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GMA DC 17-70'에 해당되는 글 254건

반응형

그동안 연철단조로 만들어진 내 아이언(미즈노 MP-33)에 커버가 필요하다 생각했으나 맘에 드는게 없어 미루고 미루다 결국 질렀다.


내가 좋아하는 파란색에 미즈노 정품 커버.


국내에서 정품으로 발매되는 미즈노커버는 딱 보는 순간 '이건 아닌데"라고 생각하게 만든다.





너의 아이언을 믿어라.......... 미즈노 아이언을 믿는것은 당연히 명품이고 좋으니 당연하지만 커버에 글자를 새겨넣는건 좀 오글오글...





그래서 정품을 찾아보고 직접 주문했다. 라쿠텐에서!


주문넣고 확인메일오고 결제메일에 발송했다는 메일까지 5-6일이 걸렸는데


발송메일이 18일에 왔는데 물건이 19일에 도착했다. 혹여라도 전날 미리 발송하고 '발송메일'을 하루 늦게 보내줬더라도 3일만이다.


물 건너 오는데 이렇게 빠르다니... 주소가 영어라서 택배아저씨 전화온다. '거기 몇층이유...' ^^;;;





예전에 이 제품 검색해보면 해외구매대행으로 약 13만원이 넘었었다. 최근에 검색해보면 약 8만 3천원. 많이 내렸지만...


아래의 검색결과를 보면 그나마 모두 검정색뿐. 상품검색 "미즈노아이언커버 45HS01470"


http://search.naver.com/search.naver?sm=tab_hty.top&where=nexearch&ie=utf8&query=%EB%AF%B8%EC%A6%88%EB%85%B8%EC%95%84%EC%9D%B4%EC%96%B8%EC%BB%A4%EB%B2%84+45HS01470&x=0&y=0


그런데 이 제품이 일본내수용으로 4,200엔이다. 현재 환률로 약 44,000원.


라쿠텐에서 직구로 5,300엔이 들었다. 현재 환률로 약 55,000원. 배송비가 1,100엔이다.






3번 커버가 없다~~~~~~~






게다가 해외직구로 사게된 결정적인 이유 하나. 국내정품은 4번부터 있다. 내 아이언세트는 3번부터 있는데 말이다. 


갯수는 넉넉하니 아무거나 뒤집어 씌워도 되겠지만 그래도 기왕 사는거 값도 싸고 모양도 안빠지고 얼마나 좋은가..





이렇게 해외직구로 내가 원하는 상품을 싸고 쉽게 살 수 있는 세상이 왔는데 


이넘의 나라는 내수시장 살린다는 명분을 내세워 해외직구에 규제를 한다고? 계속 그래라.. 그러다 다 떠난다. 다 떠나면 내수시장이고 뭐고 남는거 없다.


http://blog.naver.com/parangbee?Redirect=Log&logNo=80205648328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럽 lovepoem

사진으로 세상을 모두 담는것이 꿈인 저의 포토블로그가 "럽의 세상담기"이며 지금은 유튜브에서 영상으로 세상을 담고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10일만에 도착한 내 발에 맞는 신발.


난 발크기가 290mm. 게다가 볼도 약간 넓은 편.


국내의 대부분의 신발이 280까지 나오거나 290까지 나와도 약간 작게 나오거나 볼이 좁은 신발들만 있다.


국내에 들여오는 신발들도 그 취향에 맞추는것인지 볼이 다 좁다.


그러다보니 국내의 볼이 좁은 신발을 사려면 290mm 사이즈는 안되고 300mm쯤 되어야 신을만하다.


해외의 W(Wide)버전의 신발이라야 290mm가 맞다.


그런데 이 끔찍한 발크기가 고등학교때부터의 사이즈다. 그때부터 신발 살때마다 불편했던것.. ㅠㅜ(가만 생각해보니 중학생때부터 발이 빨리 크면서 신발 살때마다 힘들었던 기억이...)


이쁜 신발, 멋있는 신발, 맘에 드는 신발...... 나에겐 꿈같은 이야기.


나의 신발 구매조건은 첫째도 사이즈, 둘째도 사이즈, 셋째도 사이즈.


온라인구매도 몇번 시도해봤으나 한번만에 성공한 적이 거의 없다. 사이즈가 메이커마다 제각각이거나 볼이 좁아 정상 사이즈로는 신기 힘들었던것.





이쯤되면 신발 하나 사는것도 보통일이 아닌 것이 느껴질지 모르겠는데 국내온라인구매도 아닌 해외구매를 시도했다.


원래 Bates사에서 나온 운동화가 목적이었는데 검색하다보니 눈에 띈 이 녀석. "SKESCHERS" 


첨보는 메이커였는데 외국에선 유명했었다고 하는데 잘 모르겠고...


우선 파란색이 맘에 들었고 무난한 스타일 그리고 메모리폼을 이용한 밑창. 발이 편할듯싶다...







한가지 더 "Relaxed Fit".


이게 중요한거다. 볼이 여유로운 스타일... 인데 거의 딱맞다. 그도 그럴것이 원래 이 신발의 스타일이 약간 좁은편이란다. 그런데 "Relaxed Fit"이니까 조금은 넓을것이란 예상.


그리고 외국 애들이 신발 만들때 조금 넓게 만드는 편이니까 내게도 맞을것이라 판단하고 주문을 넣었던것이다.






신발 사이즈도 아예 "12"를 주문했다. 국내 사이즈로는 300mm. 290mm인 내발에 약간 여유있는걸로 봐선 보통 사이즈였으면 분명 작았을거다.


밑창의 발꿈치 부분, 즉 무게가 많이 실리는 부분을 더 두껍게 만들어놓았다. 신어보니 당장은 가볍고 쿠션도 좋아서 발은 편할듯.





바닥은 그저 평범하고...(바닥에 한번 내려놓은채로 사진을 찍었더니 바로 티나는...)







해외배송비 9,900원에 싸게 구입했으니 본전은 뽑겠다는 생각이 든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럽 lovepoem

사진으로 세상을 모두 담는것이 꿈인 저의 포토블로그가 "럽의 세상담기"이며 지금은 유튜브에서 영상으로 세상을 담고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특별한 타격 없이 넣고 빼기만 연습한게 며칠 겨우 지난것인데 고장이 났다.


완전히 들어가지 않고 살짝만 흔들어도 삼단봉이 줄줄 흘러내리기 시작한것.(폰카메라 흔들렸다..ㅡㅡ;;;)





그래서 열었다. 손으로는 죽어도 안열린다. 몇번 시도해보고 손이 아파서 포기. 장비를 써야지..;;;





고장의 원인은 간단했다. 자석이 깨진것이다. 단단한 바닥에 내리쳐서 접어야 하는 마찰식이다보니 뒷캡쪽에 충격이 가해지는것인데 자석이 깨지는 재질이다.


깨지지않을 금속이나 고무로 된 자석으로 했으면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았을것인데... 역시 싸구려.




자석 힘은 좋네...ㅡㅡ;;;








원래 자리까지 들어가긴 하는데 역시나 줄줄 흘러내린다. 깨진 자석만큼 힘이 줄었으니 별 수 있나... 그냥 묵직한 연습용...






이래서 사람들이 명품을 찾는거고 제값주고 사려는 것이겠지... 삼단봉의 명품 미국의 ASP나 독일의 보노비를 추천하는덴 다 이유가 있다.


싸구려 10개 살 가격으로 좋은거 하나 사는게 낫지...









반응형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2.3.4가동 | 인사동거리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럽 lovepoem

사진으로 세상을 모두 담는것이 꿈인 저의 포토블로그가 "럽의 세상담기"이며 지금은 유튜브에서 영상으로 세상을 담고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ASP Friction Loc Foam Grip AirWeight 21"


삼단봉에 관심 있는 사람이라면 한번쯤은 들어봤을 ASP


그리고 중국OEM으로 생각되는 국산 삼단봉.


같은 21인치 사이즈를 간단히 비교해본다.


ASP는 중량을 가볍게 만든 제품이므로 단순비교시 무게는 어쩔수 없는 부분임. (ASP도 일반 제품은 무게가 좀 나감)





삼단봉은 호신용품으로 간편한 휴대와 사용시 강력한 타격이 주 특징이다.





접었을때와 펼쳤을때의 비교사진.


접었을때

ASP 19.7cm

국산 20cm


펼쳤을때

ASP 51.1cm

국산 50.3cm


펼쳤을때 거의 같은 길이인데 접으면 ASP가 더 작아진다. 휴대성에서 더 좋을 수 밖에 없다.






단단한 바닥에 쳐서 접는 방식인데 고정되는 스타일도 있다.


ASP는 열어보면 판스프링방식으로 조절이 가능하다는것과 뒷캡이 쉽게 열리는게 특징이고.

국산은 자석식으로 조절은 안되고 열어보려 했으나 열리지 않는다.


스프링방식은 휘둘러서 펼칠때 적은 힘으로 펼쳐지게끔 조절이 가능하다는 것이고 자석식은 조절이 안된다는것이 다른 점이다.


자석식은 조절을 하려면 뒷캡을 열었다 닫으면 조절이 된다는데(완전히 말고 살짝만) 꿈쩍도 안한다. 장비가 필요할듯.





무게 비교, 좌측이 국산 우측이 ASP


국산은 판매사이트에선 500g이라 되어 있는데 482g이고, ASP는 250g이라 되어 있는데 262g이 나온다.







실제 들고 타격연습을 해보면 500g은 좀 버겁다는 느낌이 든다. 여성들은 실전에서 헛스윙후 뺏길 위험이 더 크다.


가벼운 제품이 그나마 나을듯하고 일반인들도 500g의 일반 제품보단 경량제품이 더 좋아보인다.


국산제품은 훈련용으로 쓰고 ASP는 실전 혹은 휴대용이 적합할듯하다.



가격비교...???


국산은 인터넷 최저가 17,000원이었고 실제 구매가는 약 13,000원.


ASP는 위의 제품이 약 18만원인데(인터넷 최저가) 더 저렴하게 판매하는 곳이 있다. 위치는 포스트 하단의 위치정보에...











반응형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마포구 성산1동 | 스캅무역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럽 lovepoem

사진으로 세상을 모두 담는것이 꿈인 저의 포토블로그가 "럽의 세상담기"이며 지금은 유튜브에서 영상으로 세상을 담고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평소에도 조금씩 먼지를 불어내기는 했는데 구석구석 속시원히 먼지가 털어지지 않아서 결국 들어냈다.


아주 깔끔히는 아니더라도 눈에 띄는 큰 먼지들만 제거해도 발열을 꽤 줄일 수 있다.





오늘의 청소를 도와줄 먼지제거제.




구석구석 쌓인 먼지들.




평상시 벽쪽에 인접해있어 안쪽 구석의 먼지는 이렇게 끄집어내야 청소가 가능하다.




VGA카드는 분리해서 청소를 해야하는데 오늘은 간략하게 끝...




평소 전혀 신경을 안쓰던 바닥쪽... 오른쪽 절반만 털어낸 모습을 보라... 






