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IYO]지요 GF-12 울트라 고압 알로이 스탠드펌프(260psi)


PENTAX K-3 | Manual | 1/60sec | F/2.8 | 35.0mmPENTAX K-3 | Manual | 1/60sec | F/2.8 | 35.0mm




가격대비 최고의 펌프, 로드용 고압펌프. 지요 GF-12를 새로 구입했다.


이전에 사용했던 펌프는 위 사진 오른쪽의 GF-62. 검색해봤지만 정보도 거의 없다. 지금까지 이런걸 써왔다니... 아니.. 그래도 쓸만했다.

게이지는 160psi까지 되어 있으나 보통 120~130까지만 사용했고 충분했다. 그런데 언젠가부터 100psi만 넘으면 주입구가 푸슉~ 튀어나와서 사용불가.


기존의 펌프 GF-62

왼쪽사진 : 체결부가 약해진거다.

가운데 사진 : 프레스타, 슈레더 를 선택해서 주입이 가능한 상태이다.

오른쪽 사진 : 최대 압력 160psi


PENTAX K-3 | Manual | 1/60sec | F/2.8 | 35.0mmPENTAX K-3 | Manual | 1/60sec | F/2.8 | 35.0mmPENTAX K-3 | Manual | 1/60sec | F/2.8 | 35.0mm






GF-12의 주입구 모습. 슈레더, 프레스타 모두 한 구멍에서 주입이 가능하다. 꽤 묵직하고 든든하기까지 하다.


PENTAX K-3 | Manual | 1/60sec | F/2.8 | 35.0mmPENTAX K-3 | Manual | 1/60sec | F/2.8 | 35.0mm




좌측 : 프레스타, 슈레더 한 구멍에서 사용 가능.  

우측 : 버튼을 누르면 공기가 빠진다. 즉, 조절이 가능하다는거.


PENTAX K-3 | Manual | 1/60sec | F/2.8 | 35.0mmPENTAX K-3 | Manual | 1/60sec | F/2.8 | 35.0mm




좌측 : 처음 잡았을때 특이한 재질에 신기했다. 까슬까슬..

가운데 : 클릭해서 보면 질감이 조금 느껴질듯하다...

우측 : 최대 압력 260psi, 내가 주로 쓰는 120-130정도는 아주 쉽게 넣을 수 있다.

PENTAX K-3 | Manual | 1/60sec | F/2.8 | 35.0mmPENTAX K-3 | Manual | 1/60sec | F/2.8 | 35.0mmPENTAX K-3 | Manual | 1/60sec | F/2.8 | 35.0mm





일반적인 공기압


자동차 : 35 ~ 45 psi

MTB : 35 ~ 65 psi

로드 및 하이브리드 : 80 ~ 130 psi


공기압의 계산방법[펌]


공기압은 체중 (장비 + 차중)으로 변한다 일반적인 최적의 답을 구하는 계산식을 소개한다.

20C: 공기압(psi) = (0.33 * 2.2 * 체중(kg)) + 63.33

23C: 공기압(psi) = (0.33 * 2.2 * 체중(kg)) + 53.33

25C: 공기압(psi) = (0.33 * 2.2 * 체중(kg)) + 43.33

28C: 공기압(psi) = (0.33 * 2.2 * 체중(kg)) + 33.33

32C: 공기압(psi) = (0.17 * 2.2 * 체중(kg)) + 31.67

37C: 공기압(psi) = (0.17 * 2.2 * 체중(kg)) + 26.67

(역주 : 참고로 체중 65kg에 23c타이어를 사용하는 역주의 적정공기압은

위 계산식으로는 100.52psi가 나옵니다.)

상기 계산은 후륜의 psi이다. 전륜은 후륜의 공기압에 0.9를 곱한다. 의류나, 차중도 본래 고려해야하지만, 엄밀하게는 거의 상기의 계산식 안에 들어간다.


위 경우는 클린처입니다. 튜블러 일경우 나온값에 +20하시면 됩니다. 비올때는 -5 하세요^^



출처: 디씨 자전거갤


위의 계산대로라면


23c 타이어를 사용하므로


(0.33 * 2.2 * 98kg) + 53.33 = 124.478


약 125psi가 적정하다고 나온다.


