모두 페어링된채로 연결된다.








X2T의 가장 큰 단점은 볼륨 3칸과 4칸 사이의 볼륨 크기 문제였다. 3에서 4로 올리거나 내릴때 볼륨의 차이가 너무 심해서 외부에서 사용할땐 조절이 힘들었다.


외부에서 3으로 해놓으면 소리가 너무 작고 4로 올리면 또 너무 크다. 딱 그 중간이 필요할때가 있는데 그게 안되었다.


Q62는 그런 문제는 없다. 볼륨의 크기가 균일하게 조절되는데다가 음질이 막귀인 내 귀에도 심하게 차이가 난다.








충전시간은 약 한시간. 그리고 거리는 10M로 되어있다. 장애물이 없는 조건에서 말이다. 그런데 수입업체와 대부분의 협찬받은 블로거들은 30M라고 과대광고중이다.


제조업체에서 혹시모를 컴플레인을 걱정해서 30M를 10M로 줄여놓았을리는 없을테고 실험을 해보면 답은 나올터.


메뉴얼에는 사용시간이 2-3시간인데 블로그 글들을 보면 3-4시간이라 해놓았다.


iPhone 6s | Normal program | 1/30sec | F/2.2 | 4.2mm









1. 폰과의 거리 30M는 실험을 해볼것이고


X2T를 사용하면서 느낀 단점들을 비교해볼 생각이다.


2. 주머니에 넣은 정도로도 사람많은 전철의 환승장이나 신촌의 길거리에서 끊김이 발생한다.(광고블로그 글들을 보면 끊김없는 이어폰이라 하고 있다, 과연)


3. 통화시 소리가 너무 작아서 원할한 대화가 힘들었다.(아무래도 구조적으로 통화가 원할하긴 힘들다)


4. 볼륨의 좌우 밸런스가 자주 흐트러진다.


등등 Q62는 얼마나 더 나은 성능을 보여줄지 테스트 한 뒤 이 아래쪽에 간단히 리뷰를 더 쓸 생각이다.









11.25 - 최하 한칸의 볼륨이 X2T의 3칸보다 조금 더 큼, 더 작게 듣기가 불가능하여 나에겐 단점.


11.26 - 최하 한칸 볼륨으로 음악을 들을 경우2시간 20분경에 음악이 끊기고 배터리가 거의 남지 않는 상태가 되어 음악 듣기가 불가능해졌다.(아이폰6S/iOS 11.1.2)


11.29 - 신촌이나 전철역등 사람 많거나 혼선이 많을듯한 곳에서 간헐적으로 끊김 발생.


2018.1.8 - 페어링이 풀리는 증상 발견(자주 발생중)







to be continued






























Posted by 럽





Youtube 구독



빨간 장미가 아니라면 클릭!

독도홍보어플입니다.
독도어플QR코드
용량은 겨우 38kb에 불가하며
안드로이드마켓에 없길래 하루만에 만들어서 많이 부족합니다.
모바일용 마켓링크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