청소를 끝내고 사진을 찍을까 하다가... 별 차이가 없어서 그냥 포기. 나중에 부품 하나하나 다 분리해서 청소하게 되면 다시...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럽 lovepoem

사진으로 세상을 모두 담는것이 꿈인 저의 포토블로그가 "럽의 세상담기"이며 지금은 유튜브에서 영상으로 세상을 담고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에어리언? 에이리언?




alien

1. 생경한, 정말 이상한 것, 도저히 이해가 안 되는 것

2. 외국의, 이국의

3. 이질적인, 맞지 않는


이 단어의 사전적 의미는 위와 같고 우리나라에서는 보통 외계인을 지칭할때 쓰는데 흔히들 이 단어를 발음할때 "에어리언"이라 한다. 그러나 이는 틀린 발음으로 "에이리언"이 맞다.

에이리언이라는 영화가 나온 1979년부터(국내 개봉은 87년이라 하는군요) 약 30년 가까이 우리나라에서는 에이리언 대신 에어리언을 많이 써왔는데 검색을 해보면 이미지, 블로그,뉴스에서조차 틀린 발음을 써왔으며 심지어는 어학사전으로도 alien을 표시해준다. 


더 어이없는 것은 지식백과사전에서조차 Alien을 에어리언이라고 표시해뒀다.




페이스북에 몇줄 올리려다가 길어질듯하여 포스팅을 하게 된것인데 찾아보면 찾아볼수록 가관이다. 


위키트리에서는 "에어리언"은 없다. "에이리언"만이 존재한다.


그러나 국내 지식백과사전이나 검색에서는 "에어리언"이 수없이 많이 존재하고 결과물이 검색되어 나온다.


단지 "에이리언"의 잘못된 발음으로 "에어리언"을 검색했을때 "에이리언"의 검색결과를 보여주는 것이라면 모르겠는데 


우리나라에선 이미 "에어리언"이라는 정보가 자리잡은듯이 보인다.










2008년엔 "Alien Blues" 라 쓰고 "에어리언 블루스"라고 발음해놓은 영화도 있었다.




이쯤되면 영어니까 발음상의 문제 아니냐는 사람도 있을듯하다. 영어는 "a"가 "아"도 되고 "어"도 된다. 때론 "오"로 쓰이기도 한다. "a"만으로 "오" 발음이 된건 아니지만(맞나?) 


옥션(Auction)도 있다.


그런데 "ALIEN"에서 뒤의 "언"을 빼면 "어" 발음이 있을 수가 없다. 굳이 앞의 "A"를 "어"로 발음하려면 아예 "어리언"이 되어야 한다.






네이버지식인에서도 이런 질문에 대한 답이 있는데 그중에 제일 그럴듯한 답변이 있어서 가져왔다.


우선.. Alien이라는 단어는.. 영화상에 등장하는 특정한
외계생명체를 가리키는 말이 아니라.. 이방인, 외국인, 
외계인..등을 통칭해 가리키는 단어입니다. 라디오와 같은
외래어도 아니고, 그냥 영단어였기 때문에 이 영화가 개봉되어
많은 인기를 끌기 전까지는.. 일반에 의해 많이 사용되어지는
단어가 아니라.. 대체로 이 단어를 모르는 사람들도 많았습니다.
이 단어의 발음 역시 마찬가지였고요.

그러다가.. 86년, 제임스 카메론이 만든 2편이 우리 나라에
개봉됩니다. 이 영화는 당시 종로의 단성사에서 개봉되어서
엄청난 인기를 끌었는데요.. 영화를 보신 분들은 기억하실지도
모르겠습니다만.. 이 영화의 처음 시작부분, 즉 제목이 등장하는
장면을 보면.. 검은 바탕 위에.. A I L E N S(이 영화의 정확한 
제목은 Alien2가 아니라 Aliens입니다)라는 푸르스름한 글자가 
서서히 떠오르다가.. I자가 마름모꼴로 갈라지며 하얗게 빛남과
동시에.. 음악과 함께 우주를 떠도는 노스트로모 호의 탈출선으로
장면이 바뀌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이러한 타이틀로 인해.. 디자인의 일관성을 주기 위해.. 오리지널
포스터도 A I L E N S라는 글자 중, I자가 약간 마름모꼴로
변형되면서 빛을 내고 있는 형태로 제작이 되었는데요.. 이 포스터를
우리 나라 버전으로 옮기면서.. 에이리언2..라는 제목부분에.. '이'자에
해당하는 글자에서.. 'ㅣ'를 I자가 마름모 형태로 빛나는 것처럼
처리를 했었더랬습니다. 이게 마치.. 'ㅓ'처럼 보이게 되어..
많은 사람들이 포스터에 쓰인 에이리언을.. 에어리언으로 잘못 읽게
되어.. 그렇게 되었다.....라는 것이.. 사실을 확인할 수는
없지만.. 알려져 있는 한가지 '설'입니다.



이와 비슷한 시기, KBS에서는 한 편의 만화영화를 방영하게 됩니다.
85년에 제작된 이 애니메이션은 일본에서 만들어진 것으로..
용병 전투기 조종사들에 대한 내용이었는데.. 이 작품이 바로..
아는 사람들은 알고, 모르는 사람들은 모르는.. 전설적인
애니메이션.. 에어리어 88이었습니다. 물론 에어리어 88의
에어리어는.. Area입니다만.. 

에어리어 88이 전설이 된 이유는.. 당시까지는 애니메이션, 즉
만화영화라는 게.. 애들이나 보는 것..과 같은 의식 팽배해있던
상황에서... 용병 전투기 조종사들의 비장하고도 처절한, 성인 
취향의 드라마로 만들어진 미니시리즈 스타일의 애니메이션이
공중파를 타고 보여져.. 사람들의 애니메이션에 대한 인식 자체를 
흔들어 놓았던데다.. 원작이 된 만화책과 달리 다소 모호하게 
끝나버리는 결말로 인해.. 방영되지 않은 부분이 있다..는 식의 
소문이 퍼져나갔기 때문이었습니다. 

사실.. 인터넷이나 PC 통신 등이 전무하던 시절에.. 이런 식의
반응을 불러일으킬 정도였으니.. 상당한 파장을 일으켰었던
것만은 사실인데요..

여튼.. 비슷한 시기에 나온 에이리언2는.. 에어리어 88과의
내용상, 외형상 아무런 유사점이 없음에도 불구하고.. 일반적으로
별로 쓸 일이 없는, 생소한 두 단어가 학생들 등 사이에서
혼동되어 사용되면서.. 에어리언..이라는 잘못된 단어가
나타나게 되고.. 이 단어가.. 비슷한 또래 그룹 사이에서
퍼져나가면서.. 광범위하게 사용되게 되었다..라는 설이
존재합니다..-_-;;


출처 : 네이버지식인 에어리언(?) or 에이리언(?)



위의 두가지 설은 글쓴이가 생각을 정리하여 가지고 있던 "설"이라고 생각되지만 가장 그럴듯하고 그럴것같다.


영어가 익숙치 않던 시절이나 지금이나 영어에 약한 사람들이 단지 영어를 말하지 못하는 정도가 아니라 발음조차 제대로 못하는것을 수없이 봐왔기에 충분히 그럴 가능성도 있다고 본다.


그런데 뉴스기사나 백과사전등 전문가 집단에서도 잘못 쓰고 있는것은 문제가 있다.





예전 PC방에서 있었던 일. 가장 즐겨하던 롤플레잉게임, 요즘에야 한글화가 잘되어 한글로 나오겠지만 예전에 영문판으로 즐기전 시절도 있었는데 주변에서 "스콜지"... 라고 하길래 


난 처음에 '스콜지가 뭐지???' 화면에서 한참을 찾았다... 아무리봐도 스콜지가 없다... 대체 어떤 아이템을 스콜지라고 부르는겐지...


결국 물어볼 수 밖에 없었고... 그 단어는 "Scroll"..................... 뜻은 모르더라도 중고등학교 교육만 받아도 읽는건 되는게 아니었나...???


그런데 생각해보면 나도 조금만 어려운 단어 나오면 발음을 틀리곤 한다. 그런데 Alien이나 Scroll이나 그닥 어려운 수준은 아니지 않나 싶기도 하고...


스크롤도 "스콜지"로 읽는 판국에 "ALIEN"을 "에이리언"이 아닌 "에어리언"으로 읽는건 그나마 양반이 아닌가 싶기도 하다...






필자는 기초적인 영어교육을 받은 사람이며 뛰어나지도 아예 못하지도 않는 수준이라는 것을 밝힙니다. :)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럽 lovepoem

사진으로 세상을 모두 담는것이 꿈인 저의 포토블로그가 "럽의 세상담기"이며 지금은 유튜브에서 영상으로 세상을 담고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작년 2013년 5월에 차집관거 공사 한다고 메타세콰이어숲길을 약 1/3가량 파냈길래 뭐하는건가 했더니 '월드컵대교'를 만들기 위한 공사였나보다.


서울 시내에 있기 힘든 꽤 긴 메타세콰이어숲길. 지도상에서 보면 약 900미터쯤 된다.


예전부터 수없이 다녀간 곳이라 처음 만들어놓은 그대로 잘 보존되길 바랬으나 1/3이 싹뚝 잘려나갔다. 그나마 다행인것은 계속 보존될듯한 안쪽길에 메타세콰이어 나무를


더 심어서 숲길을 더 보강하고 있다는 점.




아직은 황량하지만 봄이되고 여름이 되면 예전보다 더 풍성한 숲길이 되었으면 좋겠다.







그런데 한쪽의 공사현장을 보면 상당부분이 파헤쳐졌고 그 규모가 상당하다... 차집관거 공사치고는 지나치다 싶더니만... 공사내용이 '월드컵대교'





월드컵대교의 일부분이 될 자유로 진입로를 위하여 메타세콰이어숲길의 일부를 희생해야 했던것. 진출입로를 얼마나 확보하려고 이렇게나 넓은 공간을 파헤쳐야 했던걸까...

하늘공원과 노을공원 가운데에도 자유로를 드나드는 진출입로가 있는데 그런식으로 작은 규모로 만들면 안되는걸까.. 혹은 메타세콰이어숲길을 가능한 덜 침범하는 방향으로 진입로를 설계할수는 없는거였을까..라는 아쉬움이 남는다.

2017년이면 완공이라니 그때 되보면 어떤 구조였고 얼마나 공간을 활용하는건지 확인이 되겠지..

(오른쪽 지도상의 빨간라인이 메타세콰이어숲길을 파헤치고 만들 진입로 구간)

오른쪽의 지도 출처 : 이곳









간만에 하늘공원에도 올라가봤는데 안개가 심해서 보이는게 별로 없더라는...












반응형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마포구 상암동 | 하늘공원메타세콰이어길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럽 lovepoem

사진으로 세상을 모두 담는것이 꿈인 저의 포토블로그가 "럽의 세상담기"이며 지금은 유튜브에서 영상으로 세상을 담고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 Favicon of https://story.golfzon.com BlogIcon 조니양 2014.03.17 10: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메타세콰이어 거리가 완성 되면 가보고싶네요- 하늘공원이 저렇게 안개낀 모습이 멋있네요?ㅋㅋㅋ 근처에 사는데 저런 모습은 보지 못했던 것 같아요 :-)

    • Favicon of https://lovepoem.tistory.com BlogIcon 럽 lovepoem 2014.03.17 17: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완성은 진작에 되어 있었구요. 이제 일부분이 파헤쳐진거죠. ^^
      그래도 서울 시내에서 이런 숲길을 접할수 있다는게 쉬운일은 아니죠. 계절별로 그 멋이 다르니 꼭 가보세요. ^^

반응형


약 1년여를 케이스 없이 지내다가 이제서야 케이스 하나 질렀다.