실제로 120psi 아래로 맞추면 타이어가 많이 눌려서 좀 불편하다. 펑크날 위험도 커지고 잘 구르지도 않고.





타이어 교체하기. 슈발베 원.


경량으로 손상되기 쉬운 SV20, 넣을때 공기를 살짝 넣어서 통통하게 만든뒤 타이어를 장착해야 씹히지 않는다.


LG-F240L | 1/15sec | F/2.4 | 3.9mmLG-F240L | 1/20sec | F/2.4 | 3.9mmLG-F240L | 1/18sec | F/2.4 | 3.9mm






손쉽게 들어가는 공기. 100 이상부턴 조금 더뎌지나 그래도 쉬운편. 공기를 넣으면서 수시로 타이어 상태를 봐야한다. 잘못 끼워진 상태이면 어딘가 부풀어 오를수도 있다.


한번 부풀어 오르면 경량튜브인 SV20이 어딘가 손상되어 못쓸 경우도 있다.




LG-F240L | 1/14sec | F/2.4 | 3.9mmLG-F240L | 1/14sec | F/2.4 | 3.9mm




슈발베 원(SWHWALBE ONE) 장착 완료

LG-F240L | 1/17sec | F/2.4 | 3.9mm







축구 끝나면 출발~










블로그 이미지

럽 lovepoem

사진으로 세상을 모두 담는것이 꿈인 저의 포토블로그가 "럽의 세상담기"이며 지금은 유튜브에서 영상으로 세상을 담고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비싼 튜브일수록요, 공기가 좀 많이 빠져요~"


이 한마디가 날 뒤돌아서게 만들었다. 바이크X리닉.


자전거의 타이어는 오랜시간 방치하면 공기가 많이 빠지고 몰캉몰킹 축 늘어지기도 한다.(얼마나 안탄거냐..;;;)


예전엔 몰랐는데 겨울을 지나고 보니 자연스레 알게된거다.




3주전에 뒷타이어 공기가 조금씩 새는 느낌이 들어 가까운(남가좌2동에 전문점이 생길줄이야.. 그것도 집에서 아주 가까운) 전문점에 들러 튜브를 교체했다.


원래 직접 했었는데 왠지 귀차니즘이 생겨서 그냥 맡기는게 낫다고 생각했다. 1만원.


내가 평소 사용하던 슈발베SV20은 아니고 일반 튜브...겠지...라고.


그리고는 2주전에 아라뱃길 함 돌았고 저번주엔 몸이 안좋아 쉬었다. 그리고 오늘 2주만에 타려고보니 뒷타이어공기가 "0". 완전히 다 빠진 상태.


앞타이어는 당연히 약 90%이상인 상태다. 약간 빠진 느낌정도??


이건 뭐 그냥 시간이 흘러 공기가 빠진 수준이 아니라 구멍이 생긴게 분명하다.


그래서 다시 찾아갔다. 남가좌2동 현대아파트에서 무척이나 가까운 바로 그 전문점...


여차저차 설명했더니 대뜸 한다는 소리가...


"비싼 튜브일수록요, 공기가 좀 많이 빠져요~"

"비싼 튜브일수록요, 공기가 좀 많이 빠져요~"

"비싼 튜브일수록요, 공기가 좀 많이 빠져요~"

"비싼 튜브일수록요, 공기가 좀 많이 빠져요~"

"비싼 튜브일수록요, 공기가 좀 많이 빠져요~"


튜브의 특성 때문이라던가 뭐 그런 이유로 더 빠진다했으면 그런가보다 했겠는데 "비싸서"??? 그것도 2주만에 그렇게 차이나게 확 빠지냐?


그래서 한마디했다. 앞타이어에 있는 튜브는 더 비싼거라고... 왜? 내말 못믿냐? 날봐! 피하지 말고!!


9시 오픈인데 몇분 남았고 조금뒤에 봐준다기에 한바퀴 돌고 오는길에 들른다하고는 그냥 와버렸다. 다신 안갈 생각이다.





가볍게 한바퀴는 버티겠지하는 맘으로 달렸는데 10km도 못 버티고 공기가 쭉쭉 빠지길래 얼른 되돌아왔다. 마지막 약 1km는 결국 걸어서 터덜터덜..;;;


집에 남겨진 튜브가 하나 있었던게 생각나서 그냥 집으로 복귀, 그리고 직접 튜브 갈기~~~ 간만에!!!




