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부분의 사진들은 클릭해서 보셔야 선명하게 보여집니다.


CF스타 전지현의 헐리우드 진출작이니 뭐니.. 기대감이 상당했던 블러드(라스트 블러드).
사실 그동안 그녀의 영화에 대한 기억은 '엽기적인 그녀'가 유일하고 나머지는 기억속에 없다.
그동안 많은 실패가 있었기에 그만큼 기대가 컸던 것일거다.
하지만 기대감이 크다는것이 곧 불안감이 될수도 있다. 또.. 역시나.. 그럼그렇지... 하는 선입견.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공각기동대라하면 많은 분들이 이미 아는 작품일것이다. 그 감독이 점찍은 전지현.
"사야역을 할 사람은 전세계에 오직 전지현뿐이다." 뭔가 대단한듯이 보인다. 세계적으로 인정받는
배우가 된듯이 말이다..



액션 영화인만큼 고생도 많이 했을듯하다. 고생한 보람이 있어야 할텐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번주에 일본에서 먼저 개봉이 되었다고 한다. 결과는 참담하다. 박스오피스에 들지 못했단다.
오히려 B급 영화로 취급받고 있단다.


이런 장면들을 보니 왠지 그런 느낌이 있을지도 모르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엽기적인 그녀 등 일본에서의 인기가 꽤 상당할텐데도 영화의 분위기가 그런 인기를 누르고
B급 영화로 느끼게 만드는것일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단 개봉을 해보면 결과가 나오겠지만 나역시도 느낌이 별로다. 처음부터 느낌이 별로였다.
제목부터 그다지 맘에 들지 않았다. 그저그런 뱀파이어 영화처럼 느껴지지 않는가..
단지 전지현이 주연이기에 좀더 나은, 볼만한 영화라고 믿고 싶은게 있었던것은 사실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런데 그 기대감은 불안감으로 바뀌기 시작했다.

아래의 사진들은 일본의 시사회장에서의 모습이라는데 자신감이 없다. 저 큰키에 어깨를 움츠리고 있고 표정도
너무 어색하다. 억지로 떠밀려 서있다는 느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손을 흔들고 웃고 있지만 속으로는 '웃는게 웃는게 아니야~'라는것 같지 않은가..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D3 | Manual | 1/1250sec | F/10.0 | 280.0mm




이 사진은 더 심하다. 차라리 우는게 나을지도 모르겠다. 자신감이 없어서가 아니라 그저
긴장해서 그런것이면 좋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D3 | Manual | 1/1250sec | F/10.0 | 195.0mm



이 사진들이 올려진 곳에서는 이런 설명들이 없다. 그저 볼륨감없는 전지현이 복장때문에 더 절벽이라는둥
쓸데없는 얘기들도 있고, 키가 크다는둥 뭐 그런 이야기로 쓰인 사진들이다. 어깨가 움츠러들어있어
자신감도 없어보이고 왠지 불쌍하게 느껴지는 느낌은 나뿐인가싶기도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NIKON D3 | Manual | 1/8000sec | F/3.2 | 35.0mm


6월 11일이면 다음주 개봉이다. 하지만 어차피 그전에 어둠의 경로를 통해 어느정도 내용이나
중요한 영상들이 보여질거라 생각된다. 그리고는 개봉에 맞춰 기대감 혹은 실망감이 어떤 비율이든지
가려지게 될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운명보다 강한 그녀의 신화가 시작된다!"
이 말은 영화 이야기가 아니라 "전지현"그녀의 실제 이야기가 될듯하다.
선전해서 또다른 신화의 주인공이 되길 빌어본다..










Posted by 럽





Youtube 구독



빨간 장미가 아니라면 클릭!

독도홍보어플입니다.
독도어플QR코드
용량은 겨우 38kb에 불가하며
안드로이드마켓에 없길래 하루만에 만들어서 많이 부족합니다.
모바일용 마켓링크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