맘에 드는 케이스가 없어서 이번엔(?) 케이스 없이 쭉 써야겠다고 맘 먹었었는데 타인에 의해서 살짝 추락하는 경험을 하고 나니


결국은 케이스가 필요하다고 생각되었다. 우레탄 케이스가 튼튼하고 좋아보이긴 했는데 무겁고 두꺼워서 그닥...


지갑처럼 여닫는 케이스도 두껍고 화면을 가리는게 싫어서 별로...


그렇게 여기저기 찾다가 발견한 주문제작 케이스,


시험삼아 이미지를 올렸더니 괜찮아 보여서 주문까지 해버렸다.







그리고 도착... 케이스의 재질이나 상태는 보통의 싼.. 그저 그런 케이스와 다를게 없지만 내 사진을 넣으니 좀 색다르네..




포장 상태는 뭐... 그냥... ㅎ 보호필름이 한장 들어있던데 난 이미 방탄필름으로 붙여놓은 상태...






꺼내서 들어보니 더 좋다. 무광택으로 고급스런 느낌과 촉감...




난 역시 남들과 똑같은 건 별로다. 나만의 디자인이나 특이한 물건이 좋다. 남들 다 하는건 왠지 땡기질 않아...







이렇게 들이대면서 사진을 찍으면 상대방이 신기하게 쳐다보겠다... ㅎㅎ








몬스퍼(http://monsfer.co.kr)


다른 사이트 더 찾아보면 지갑형케이스도 자신의 사진으로 제작이 가능한 곳도 있다. 선물용으로 좋을듯.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럽 lovepoem

사진으로 세상을 모두 담는것이 꿈인 저의 포토블로그가 "럽의 세상담기"이며 지금은 유튜브에서 영상으로 세상을 담고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Pentax-DA 35mm F2.8 Macro Limited 렌즈로 찍은 사진


풀프레임환산 약 52mm. 광각처럼 넓지도 않고 망원처럼 좁지도 않고 적당한 화각인 35mm 렌즈.


기존에 가지고 있던 100mm 마크로 렌즈는 환산 150mm인데다가 최소 초점 거리가 약 30cm라서 초근접 촬영이 힘들었다.


그러나 "Pentax-DA 35mm F2.8 Macro Limited"는 최소초점거리가 약 14cm. 거의 렌즈 코앞까지 들이밀어도 된다.

(렌즈의 초점거리는 렌즈끝에서부터가 아니라 필름 혹은 센서의 위치서부터)


100mm마크로렌즈와 35mm마크로렌즈의 장단점은 이 초점 거리에 있다.


백마는 곤충이나 작은 동물등 가까이 다가가면 도망가는 피사체를 찍을때 좋고


35mm마크로는 도망갈 걱정이 없는 피사체를 찍기에 좋다.





35mm 렌즈로 꽃을 찍어봤는데 정말 가까이 다가갈 수 있다. 아래 사진은 1:1 크기로 원본 크롭한 사진.


조리개를 11까지 조이고 찍었지만 숨만 조금 크게 쉬더라도 초점이 벗어난다. 백마로 찍으려면 더욱 긴시간과 인내심이 필요하다.(이미지 클릭)







보통의 사진을 찍기에도 수월하다. 조금 밝은편이었지만 최대 조리개인 2.8에 ISO100으로도 실내 촬영이 가능하며 아웃포커싱도 얼마든지 가능.(이미지 클릭)






일반적인 풍경을 찍기에도 무리가 없다. 사람의 눈과 화각이 비슷하다는 50mm 표준렌즈와도 비슷한 환산각이 나온다.(이미지 클릭)






"FA 31mm f1.8 AL ED Limited"렌즈의 인기에 밀려 매물조차 별로 없는 "DA 35mm F2.8 Macro Limited".


가격대비 성능으로 생각해보면 31리밋에 밀리지 않는다고 생각된다.


그리고 한가지 더.. DA는 디지털바디에 최적화된 렌즈인데 풀프레임바디에 장착하고 사진을 찍으면 비네팅이 생기는게 일반적인데


이 35mm 렌즈는 비네팅이 안생긴다. 펜탁스에서 풀프레임바디가 나와도 31mm 광각렌즈로의 활용이 되는 렌즈라는 사실.


DA렌즈들 중 몇개의 렌즈가 풀프레임에서도 비네팅이 안생긴다. 이 렌즈가 그중 하나.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럽 lovepoem

사진으로 세상을 모두 담는것이 꿈인 저의 포토블로그가 "럽의 세상담기"이며 지금은 유튜브에서 영상으로 세상을 담고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옵G Pro로 촬영한 꽃사진... 낙관도 어플로 일괄작업.






빛만 확보되는 상황이면 꽤 쨍한 사진을 건질 수 있고...





접사기능이 아쉽지만 나름 쓸만..



촬영장소 : 북가좌두산위브아파트





명지대사거리방향으로 내려오다 발견한 길거리 풀들... 철판 틈바구니서 잘 자라네... 소화전에 씌워놓은 종이컵...











촬영장소 : 남가좌현대아파트






얼마전 남가좌현대아파트의 관리사무소 지하에 있는 골프연습장에 등록하고 연습시작...


공정안 프로가 연습한 영상보고 생각나서 해본거...







이건 오늘 잠시 들러 연습한 것인데 락카가 의외로 높이가 낮아서 내 골프가방이 안들어간다. ㅜㅡ


해서 아이언 몇개만 넣어놨고 드라이버는 그냥 연습용 채로...


355cc에 샤프트는 SR, 내것보다 좀 작고 살짝 낭창거리지만 그냥저냥 연습할만...









그런데 드라이버 오늘은 정말 안된다... 아마도 맘속이 아래의 사진같은 상태라 그런듯...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럽 lovepoem

사진으로 세상을 모두 담는것이 꿈인 저의 포토블로그가 "럽의 세상담기"이며 지금은 유튜브에서 영상으로 세상을 담고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기종 : Pentax MX

 

랜즈 : SMC Pentax-M F1.4

 

셔속 : 1/125

 

필름 : Profoto XL 100


스캔기종 : Noritsu Koki (홍제동 조슈아포토)



중간품질으로 스캔해도 여전히 거칠고 좋지못해서 결국 포토샵으로 노이즈제거를 시도하였고 그나마 조금 만족스런 상황이 되었다.


결론은 고품질스캔을 비싸게 할것이 아니라 적당히 스캔하고 후보정을 통해 품질을 끌어올리는게 낫다는거... 물론 지나친 보정은 사진을 망칠수도 있으니 적당히.




청산도에서 찍은 사진들인데 디지탈과는 조금 다른 느낌. http://lovepoem.tistory.com/784








기종 : Pentax MX

 

랜즈 : SMC Pentax-M F1.4

 

셔속 : 1/125

 

필름 : Ektar 100


스캔기종 : SP3000




위 사진들보다 몇배 비싼 Ektar100을 사용했으나 스캔 품질이 많이 떨어지던 사진들... 똑같은 수준으로 노이즈제거를 해보니 결국 비슷...



http://lovepoem.tistory.com/783



노이즈를 많이 제거했더니 그래도 훨씬 볼만하다.








기종 : Pentax MX

 

랜즈 : SMC Pentax-M F1.4

 

셔속 : 1/125

 

필름 : ColorPlus 200


스캔기종 : SP3000



단지 느낌인걸까... 필름의 종류에 따라서...




클릭해서 원본크기로 보면 노이즈를 제거한 상태가 확실히 좋긴하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럽 lovepoem

사진으로 세상을 모두 담는것이 꿈인 저의 포토블로그가 "럽의 세상담기"이며 지금은 유튜브에서 영상으로 세상을 담고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제주도여행 1일째, 19금? 러브랜드



성인들만 입장이 가능한 19금 러브랜드.


그러나 입장후 돌아다니다보면 아이들과 함께 들어온 가족들이 꽤 된다. 민망할텐데...ㅋ 물론 연인들의 모습이 더 많아보임. :)







관람방향을 알려주는 친절(?)함까지...






작품의 작명센스도 돋보인다.






짝이 있어야 가능한 놀이(?)도...






'바람남의 최후'라는데 '최후'는 뭘 뜻하는것인지...ㅎ








그저 웃을 수 밖에..ㅎㅎㅎ







곳곳이 민망한 작품들뿐...이지만 이곳은 그것을 즐기는 곳. :)






소소한것까지 신경쓴 모습...






왠지 짠(?)해지는 작품들도...






처음 멀리서 봤을땐 작가의 의도를 다르게(?) 생각했는데 다가가보니 또다른 뜻이 있었다.

작품명이 "고추가 조개를 만났을때"던가... 쨌든.. 보는 각도에 따라 의도를 다르게 생각하게 만드는 작품... :)






가장 큰 웃음을 줬던것은 아무래도 입구에서 본 이것이 아닌가 싶다.








큰 지도에서 럽의 세상담기 - 제주도 보기






반응형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연동 | 제주러브랜드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럽 lovepoem

사진으로 세상을 모두 담는것이 꿈인 저의 포토블로그가 "럽의 세상담기"이며 지금은 유튜브에서 영상으로 세상을 담고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구경도 못해보고 지나칠뻔한 벚꽃을 진천의 농다리에 가서야 담아왔습니다.

방문객이 적어서인지 멀쩡(?)하게 남아있네요.







아직은 개발이 덜 되어서 더 좋아보입니다. :)








진천 농교(농다리)


설명 :


1976년 12월 20일 충청북도유형문화재 제28호로 지정되었다. 문백면 구곡리 굴티마을 앞을 흐르는 세금천에 놓인 다리로 '농다리'라고도 한다.

100m가 넘는 길이였다고 하나 지금은 길이 93.6m, 너비 3.6m, 두께 1.2m, 교각 사이의 폭 80㎝ 정도이다. 30㎝×40㎝ 크기의 사력암질 자석(紫石)을 물고기 비늘처럼 쌓아 만들었으나 장마에도 떠내려가지 않고 원형을 유지하고 있다. 그 특징은 교각의 모양과 축조방법에 있는데, 돌의 뿌리가 서로 물려지도록 쌓았으며 속을 채우는 석회물의 보충 없이 돌만으로 건쌓기 방식으로 쌓았다.
원래는 28수를 응용하여 28칸의 교각을 만들었으나 지금은 양쪽 2칸씩이 줄어 24칸만 남아 있다. 그 위에 길이 170㎝, 내외 넓이 80㎝, 두께 20㎝ 정도의 장대석 1개나 길이 130㎝, 넓이 60㎝, 두께 16㎝ 정도의 장대석 2개를 나란히 얹어 만들었다.
교각에서 수면까지 76㎝, 수면에서 하상까지 76㎝로 옛날에는 하상이 낮아 어른이 서서 다리 밑을 지날 수 있었다고 하나 지금은 복개로 하상이 높아졌다. 작은 낙석으로 다리를 쌓은 방법이나 다리가 떠내려가지 않도록 축조한 기술이 전국적으로 유례가 없으며 동양에서 가장 오래되고 긴 다리에 속한다.