짜잔!! 박스는 버리고 튜브만 남겨놓은 상태...


LG-F240L | 1/51sec | F/2.4 | 3.9mmLG-F240L | 1/147sec | F/2.4 | 3.9mm




휠 분리후 튜브 빼주고~ 새 튜브 넣고~


LG-F240L | 1/278sec | F/2.4 | 3.9mmLG-F240L | 1/315sec | F/2.4 | 3.9mmLG-F240L | 1/310sec | F/2.4 | 3.9mm





바람 살짝 넣고 타이어 위치 잘 잡아주고 공기 빵빵하게 넣어보고~


LG-F240L | 1/286sec | F/2.4 | 3.9mmLG-F240L | 1/186sec | F/2.4 | 3.9mmLG-F240L | 1/336sec | F/2.4 | 3.9mm










간만인데 하도 많이 갈아봐서 그런건지 10분도 안걸리네... 진작에 직접 할것을...


교체하고 살펴보니 그 가게서 갈아준 튜브는 슈발베 SV15였다. 뭐.. 아주 싸구려를 넣어준건 아니긴한데 그래도 말을 막하는건 아니지...


아래 링크는 슈발베 SV15와 SV20를 비교한 블로그.


http://piaarang.com/231





그런데 SV15  교체해주고 공임 포함해서 1만원. SV20 최저가 1만원. 공임비가 싼거냐? 도매가가 싸서 싸게 들여놓은거냐? SV15랑 SV20이랑 가격차가 그렇게 클리도 없고...






마지막... 잠깐 달리는 동안 내 허벅다리에 무임승차한 조그만 무당벌레...







블로그 이미지

럽 lovepoem

사진으로 세상을 모두 담는것이 꿈인 저의 포토블로그가 "럽의 세상담기"이며 지금은 유튜브에서 영상으로 세상을 담고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 Favicon of https://funpix.tistory.com BlogIcon Funpix 2014.10.08 11: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싼 튜브일 수록 공기가 잘 빠진다는 말은 어느정도 일리가 있는 말입니다. 실제로 라텍스 튜브를 사용한 튜블러 타이어는 2~3일이면 공기가 다 빠져버리구요, 클린처 타이어 튜브일지라도 좀 비싸다 하는건 튜브 고무 늘어나지 말라고 공기가 저절로 빠져나가게 돼 있습니다. 원래 자전거 주행을 2일이상 안하면 바람 빼놓는게 보통입니다ㅎ 근데 SV15 같은 보급형 튜브 넣어주고 비싼튜브라고 하는건 좀 그러네요ㅋ

    • Favicon of https://lovepoem.tistory.com BlogIcon 럽 lovepoem 2014.10.08 13: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라텍스 튜브는 싸고 비싸고를 떠나 일단 종류 자체가 다른 튜브지요. 그 튜브는 원래 공기가 잘 빠지는 종류지만 일반 튜브끼리 비교한다면 다르죠. sv15나 sv20이나 보통 2주정도까지는 거의 유지되더군요.

  • Favicon of https://funpix.tistory.com BlogIcon Funpix 2014.10.08 12: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참고로 SV20이 좀더 가볍고 고급형이라고 하지만 내구성은 SV15보다 취약합니다. 경량튜브는 선수들이 무게 줄이려고 쓰는거고 동호인들은 차라리 일반 보급형 튜브가 내구성이 좋아 펑크방지에 도움이 됩니다.

    • Favicon of https://lovepoem.tistory.com BlogIcon 럽 lovepoem 2014.10.08 13: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전 sv20을 사용하기전에는 sv15도 사용해봤으나 내구성은 큰 차이를 못 느꼈구요. 제조사에서 말하기로 sv20은 단순히 가볍게만 만든게 아니라 기술력도 다르다고 들었습니다. 실제로 공기압 테스트에서는 sv20이 더 튼튼했던 어떤 블로거의 글도 있었구요.
      여러가지 조건이 달라서일수도 있겠으나 제 경우 sv15보다 sv20이 펑크방지에 더 좋았습니다. ^^

  • BlogIcon 김영훈 2014.10.24 11: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 재미있게 잘 읽고 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