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부분의 사진들은 클릭해서 보셔야 선명하게 보여집니다.


한국 수영의 큰 별이 졌다. '아시아의 물개' 조오련씨가 4일 고향 전남 해남의 자택에서 심장마비로 별세했다. 향년 57세.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고(故) 조오련씨는 한국 수영의 산증인으로 역사 그 자체였다. 이날 오전 11시께 전남 해남군 계곡면 조씨의 집 현관에서 그가 쓰러져 있는 것을 부인 이모(44)씨가 발견, 119에 신고했다.

이씨는 "주변 산을 둘러보고 왔더니 남편이 현관 앞에 쓰러져 있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조씨는 구급대원 도착 당시 심장마비 증세를 보여 해남 종합병원으로 옮겨져 심폐소생술을 받았으나 12시께 끝내 숨을 거뒀다.

조씨는 대한해협 횡단 30주년인 내년 8월 15일께 다시 도전하기로 하고 제주도에 캠프를 차려놓고 준비하다가 1주일 전부터 자택에 머물며 부인과 함께 지내왔다고 주변 사람들이 알려와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다.

조씨는 1970년과 1974년 아시안게임 수영 자유형 금메달을 땄으며 선수 시절 한국신기록을 50번 경신하는 등 '아시아 수영'의 대들보였다. 1980년과 1982년 대한해협과 도버해협을 횡단하고 2005년에는 두 아들과 울릉도~독도를 수영으로 건너기도 했으며 대한수영연맹 상임이사, 대한올림픽위원회(KOC) 위원으로 활동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럽





Youtube 구독



빨간 장미가 아니라면 클릭!

독도홍보어플입니다.
독도어플QR코드
용량은 겨우 38kb에 불가하며
안드로이드마켓에 없길래 하루만에 만들어서 많이 부족합니다.
모바일용 마켓링크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