교각의 폭은 대체로 4m 내지 6m 범위로 일정한 모양을 갖추고 있고, 폭과 두께가 상단으로 올수록 좁아지고 있어 물의 영향을 덜 받게 하기 위한 배려가 살펴진다. 비슷한 예가 없는 특수한 구조물로 장마에도 유실되지 않고 견고하게 유지되고 있으며, 상판석의 돌은 특별히 선별하여 아름다운 무늬를 잘 보여주고 있다.


소재지 : 충청북도 진천군 문백면 구곡리 601-32번지








하얀 벚꽃의 색감을 살려내기 위해 플래시를 사용했습니다. 팸투어 후 말썽을 일으키며 고장나버린 DG-500을 대신하여 구입한 메츠 58AF-2를 제대로 시험해봤네요.


보통 꽃을 위에서 아래로 찍으면 상관없지만 하늘을 배경으로 아래에서 찍으면 그림자가 생기고 흰꽃은 회색으로 나오게 되는데 벚꽃이 회색으로 나오면 이쁘지 않겠지요.



만약 플래시를 쓰지 않고 하얀 꽃을 찍으려면 노출보정이 필요할텐데요. 예전에 썼던 포스트가 있으니 참고해보시구요.


노출보정, 어렵지만 알아둬야 하는 중요한 사항 http://lovepoem.tistory.com/270

내가 사진찍을때 M모드를 고집하는 이유(?) http://lovepoem.tistory.com/303




이 사진은 꽃술등 속(?)이 이뻐보여서 찍었습니다만... 지나치기 쉽습니다.



실제로는 이 크기라서 그냥 지나치게 마련입니다. 새끼손가락을 대고 찍은 모습(제 손가락 아님 : 22인치 모니터에서 거의 1:1크기입니다)








근방을 이동중에 발견한 일자형 무지개... 비도 안왔는데 무슨 현상일까요.. 궁금.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럽 lovepoem

사진으로 세상을 모두 담는것이 꿈인 저의 포토블로그가 "럽의 세상담기"이며 지금은 유튜브에서 영상으로 세상을 담고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카메라부터 구입하고 DSLR에 입문? 분명 한번쯤은 후회한다.

내가 겪은 내용이다.
누구든 한번쯤은 후회한다. 잘 모를땐 후회도 없다. 그저 잘찍힌다 생각하고는 그냥 잘산다.
그러다 뭔가 아쉽고 한계에 막히고 재밌게 찍고 싶어서 고수에게 배우고자 동호회가입을 한다.
그리고는 후회한다. 왜? 이 카메라 괜히 샀다 싶어서...

물론 여기저기 많이 알아보고 물어보고 몇날 며칠 고민하다 구입한 몇몇분들은 후회 안했을수도 있다.
분명한것은 그렇게 알아보고 구입했어도 언젠가는 뽐뿌와 지름신앞에 약해지는 자신을 발견할 수도 있다.
그것이 바로 카메라의 세계다.

그럼 왜? 어째서? 그토록 뽐뿌와 지름신의 유혹을 벗어나기 힘들까?

간단하다. 더 좋은 물건이 보이니까.

카메라와 사진을 좋아하는 한사람으로서 조금더 정확히 말하자면 더 좋은 사진을 찍고싶은 욕구이다.
이것은 어쩔수 없는 공통의 "병"이다. 당연하지만서도 병은 병이다.

그래서 장비는 제대로 알고 구입해야한다. 모르고 구입하면 분명 한번쯤은 후회한다.
다시 사고 싶고 더 구입하고 싶고 바꾸고 싶다.

내가 이 이야기를 쓰는 이유는 장비선택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시라고 쓰는것이지만
결국은 뽐뿌질을 하는셈이기도하다.

먼저, 카메라의 종류부터 써보자면... 간단하게 1:1바디와 크롭바디 두가지로 나뉜다.
브랜드별 카메라 다 쓸줄 알았다면 오산이다. 빨리 쓰고 자야하는데 그런 쓸데없는 짓은 하기싫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카메라의 메카니즘적 기준은 역시나 필카이다. 그리고 35mm필름과 같은 크기로 만들어진 이미지센서가 들어간
카메라를 1:1바디라고 불린다. 기능이나 성능적 차이는 나중에 따지기로하고 간단하게 말해서 화각의 차이이다.
1:1바디의 센서보다 작게 만들어지는 크롭바디용 이미지센서는 렌즈를 통해 들어오는 상(象) 즉, 빛을 더 작게
받아들이게 되고 결과적으로 더 좁다는 의미가 되는것이다.

예를 들자면 아래의 사진처럼 전체적으로 다 찍히는 1:1바디보다 크롭바디는 안쪽의 회색네모안만큼
작은 부분만 찍는다. 이것이 바로 화각의 차이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같은 렌즈를 가지고 사진을 찍으면 저렇게 되는것인데 크롭바디로 이를 보완하려면 더 뒤로 물러나던가
1:1바디로 찍는 사람을 앞으로 밀면 된다..;;;

1:1바디는 사실상 가격도 비싸고 그 많은 기능도 쉽게 쓰기 어렵다. 고이 모셔두는 경우가 많이 발생한다.
결국 입문용으로는 크롭바디를 선택하게 되는데 크롭바디가 화각이 더 좁다해서 안좋은것은 아니다.
오히려 접사시에는 더 좋은 화각의 장점과 품질적 결과물을 얻기도 한다. 실제로 접사용으로는 크롭바디를
일부러 쓰는 고수들도 있다하니 꿀릴 필요는 없다.

화각의 장점은 망원에서 특히 빛을 발하는데 100mm 200mm 300mm 망원단렌즈를 사용한다면
1:1바디는 렌즈 mm수 그대로일뿐이지만 1.5 크롭바디에서는 150mm 300mm 450mm 가 되어 1:1바디보다
월등한 망원적 화각을 가지게 된다.

중요한것은 화각만 그럴뿐 실제 성능이 높아지는 것은 아니다. 렌즈의 크기가 변하는게 아니라서 실제
초점거리는 같기 때문이다.

그럼 이제 본격적으로 카메라 선택에 중요한것을 짚어보자.

1. 자신의 성향을 알아보던지 정하던지 하자.
2. 그 성향에 맞는 메이커 혹은 브랜드가 있다.
3. 주머니사정도 생각하자.
4. 요즘은 A/S도 무시못한다.

주로 어떤 사진을 찍을것인가? 인물? 풍경? 꽃? 동물? 접사? 정해진 규칙도, 더 좋고 나쁜것도 없지만
무엇을 찍느냐에 따라서 모델 결정에 큰 영향을 준다.
어떤 메이커는 인물사진에 좋고 어떤 메이커는 풍경사진에 좋고... 이것은 메이커별 이미지프로세싱의
차이때문이다. 다른 메이커는 제쳐두고 당장 내 카메라를 예를 들어보면 GX20은 펜탁스 K20d와 같은 모델이다.
이미지프로세싱이 펜탁스보다 조금 더 좋다는 의견이 있지만 이는 삼성측 사용자들의 말이니 아마도
펜탁스유저라면 발끈할지도 모른다.
삼성/펜탁스 카메라의 특징은 간단하다. 색감이 진하고 화려하다. 풍경이나 꽃 그리고 알록달록한
사물을 찍으면 유치하다 싶을 정도로 색이 진하고 화려하다.

이렇게 메이커별 특징이 있는데 가장 맘에 안드는것은 N사의 색감이다. 바디의 성능은 정말 좋은데
N사는 이미지프로세싱이 안습이다. 색감 정말 우울하다. 비추..

색감은 뭐 SLR클럽이나 각각의 클럽 및 동호회를 가보면 사진 많아서 둘러보면 메이커별
색감의 차이는 쉽게 정리가 된다. 난 그렇게해서 카메라를 결정했다. 그리고 후회없다..^^

기능적인 문제와 결부된 주머니사정.
사실 돈만 충분하다면 무슨 고민이겠는가. 어느 메이커든 플래그쉽(최상위모델)을 사면 다 해결될것인데..
하지만 우리 주머니사정은 늘 빈곤... 결국 적당한 수준의 카메라가 필요하다. 여기서 정말 고민 많이 하게
되는것이 바로 보급기이냐 중급기이냐이다.

솔직히 말하자면 입문용 바디는 정말 비추다. 내가 동호회에서(H50 쓸때) 온갖 보급기를 다 만져봤는데
땡기는거 없었다. H50과 기능적으로 큰 차이를 못 느끼는거다. 물론 그당시에는 잘 몰랐으므로 이해해주시기를..
분명한 차이는 있지만 확 땡기는 수준이 아닌거다. 왜냐???
어차피 특정 조건에서 사진찍기 어려운(적정노출이나 기타 여건이 안되는) 상황에서 못찍는것은
비슷했기 때문이다.(물론 렌즈에 따라 달라지지만)
어느 메이커에서나 결국 쓸만한 모델은(바디의 성능상) 중급기로 가야 있다는 것이었다.

이런 결론은 스터디를 통해 기초를 배우고 나니 더 명확하게 구분이 되어졌다.
스터디에서 배운대로 내가 원하는 사진을 찍으려니 보급기에서는 바디성능이 따라오지를 못했다.
그래서 내가 원하는 색감과 화질을 보여주는 성능의 중급기가 눈에 들어왔고 내 선택은 틀리지 않았다.
그리고 나의 다음 선택은 1:1바디가 될것이다. 크롭에서는 더 원할것이 없기 때문이다.



어째 쓰다보니 선택을 더 어렵게 만든듯하군요...
결론은 스터디에서 배운뒤에 바디선택을 한 사람들은 후회없이 구입을 했고 잘 쓰고 있고,
잘 모를때 장비 구입해서 스터디 나온 사람들은 십중팔구 후회를 합니다. 크든 작든 말이죠..^^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럽 lovepoem

사진으로 세상을 모두 담는것이 꿈인 저의 포토블로그가 "럽의 세상담기"이며 지금은 유튜브에서 영상으로 세상을 담고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내가 처음 가진 궁금증이었다.
조리개는 영어로 Aperture이며 뜻을 보면
[조리개는 조리개의 수치가 클수록 열리는 원의 크기가 작아져서 빛이 조금 들어오고, 조리개의 수치가 작을수록 열리는 원의 크기가 커져서 빛이 많이 들어오게 된다]라고 되어있다.

피닉스 50mm단렌즈로 보면 F22일때의 구멍크기는 아래와 같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크기는 사진 찍어놓은지 오래되어서 정확히는 모르지만  F5.6일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렌즈의 최대 개방인 F1.7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렇게 조리개 숫자가 커질수록 구멍은 작아져 빛이 적게 들어오고 조리개수치가 작을수록 구멍은 커져서
빛이 많이 들어오게 된다.

이 조리개는 피사체심도와도 관련이 있으므로 이해를 해두는게 좋다.

그럼 다시 왜 Aperture라는 영어단어를 쓰는 조리개의 수치는 F로 표시할까.
이유는 의외로 간단하다. 그저 수치단위의 표시일뿐이다. 영어단어의 앞글자를 표시한줄 알았었는데
그게 아니었다. 그냥 수치표시;;; (내용 수정합니다. 제일 아래에 설명이 있습니다 2019.6.16)

이유도 간단하고 궁금중도 쉽게 풀렸는데 또다시 떠오르는 궁금증 하나...

왜? 어렵게 1.4 1.7 2.8 5.6 이렇게 소숫점으로 표시했을까?
셔터스피드는 계산하기 쉬우라고 1/16초 대신에 1/15초를 1/120초 대신 1/125초를 사용했으면서
조리개는 왜 간단하게 표시안했을까.

사람의 눈으로 보는 밝기가 "F1"이라고 한다. 가만보면 카메라는 역시 사람의 눈이 기준이 되었었다.
셔터스피드 1/125도 눈깜박임속도를 기준으로 한거라는데.. 계산하기 쉽게 1/120대신 1/125로 했다는게
더 설득력 있음..^^; 각설하고..

사람의 눈으로 보는 밝기를 기준으로 F1 을 기준으로 1/2밝기를 계산하면 F1.4가 나온다.
그다음 F1.4의 1/2밝기는 F2, F2의 1/2밝기는 F2.8이다.

쉽게 나열해보면

1
1.4
2
2.8
4
5.6
8
11
16
22
32
44

한단계씩 두배의 밝기차이가 있다.
눈치빠른분이라면 보일만한 간단한 규칙. 숫자상으로 두배이면 1/4배의 밝기차이가 난다.

실제 조리개의 계산법은 "F값 = 렌즈의 초점거리 / 조리개의 직경"이다.

조리개와 셔터스피드는 상당히 밀접한 관계가 있는데 예를 들면,
다른 상황은 같다는 조건하에 조리개는 F5.6으로 그리고 셔속은 1/125초가 적정노출이라면,
조리개를 F4까지 더 열었을때 셔속은 1/250초까지 맞춰도 노출은 같게 된다.

위에서 거론되었던 피사체심도를 표현함에 있어 조리개수치는 상당히 중요하다.
피사체심도는 피사체를 중심으로 전후()로 초점이 맞는 거리의 정도를 말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위의 두 사진을 보면 제일 앞의 화단이 주피사체로서 초점이 맞은 위치이다.
그런데 좌측은 그뒤의 피사체들이 흐릿하고 우측사진은 좌측에 비해 뒤의 피사체들이 또렷한편이다.
좌측의 사진은 조리개를 열어 심도가 낮은 상태이며 우측은 조리개를 조여 심도가 깊어진 사진이다.
심도라는것은 조리개수치뿐 아니라 여러가지 조건에 의해 달라지므로 조리개만으로 심도를
설명하기는 어렵고 많이 부족하다.

조리개는 왜 F로 표시하는가..라는 궁금증으로 시작해서 결국 공부를 하게 되었다.
이렇게 공부한게 얼마되지 않았다. 아마도 1/125초로 찍기 시작하면서부터 일것이다.
셔터스피드나 조리개나 ISO나 어느것 하나 이해가 안되면 전체를 이해하는데 무리가 따른다.
난 1/125초로 찍으면서 다른 공부들도 같이 한것이다.
단지 1/125초만으로 모든것을 다 이해할수는 없다. 1/125는 그저 기준이었을뿐이고
카메라를 배우는데 가장 좋은 수치이다. 1/125초에서의 조리개값과 ISO감도의 데이타값이
정리되면 다른 셔속에서의 수치들도 자연스럽게 같이 잡힌다.

어느 분야든 기초는 중요하다.



2019.6.16

# 추가 : F값(F/n)을 최초로 기준을 정한 내용을 찾았기에 추가설명합니다. 아래 링크의 "History"섹션에 나와있습니다.

https://en.wikipedia.org/wiki/F-number


상대적인 조리개의 기원을 보면 "apertal ratio" 조리개 비율을 정의했구요.

1880년대 영국의 왕립사진학회에서 표준으로 채택되었습니다. "f-number system" "f/x system"으로 불렸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이 "F"를 초점거리(Focal)에서 온걸로 얘기하는데 그 출처가 궁금합니다. 사진 역사에서 최초로 F값을 정의한 사람 혹은 단체가 그렇게 정의내렸다는 기록은 아직 발견 못했습니다.(제 기준입니다)

초점거리에 의해서 F값이 달라지기도 하지만 조리개 직경에 따라서도 F값은 달라집니다. 초점거리만이 기준이 아닙니다.


f값은 초점거리(focal) / 직경(diameter) = N으로 나타내는데 (쉽게 N=f/d) 여기서 N은 NA입니다.  물론 사진학에서 NA를 사용치 않고 광학분야에서 사용됩니다만 의미는 Numerical Aperture(조리개수치)로 같은것으로 압니다.

Numerical aperture(조리개수치)는 다른말로 Aperture ratio(조리개 비율) Fractional diameter(직경의 분수값)으로도 표현될 수 있습니다.. 

그외에도 "ratio number" "aperture ratio number" "ratio aperture"라고도 불리웠었던것을 아래의 자료를 통해서 알 수 있습니다.


결론 이 f값은 초점거리(focal) 와 직경(diameter)의 분수값(나눈값) - Fraction - 을 나타냅니다.


f-number N=f/d, 초점(focal)과 분수(fraction)중에서 더 어울리는 단어가 무엇일까요.



Origins of relative aperture


In 1867, Sutton and Dawson defined "apertal ratio" as essentially the reciprocal of the modern f-number. In the following quote, an "apertal ratio" of "​1⁄24" is calculated as the ratio of 6 inches (150 mm) to 1⁄4 inch (6.4 mm), corresponding to an f/24 f-stop:


In every lens there is, corresponding to a given apertal ratio (that is, the ratio of the diameter of the stop to the focal length), a certain distance of a near object from it, between which and infinity all objects are in equally good focus. For instance, in a single view lens of 6 inch focus, with a ​1⁄4 in. stop (apertal ratio one-twenty-fourth), all objects situated at distances lying between 20 feet from the lens and an infinite distance from it (a fixed star, for instance) are in equally good focus. Twenty feet is therefore called the 'focal range' of the lens when this stop is used. The focal range is consequently the distance of the nearest object, which will be in good focus when the ground glass is adjusted for an extremely distant object. In the same lens, the focal range will depend upon the size of the diaphragm used, while in different lenses having the same apertal ratio the focal ranges will be greater as the focal length of the lens is increased. The terms 'apertal ratio' and 'focal range' have not come into general use, but it is very desirable that they should, in order to prevent ambiguity and circumlocution when treating of the properties of photographic lenses.[17]


In 1874, John Henry Dallmeyer called the ratio {\displaystyle 1/N} 1/N the "intensity ratio" of a lens:


The rapidity of a lens depends upon the relation or ratio of the aperture to the equivalent focus. To ascertain this, divide the equivalent focus by the diameter of the actual working aperture of the lens in question; and note down the quotient as the denominator with 1, or unity, for the numerator. Thus to find the ratio of a lens of 2 inches diameter and 6 inches focus, divide the focus by the aperture, or 6 divided by 2 equals 3; i.e., ​1⁄3 is the intensity ratio.[18]


Although he did not yet have access to Ernst Abbe's theory of stops and pupils,[19] which was made widely available by Siegfried Czapski in 1893,[20] Dallmeyer knew that his working aperture was not the same as the physical diameter of the aperture stop:


It must be observed, however, that in order to find the real intensity ratio, the diameter of the actual working aperture must be ascertained. This is easily accomplished in the case of single lenses, or for double combination lenses used with the full opening, these merely requiring the application of a pair of compasses or rule; but when double or triple-combination lenses are used, with stops inserted between the combinations, it is somewhat more troublesome; for it is obvious that in this case the diameter of the stop employed is not the measure of the actual pencil of light transmitted by the front combination. To ascertain this, focus for a distant object, remove the focusing screen and replace it by the collodion slide, having previously inserted a piece of cardboard in place of the prepared plate. Make a small round hole in the centre of the cardboard with a piercer, and now remove to a darkened room; apply a candle close to the hole, and observe the illuminated patch visible upon the front combination; the diameter of this circle, carefully measured, is the actual working aperture of the lens in question for the particular stop employed.[18]


This point is further emphasized by Czapski in 1893.[20] According to an English review of his book, in 1894, "The necessity of clearly distinguishing between effective aperture and diameter of physical stop is strongly insisted upon."[21]

J. H. Dallmeyer's son, Thomas Rudolphus Dallmeyer, inventor of the telephoto lens, followed the intensity ratio terminology in 1899.


Aperture numbering systems


At the same time, there were a number of aperture numbering systems designed with the goal of making exposure times vary in direct or inverse proportion with the aperture, rather than with the square of the f-number or inverse square of the apertal ratio or intensity ratio. But these systems all involved some arbitrary constant, as opposed to the simple ratio of focal length and diameter.

For example, the Uniform System (U.S.) of apertures was adopted as a standard by the Photographic Society of Great Britain in the 1880s. Bothamley in 1891 said "The stops of all the best makers are now arranged according to this system."[23] U.S. 16 is the same aperture as f/16, but apertures that are larger or smaller by a full stop use doubling or halving of the U.S. number, for example f/11 is U.S. 8 and f/8 is U.S. 4. The exposure time required is directly proportional to the U.S. number. Eastman Kodak used U.S. stops on many of their cameras at least in the 1920s.

By 1895, Hodges contradicts Bothamley, saying that the f-number system has taken over: "This is called the f/x system, and the diaphragms of all modern lenses of good construction are so marked."[24]

Here is the situation as seen in 1899:

Diaphragm Numbers.gif

Piper in 1901[25] discusses five different systems of aperture marking: the old and new Zeiss systems based on actual intensity (proportional to reciprocal square of the f-number); and the U.S., C.I., and Dallmeyer systems based on exposure (proportional to square of the f-number). He calls the f-number the "ratio number," "aperture ratio number," and "ratio aperture." He calls expressions like f/8 the "fractional diameter" of the aperture, even though it is literally equal to the "absolute diameter" which he distinguishes as a different term. He also sometimes uses expressions like "an aperture of f 8" without the division indicated by the slash.

Beck and Andrews in 1902 talk about the Royal Photographic Society standard of f/4, f/5.6, f/8, f/11.3, etc.[26] The R.P.S. had changed their name and moved off of the U.S. system some time between 1895 and 1902.






틀린것이나 궁금한것은 알려주시면 수정하거나 답변드리겠습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럽 lovepoem

사진으로 세상을 모두 담는것이 꿈인 저의 포토블로그가 "럽의 세상담기"이며 지금은 유튜브에서 영상으로 세상을 담고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 Favicon of https://blue2310.tistory.com BlogIcon 드자이너김군 2009.05.26 01: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요렇게 쉽고 간단한 강의를.. ^^
    너무 좋습니다~

  • Favicon of https://shineroad.tistory.com BlogIcon Ferrek 2009.05.27 14: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기본적인 내용을 요즘 DSLR에서는 더 잘게 나누어놓아서 익히기 힘든 것이 사실이죠.
    한스탑 두스탑 얘기는 하는데 뭐가 한스탑이고 어떻게 한스탑이라고 딱 잘라 말할 수 있는지.. 저도 처음 배울땐 굉장히 헷갈렸답니다. ㅎㅎ

  • 2009.07.19 20: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박용문 2012.02.23 10: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우연히 좋은글 접했습니다,(제가 사진초보 입니다,,,조리개는 왜 f로 표시하는가) 글을 저의 산악회 카페에 가져다 놀려구 하는데 허락해 주세요..
    저의 산악회는 인부천 열린산악회 입니다,

  • BlogIcon 지나가던 행인 2014.11.07 16: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왜 조리개를 F라고 하는지 정말 궁금했는데 감사합니다!! 우와 이런거였군요 ㅋㅋㅋ그냥 진짜 수치표시였다니~~!! ㅋㅋㅋㅋㅋㅋㅋㅋㅋ
    덕분에 궁금증도 풀리고 다른 지식들도 얻어갑니다^^

  • 모모 2019.05.08 02: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F는 focal length 의 focal 에 f를 딴거랍니다
    잘못 알고 계셨군요

    • Favicon of https://lovepoem.tistory.com BlogIcon 럽 lovepoem 2019.05.15 13: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모모님이야말로 잘못 알고계시네요.
      F는 특정단어의 이니셜이 아닙니다.

      예를 들어서 아래 공식을 보시면

      조리개 값(f 값, f-number) = [렌즈의 초점거리(focal length)] / [입사동공(entrance pupil)의 지름] = f / D

      영어로 된 공식을 찾아보면
      The f-number N is given by:
      N = f/D

      이렇게 나옵니다.

      F값과 Focal length는 서로 다른 뜻입니다.
      네이버나 구글이나 어디에서나 수많은 자료가 있으니 조금만 찾아보시면 아실 수 있을겁니다.

  • 모모 2019.05.15 22: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쎄요 사진학 전공이었던 제가 잘못 배운걸까요? 교수님들까지 거론할 필요도 없는 내용이지만 조리개값을 나타내는 f는 focal 또는 focus 값이라 하여 f로 표기한 겁니다
    사진학 개론서에보면 쉽게 찾을 수 있는 기초적인 내용인데 팩트를 갑론을박하는게 우습지 않나요?

    • Favicon of https://lovepoem.tistory.com BlogIcon 럽 lovepoem 2019.05.17 13: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10년 넘게 사진을 취미로, 직업으로 삼았으며 공부도 했으나 조리개의 'F값'이 focal에서 따왔다는 말은 어디에서도 본적이 없습니다. 그리고 사진을 전공하셨다고 하니 조리개 Aperture의 뜻이 '개방'인것도 아시겠지요. 즉 F값은 개방의 정도를 나타내는 개방값인데 Focal(초점)과는 다르죠. 제가 얻은 정보와 지식이 100%는 아니겠지만 사진학과나 전공서 역시 100%라고 누가 자신하던가요? 새로운 이론이 나오고 꾸준한 연구가 이뤄지면서 내용이 바뀌는게 학문 아닌가요? 대체 뭐가 더 우습나요? 납득이 갈만한 정보를 제시하면서 주장하시면 그나마 덜 우습겠습니다.

  • 모모 2019.05.18 08: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살다 살다 이런 황당한 답변은 처음 듣습니다. 전공서 역시 100%라고 누가 자신하던가요? 사고력에 문제가 있는게 분명해 보입니다. 전공서에 오타가 있을 수는 있을겁니다. 헌데 대학이란 기관에서 신뢰할 수 없는 전공서를 학생들한테 보급한다? 이보세요 나이가 어떻게 되는지 모르겠지만 최소한 상식선 수준에서 대화를 나눠야하지 않겠습니까? 조리개값은 조리개 직경분에 렌즈의 초점거리와 같습니다 예를 들어 렌즈의 초점거리가 55mm이고 F5.6이면 55÷5.6=9.8mm 가 나옵니다 이 값이 조리개 유효직경입니다. 그러니까 조리개는 초점거리에 따라 유효직경이 결정되기때문에 초점거리 Focal Length의 앞글자를 따서 F라고 표기한겁니다. 자 이 내용은 팩트이고 사진학 개론 전공서를 구할 수 있다면 찾아 보시고요 귀찮다면 유튜버에 사진작가 전문가들에게 질문하시면 바로 확인할 수 있을 겁니다. 잘못된 정보가 인터넷에 퍼지면 삽시간입니다.
    지식을 제공하려면 적어도 그 분야에서 20년 종사하고 사진학계에서 인정할 수 있는 과정을 거친 사람이 자격이 있을테고 신뢰할 수 있겠죠. 정보의 사실 유무를 본인 스스로 판단하지 마시고 항상 해당 분야에서 프로나 교수분들에게 조언을 구하는 습관을 들이시길 바랍니다

    • Favicon of https://lovepoem.tistory.com BlogIcon 럽 lovepoem 2019.05.18 11: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제 나이는 왜 따지는지 모르겠으나 10년전 사진학과를 전공한 사람들과 현직인 사람들등 다 모인 동호회나 커뮤니티에서 많이 다뤘던 이야기들이구요. 모모님은 처음부터 아무런 정보없이 전공서나 교수들 들먹이면서 본인의 정보가 맞다고 갑론을박 자체가 우습다고 깔보는데 그게 배운 사람이 할 짓입니까? 모모님은 사진관련에서는 저보다 더 많은 지식을 가지고 있겠으나 다른 분야에서도 그렇다고 자신합니까? 사람 깔보고 근거도 제시하지 않은채 잘못 알고 있다고 지적부터 한건 모모님이예요. 현재는 사진은 멀리하고 취미로만 접하고 있고 나이는 낼모레 50을 바라보고 있으며 현재 캐나다 밴쿠버에 살고 있습니다. 제 사고력 걱정마시고 본인 걱정하세요. 뭐가 팩트인지는 크게 궁금하지 않아요. 저 사는데 지장없는거라서요. 그런데 모모님은 그게 신경 쓰이나본데 모모님이 주장하는 내용은 아직도 설득력이 떨어집니다. 조리개값을 계산하는 과정은 어디에나 있으나 마지막에 그 초점거리에서 'F'를 따왔다는 내용은 아직 어디에서도 본적이 없어요. 본인이 주장하는 전공 서적도 누군가 해석하면서 옮겨적으면서 추가한건지 누가 압니까. 영어 원문중에 그런 내용 있으면 제시해주세요. 그럼 믿겠습니다.

      20년이상 종사하고 인정할수있는 과정을 거친 사람이 자격이 있고 믿을수있다? 그건 대체 어디에서 나온 기준인가요? 본인? 혹은 교수가 그러던가요?

      그리고 해당분야 프로나 교수들도 100% 믿지 마세요. 그들도 사람이고 그들의 지식도 100% 팩트라고 장담 못합니다. 그들이 신은 아닙니다. 신도 실수하는 마당에 사람을 어찌 100% 믿습니까.

  • 모모 2019.05.18 12: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먼저 정중하게 사과부터 드릭겠습니다. 기분 나쁘게 느낀 점에서 사과를 드립니다. 제가 상식에 얽매이는 사람이라 지나치다고 느끼셨을지도 모르겠습니다. 논쟁거리가 될 수 없는 조리개값 f의 약자를 두고 이렇게까지 하는 건 저 뿐만 아니라 러포엠까지도 웃음거리가 될 수 있다는 점을 말씀드립니다. 제가 설명 드린것도 안 믿으면서 뭘 더 증명하라는 건가요? 또 그럴거 같아서 제가 아닌 다른 전문가에게 크로스 체크를 해보시라고 권유 드립니다 유튜버에 카메라 모델만 검색해도 현역사진 작가로 활동하는 분들 많습니다 그 중 3분 이상에게 댓글로 질문 던져 보고 크로스 체크해보시면 될거 아닙니까? 벤쿠버에 살고 계시고 영어 원문을 원하시면 국립도서관에 들러서 자료 찾아보시면 되잖습니까? 가장 편한방법은 전문가에게 질문 던지면 됩니다.

    그리고 전문과정을 밟고 오랜 현장직에 있는 분이 믿을 만 하다는 건 상식 아닐까요? 누구의 기준이 아니라 보편적 상식이죠. 러포임님이 병원을 믿고 치료 받는 이유를 생각해보세요. 마지막으로 100퍼센트 믿지 말라는 건 해괴한 표현입니다. 사람이 누구를 믿고 그걸 퍼센트로 계산한다니 황당할 따름입니다. 믿으면 믿는거고 안 믿으면 안 맏는 겁니다. 의심이 든다면 그건 의심이 들 만한 증거를 발견한 후에 해도 늦지 않으니까요.

    • Favicon of https://lovepoem.tistory.com BlogIcon 럽 lovepoem 2019.05.19 10: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일단 사과를 하시니 감사하고 더이상의 논란은 없었으면 하는 마음에 한번더 말씀드리겠습니다.

      전 10년전에 사진을 접했고 당시 제 주변에 사진을 2-30년 전문적으로 혹은 취미로 이어서 해온 분들에게서 사진을 배웠습니다. 그들에게서도 한번도 들어보지 못한 F값의 F가 Focal에서 따온거라고 사진학과를 나왔다는분에게서 들었고 그 근거를 요구하였으나 전공서와 교수들 그리고 본인이 그렇게 배웠는데 논쟁거리가 되느냐고 말씀하시면 저역시 더이상 들을 가치조자 없다고 생각합니다.

      사진 그리고 카메라가 처음 만들어지면서 제일 먼저 F값이(F-number) 카메라의 조리개값으로 불리기 시작할때 그때부터 Focal에서 따온거라는 것을 증명하시려면 본인이 하셔야지 아니라고 주장하는 제가 증명할 부분이 아닌겁니다. 예를 들면 경찰이 범죄자에게 죄를 물으려면 먼저 그 증거를 경찰이 제시하는겁니다. 범죄자가 아닌것을 증명하는것은 그 나중이죠. 그리고 제가 배운것은 하나도 인정 못하고 본인것만 인정하라구요? 배움에 있어 어디서 누구에게서가 중요한게 아니라는것을 본인 스스로 증명해주고 계시네요.

      그리고 현역으로 수십년 활동하는 사람중에도 그거 아는 사람 별로 없습니다. 그걸 어떻게 아냐구요? 10년전에 이미 수없이 던진 질문이고 답을 찾기 위해 노력했던겁니다. Focal에서 따온게 맞다구요? 그렇게 추측했던것은 10년전 그들도 저도 해본겁니다. 그러나 어디에서도 그 자료는 찾을 수 없었구요. 최근에 나온 책이나 자료중에는 F값이 Focal에서 따온거라는 지극히 개인적인 주장을 하는 것도 압니다. 그러나 그게 사실이라고 장담을 못하는것은 그 근거가 미약하기 때문이죠. 사진 그리고 카메라는 외국에서 시작되었고 최초 그리고 오래전에 기준을 제시했던 자료들은 다 영어일것입니다. 그 자료들중에선 전 아직 찾지 못했습니다. 10년전에도 지금도. 앞으로도 혹시나 시간이 되면 그 자료를 찾아보기 위해 도서관에도 가볼 생각을 하고 있습니다. 캐나다는 사진관련 학과도 꽤 오래된걸로 알거든요.

      그리고 제가 100%를 말씀드린것은 '완전히' 믿지 말라는 뜻이었는데 그것을 숫자 퍼센트로 이해하시다니 정말 놀랍네요. 어떤 분야든 누군가의 말이나 지식이 완전치 않으므로 어떤것은 믿을 수 있으나 또 어떤것은 확인이 필요한 경우가 생깁니다. 그래서 '완전히' '100%' 믿지 말라고 말씀드린겁니다.

      모모님이 하신 말씀중에 "전문과정을 밟고 오랜 현장직에 있는 분이 믿을 만 하다는 건 상식 아닐까요?"라고 하셨는데 아직 세상을 덜 배우신게 분명한것 같네요. 세상이 그리 만만하지 않습니다. 그들이 믿을만 하다구요? 일부는 맞지요. 하지만 전부는 아닙니다. 물론 저역시도 틀렸을 가능성이 상당히 많다는것을 인정합니다. 제가 지금까지 발견을 못하고 모르고 있는것일 가능성이 있으니까요. 그렇다면 과연 모모님은 본인이 배운것이, 본인을 가르쳤던 교수들이, 본인이 얘기한 전문가들이 틀렸을 가능성은 아예 없다고 믿으시는건가요? 만약 그렇다면 모모님은 세상사람들이 얘기하는 '애송이'가 분명합니다.

      다시한번 말씀드리지만 그들을 '완전히' 믿지는 마세요. 그리고 혹시라도 번역본이 아닌 영어원문으로 된 오래된 자료를 찾으시거든 알려주시면 본문 내용 고치도록 하겠습니다. 제대로 사과도 드리도록 하지요.

  • 모모 2019.05.20 11: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댓글에 설명을 드렸는데 다시 증명을 하라고 하니 이해가 안되는군요. 다시 설명 드릴테니 흘려듣지 않으시길 바랍니다. 예를 들어 저의 번들 렌즈에는 1:3.5 라고 표기되어 있습니다. 이는 초점거리를 1mm로 하였을 때 이 렌즈의 최대 조리개 직경은 1/3.5mm 라는 것입니다. 제 렌즈의 초점거리가 18mm라는 가정하에 계산을 해보겠습니다. 렌즈의 f3.5 조리개 직경은 18mm÷3.5= 5.2mm 가 됩니다. 이 계산이 증명하는 것은 조리개는 초점거리에 따라 그 직경(조리개 구멍의 크기)이 결정되는 특징이 있기 때문에 초점거리를 뜻하는 focal length의 앞글자를 따서 f라고 합니다. 이를 영어로 한 문장으로 표현하면 The lens aperture is usually specified as an f-number, the ratio of focal length to effective aperture diameter.
    자 이것으로 저는 더 이상 조리개 f값에 대한 설명과 논쟁은 하지 않기로 하겠습니다.

    러포임님의 마지막 댓글을 본인 스스로 읽어 보시면 문장이 엉망이라는 것을 아실 겁니다. 읽다가 이게 무슨 말이야하며 몇 차례 읽었습니다.
    게다가 100%, 완전히라는 수식어를 쓰면 말이 이상해집니다. 완전히 믿다? 이런식으로 믿다에 수식어를 함부로 달면 이렇게 됩니다. 적당히 믿다. 대충 믿다. 충분히 믿다.
    언어를 함부로 쓰면 언어도단이 됩니다.
    완전히 믿다라는 잘못된 표현 쓰지 마시고요 신뢰한다라고 하면 됩니다. 완전히 믿지 말라는 의심하라 또는 의문을 가져라 라고 하면 됩니다.

    마지막으로 러포임는 처음부터 지금까지 상식밖에 사고에 빠져 있더군요. 다짜고짜 대학교수나 전문가의 지식 또는 대학 전공교과서를 두고 어떻게 100% 믿을 수 있냐 그들도 틀릴수 있다라고 하셨는데 다시 곰곰히 생각해 보세요 본인이 말하고도 밑도 끝도 없는 말을 했다라는 것을 깨닫게 될겁니다.
    불특정한 다수에 대해(대학교수,전문사진가) 그들이라고 하지 말고 누가 무슨 틀린말을 했다는 걸 제시하는 것이 정상입니다.
    대학 전공교과서 무슨 과목 몇 페이지 무슨 내용을 어떻게 100% 믿을 수 있냐라고 해야 이해가 될 수 있는 말이 되겠죠.

    어쨌든 다짜고짜 또는 뜬끔없이 말씀하지 말아주시길 바랍니다. 그냥 포컬렝쓰가 f의 약자라는 것이 믿어지지 않는다
    라고 얘기하셨거나 전혀 신뢰가 가질 않는다라고 했다면 저도 더 이상 댓글을 달지 않았을 겁니다.

    저의 댓글이 지금껏 기분이 나쁘게 느끼신건 저의 품성이 못돼먹어서 그런겁니다.
    그냥 똥 밟았으신 겁니다

    어쨌든 피로가 누적되는 공방은 여기까지 하도록하겠습니다



    • Favicon of https://lovepoem.tistory.com BlogIcon 럽 lovepoem 2019.05.22 14: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여전히 조리개값 계산법에 근거한 내용만 주장하시는군요. 출처나 뭐 그런 내용은 전혀 없이 말이죠. 더이상 논쟁은 안하신다니까 말씀드립니다만 본인에게 본인이 배운것이 정답이면 제게도 제가 배운것이 정답입니다. 절 가르쳤던 2-30년 경력자들을 무시하지 말아주세요.

      제가 너무 장황하게 늘어놓은 글이 읽기 불편하고 이해하기 어려우셨다면 죄송합니다. 그런데 제 문장을 논하기 전에 본인에 대해서 반성을 좀 하시죠.

      제 블로그에 들어와서 글을 읽고 이렇게까지 논쟁을 했으면 제가 뭐라 불리는지 정도는 파악이 되셨어야 하는것 아닐까요.
      제 블로그 제목만 봐도 뻔히 알 수 있는것을 파악도 못하면서, 상대방 이름도 부르는 방법도 숙지 못하면서 무슨 논쟁입니까. 무슨 문장 타령이며 상식 얘기를 합니까.

      언제쯤 학교를 다니셨는지는 모르겠으나 틀에박힌 공부에 외우기만 하며 세상을 바라보니 제 말을 제대로 이해 못하시는겁니다. 100% 혹은 완전히 믿다, 이말이 그렇게도 이상하게 들리나요? 우리나라 문법을 그렇게 익히신건가요? 요즘 학교에서는 그렇게 가르치는건가요? 그 문장의 문법 외에 의미하는 바가 무엇인지는 파악이 안되시나요?

      그리고 세상이 상식만으로 살아지는게 아닙니다. 상식밖의 생각을 해야만, 할수 있어야만 세상이 보이기 시작합니다. 아직 틀에 박혀있다면 제 말들 이해하기 어려울수 있음을 인정합니다.

      더이상 무슨 댓글을 어찌 다실지 모르겠으나 제가 쓴 글들은 평소 누군가에게 말하듯 써놓은겁니다. 그것을 이해 못하는 사람은 참으로 드물지요. 최소한 제 또래에서는 더더욱 그렇구요.

  • 모모 2019.06.14 15: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유튜버 영상을 보면 해답이 있습니다. 2분20초부터 보면 내용이 나옵니다.
    https://www.youtube.com/watch?v=h-m70JEYoks
    용호수라 불리는 이분은 영상업계 꽤나 알려진 전문가 시구요.

    https://www.youtube.com/watch?v=qUcZc5GnPLY&t=514s
    이 영상 댓글란에 보면 커피하는 남자가 단 댓글에 태영작가님께서 친절하게 답변을 주셨습니다. 확인해 보시고요
    물론 이 분도 뉴욕에서 현역 작가로 활동하는 전문가십니다.

    https://www.youtube.com/watch?v=GJPspSpteaI&t=1s
    이 영상 역시 댓글에 커피하는 남자가 단 댓글 확인해 보시고요 쿄 작가님 역시 해외에서 현역으로 활동하는 사진 작가십니다.

    http://blog.daum.net/ichae9101
    마지막으로 이준섭 작가님이라고 현역에서 사진강의로 수많은 학생들을 가르치고 계시는 분이십니다.
    방명록에 들어가시면 닉네임 모모로 댓글 단 내용을 보시면 이 역시 F값이 왜 Focal length인지 분명히 말씀해주십니다.

    물론 이분들 말고도 중앙대학 사진학 교수님들도 이 역시 똑같은 내용으로 가르치고 있습니다.
    팩트를 가지고 제가 이렇게까지 공들여 사실을 알려 드린 것이니 제가 참 배려심 하난 좋은 사람입니다.

    • Favicon of https://lovepoem.tistory.com BlogIcon 럽 lovepoem 2019.06.17 00: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자료 찾아서 첨부합니다.
      어디서부터 그렇게 가르치기 시작한건지는 모르겠으나 '시작'이 얼마나 중요한지를 보여주는 대목이네요.
      최초 자료 및 근거를 요구한 이유는 언제부터 잘못된 정보가 공식화되어서 다들 그렇게 배우기 시작하면 그것을 진실로 받아들이기 때문입니다. 모모님이 제시한 자료 혹은 전문가(?)들의 '배움'보다 앞선 자료나 근거가 필요한 이유가 여기 있습니다. 우리가 아는 것들은 최초가 아닌 이상 변질되었을 가능성이 있습니다.
      그렇게까지 설명을 했는데도 제대로 된 자료를 찾을 생각은 안하고 본인의 수준에서 머물러 비슷한 수준의 자료만으로 주장하는것은 여전하군요.
      공부 혹은 학문은 평생 하는거죠. 저도 제대로 된 자료를 더 찾아볼 생각입니다. 모모님은 계속 본인 수준에서 머무를건가요? 배려심?

      "사진 교과 첫 대목에 이러한 기초적인 내용들부터 제시가 된다면 사진을 배우는 사람들이 혼란이 없을텐데 말이죠. 저도 다른 책들을 사서 여러권 읽어 보았지만 조리개는 왜 F로 표기하는지에 대한 설명을 한 책이 없었고..."
      저에게 처음 글을 쓸때는 전공서에 나와있다고 했으면서 사진교과 및 다른 책에서는 내용이 없다고 말하시네요.

  • 모모 2019.06.17 01: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 몇 개 달았을 때 알아 차렸어야 했는데 내가 지나치게 점잖을 떨었더니 주제 파악 못하는데다 주둥이를 하도 놀려되는구나.
    야이 인간아 전공서를 서점에서 파니? 전공서는 대학에서만 대학생들에게 제공하는 거야 이 무식한 인간아.
    내가 말한건 서점에서 출판되는 출판물을 얘기한거다. 아이고 진짜 이 새끼 생각이 있는거야 없는거야.
    자신이 못 찾았으면 그만큼 책을 몇 권 안 읽고 덜 배운 결과인데 자신이 못찾았으니 아마추어 스스로 F는 그 어떤 단어의 약자가 아니라고 정의를 내리니 당신은 어딜 가나 조롱꺼리 밖에 안될거야
    아니 ♪♬♫ 지가 못 찾은 지식을 지 멋대로 해석을 하면 그걸 듣는 사람들이 뭐라고 그러겠냐 이런 ♪♫♩♬라고 하지. 너같은 ♬♪♪♩는 세상 처음 본다. 또라이가 아니라면 저능아겠지
    근거를 대도 근거를 대라고 하는데 당신 근거라는 사전 의미는 알고 얘기 하는 거니? 외국인도 아니고 말야. 그냥 나는 내 멋대로 살겠다고 솔직히 얘기하세요. 그랬으면 댓글 안달지.
    장난 치는 것도 아니고 이새끼가 진짜. 정성껏 여기저기 시간들여서 자료 찾고 설명하고 전문가들한테 질문까지 했더니 또 말 장난을 치네. ♬♬♩♫가 사람 성질나게 만드네.
    아마추어씨 건방 떨지 마시고요 주제 파악하세요. 당신 같은 인간이 전문가들 앞에서 주둥이 놀리다간 그 자리에서 쳐 맞는다고.
    저능아를 상대한 내가 ♪♩♪이다.

  • 지금에야 봤습니다 2020.06.18 17: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간단히만 말씀드리면 조리개 값은 초점거리 나누기 렌즈의 직경입니다(N=f/D). 여기에 나오는 f는 초점거리가 맞습니다. 그러나 우리가 이야기하는 조리개 값은 N값을 이야기 하며 N값을 다시 말하면 빛이 통과하는 비율을 이야기 합니다. N과 f를 혼돈하여 생긴 일인 것 같습니다.
    다시말해 이상적인 빛이 들어오는 양이 100이라고하면 조리개 값이 1이며, 초점거리 50미리는 렌즈의 직경이 50미리라는 이야기 입니다.
    수치가 크면 빛이 들어오는 양이 늘어나야 정상이지만 실제 빛의 값이 배가차이 나도록 공색을 구해보면 루트 2분에 1이 나옵니다. 그래서 항상 뭐 분에 1이라고 조리개 값을 이야기 해야합니다. 매우 번거롭기 때문에 분모값만을 사용해 자연수 인 양 부릅니다.
    고로 분모의 약자로 f를 사용한 것입니다. 그런데 책에서 본바는 없습니다.
    사진에서 사용하는 f값은 렌즈의 직경만을 고려하기 때문에(앞에서 이상적인 빛이 들어오는 양이라고 말했습니다) 광학적 특성을 고려하지 않아 동일한 조리개 값이라도 서로 다른 노출을 가지는 경우가 많습니다. 영상에서는 여기에 광학적 특성인 투과율을 고려한 T값을 사용하고 있는데 T값이 동일하면 렌즈를 바꾸어도 노출이 동일합니다.

    그리고 조리개 값의 정확한 표기는 f/2.8 또는 f-2.8 뭐 이런식입니다. F2.8이라는 방법으로는 사용하지 않습니다.

    너무 두서 없이 썼지만, 뭐 다들 아실거라고 생각하고 오해하시는 부분만 집중해서 적었습니다. 그리고 사진학과 교수님들도 이부분은 잘 모르시는 분들이 많습니다. ㅎㅎ. 개념만 이해한다면 어원이 어디서 나왔는지는 별로 안중요 할 수도 있습니다.
    더이상 오해가 없으시길 바라며 정확한 정보를 습득하라고 글을 남겨봅니다. 그리고 그런의미에서 ... 저도 사진전공 교수입니다. 그리고 사진을 알고 사랑하는데 전공 비전공은 의미 없는 듯 합니다. 얼마나 좋아하고 관심있는지가 더 중요하다고 생각됩니다. 물론 잘하는 것은 다른 문제이구요.

  • 이제원 2020.10.15 12: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전문가입니다. 뇌피셜이지만 조리개 aperture 를 읽으면 에퍼쳐로 앞부분이 F의 발음과 비슷합니다. 그래서 f로 한 게 아닐까요?

반응형





간만에 기억이 나서 찾아본 1억 6천만화소 카메라.
처음엔 화소에 놀랐으나 실제 화질을 보고는 조금 실망했었다.
핫셀에 비하면 뭐..

그냥 화소수가 대단한 디카라는 것과 특이한 모양새 그리고 한장에 922M라는 놀라운 사진용량..;;
(무압축화일입니다)

저거 들고 다니면서 사진찍으면 뉴스에 나올것같은..ㅋㅋ
아래는 사진과 기사내용.


사용자 삽입 이미지





스위스의 자이츠사가 1억 6천만 화소(7,500 x 21,250 픽셀)의 디지털 카메라를 개발해 화제가 되고 있다.

가격은 모델에 따라 3천 3백만원 내외이고 2007년 초반 공급을 목표로 예약 판매하고 있다.

렌즈 뷰파인더를 제외한 카메라 본체의 무게는 2.8kg이며 외부 저장 장치 및 전원 공급 장치가 포함된 모바일 세트의 무게는 2.6kg. 카메라 본체의 너비는 495mm에 달한다.

6x17 디지털 파노라마 파일의 크기는 950MB으로 기가바이트 이더넷으로 저장장치에 전송된다. 최고 노출 속도는 1/20'000 이며 최대 해상도 6x17 촬영의 경우 1초.

광고 제작 및 건축 관련 종사자들 뿐 아니라 레저를 즐기는 사람들에게도 쓸모 있을 것이라는, 이 폼 나는 괴물 디카의 스펙은 다음과 같다.

Size of 6x17 image : 7,500 x 21,250 pixels (60mm x 170mm)

Total resolution : 160 million pixels

File sizes raw (16-bit): 307 MB

uncompressed tiff (48-bit): 922 MB

Time for 6x17 panorama : ˜1 sec. at full speed/resolution

Exposure range : from 1/20'000 sec.

Exposure control : automatic or manual

ISO/ASA equivalent : 500, 1'250, 2'500, 5'000, 10'000 by stage selection

Image format up to 6x17; adjustable vertically and horizontally

File format raw (16-bit), tiff (48-bit), jpg (24-bit), bmp

Power supply (camera, storage device) : 12V 9.0A NiMh battery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럽 lovepoem

사진으로 세상을 모두 담는것이 꿈인 저의 포토블로그가 "럽의 세상담기"이며 지금은 유튜브에서 영상으로 세상을 담고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AF되는 접사링은 고가인데다 링플래시등 다른 장비도 추가해야 제대로 된 촬영이 가능해서
망설여지고 있다. 정말 시도해보고는 싶으나 주변에선 말린다. 음.. 그렇게 힘든가...

그래도 난 접사가 좋다.
백마 가지고도 만족스런 접사는 되지만 언젠가 꼭 도전하고픈게 초접사.
특히 요즘처럼 꽃들이 환하게 피어오르는 계절엔 접사가 더 땡긴다.



클릭해서 보세요. 큰 사진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건 집앞에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얘네들은 정말 작은데 바람이 살랑살랑 불고 있어 초점 잡는게 보통일이 아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초점이 잘 안잡혀 뚜껑이 열리려고 한다면 이렇게 한장 찍어보고..^^ (클릭해서 보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전부 클릭해서 크게 보셔야 찌그러짐이나 색상등이 자연스러운 사진을 감상하실 수 있습니다.
CMS가 지원되는 웹브라우저로 보시면 더 좋구요..^^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럽 lovepoem

사진으로 세상을 모두 담는것이 꿈인 저의 포토블로그가 "럽의 세상담기"이며 지금은 유튜브에서 영상으로 세상을 담고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얼마전에.. 음.. 좀 되었다.. 자전거 타다가 허리를 다쳐서
거의 걷기도 힘들었을때.. 근처의 물리치료병원을 가서 일주일넘게 치료를 받았는데
계속 움직여서인지 낫지는 않고 통증도 심해지고 걷는게 거의 불가능일 정도였다.
걸을때의 자세는 남자들이 고래잡은뒤의 걸음걸이와 비슷했다.

한걸음 한걸음 떼기조차 힘들었고 자세만 바꿔도 식은땀이 흐를 정도였다.

물리치료만으로는 어림없음을 알고 찾아간곳이 바로 한의원.
다행이도 근처다. 명지대 사거리에서 조금만 내려가면 왼쪽에 보인다.
2층인데 처음엔 그 계단도 싫었다..

하지만 딱 이틀 침맞고서 멀쩡하게 나았고 지금까지 문제없이 돌아다녔다.
약간의 통증이 남은 상태에서 '이젠 다 나았겠지...'하는 방심을 남겨둔채 병원을 등진것이다.


그리고 결국 오늘 다시 병원을 찾아갔다. 약간의 통증마저 다 나아야 맘편히 일을하든
사진을 찍든 할것 같아서..


하필 왼쪽 허리가 아파서 오른쪽에 침을 놓는다.. 사진 찍을때 정말 난감..
이곳은 대부분의 환자들이 앉아서 침을 맞는다. 이유가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누워 있는 것보다 앉아 있는것이 사지말잔처의 오수혈을 위치가 잘 드러나
정확한 혈자리에 침을 맞을  수 있고, 또한 움직이기가 용이하므로 사암침의
효과 확인에 훨씬 좋은 자세입니다.]라고 안내되어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이곳은 물리치료가 없는데 이유는
[사암침법은 흐트러진 신체 경락을 바로 잡아 효과를 확인하는 것인데,
물리치료를 하면 조정된 경락이 치료 전의 상태로 돌아가기 때문에
본 한의원에서는 물리치료를 하지 않습니다.]

허리치료받을때 허리견인기 같은 치료기기들이 시원하긴한데 이번에 다쳤던 심각도가
상당했는지 물리치료로는 효과가 전혀없고 침을 맞아서 다 나았다.
하여간 효과는 좋으니 됐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런데 마지막에 여기 놔주는 침이 정말 아프다.. 새끼발가락 끝에도 놔주는데 두군데
놔주는 침이 상당히 아프고 몸에서 열난다..
아프긴해도 나아간다는 느낌도 들고 실제로 빨리 나았으니 아픈만큼 효과를 본셈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 좀 찍어간다니까 외면해버리는 두분... ㅡ,.ㅡ;;
사용자 삽입 이미지




편안히(?) 앉아서 맘껏 독서를 즐겨도 되고 나처럼 사진을 찍어도 된다.
오른손 도움없이 왼손만으로 렌즈도 갈고 줌 조정하고 할것 다했다..ㅋ
세로그립과 핸드스트랩이 있어 가능했던 왼손 촬영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명지대 사거리에서 연희동방면으로 약 100M만 내려오면 왼쪽에 보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명지한의원 02-308-7582

그리고 점심시간이 특이하게 1시에서 2시이니 미리 전화하세요..^^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럽 lovepoem

사진으로 세상을 모두 담는것이 꿈인 저의 포토블로그가 "럽의 세상담기"이며 지금은 유튜브에서 영상으로 세상을 담고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한RSS 디렉토리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럽 lovepoem

사진으로 세상을 모두 담는것이 꿈인 저의 포토블로그가 "럽의 세상담기"이며 지금은 유튜브에서 영상으로 세상을 담고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오늘 우연히 기사를 보고는 사진을 모아 포스트를 썼다.
우선 삼성의 아웃도어폰 '익스플로러'가 내 시선을 끌었고 국내 출시만 된다면
사고 싶을만큼 맘에 들었기 때문이다.

그러다 자기 전인 이 시간에 '유입경로'를 봤는데 '삼성 익스플로러'가 있길래 봤는데
아래처럼 고유의 포스트 발행숫자가 같은 '257'인 다른이의 블로그가 나란히 있는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약 한달뒤에 포스트를 쓴 내가 저 기사를 보고 썼다고 생각할지도 모르지만 하늘에 맹세코
쓰고나서 알게되었다. 그리고 평소엔 발행숫자 신경도 쓰지 않는다.

이 우연은 100% 논픽션입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럽 lovepoem

사진으로 세상을 모두 담는것이 꿈인 저의 포토블로그가 "럽의 세상담기"이며 지금은 유튜브에서 영상으로 세상을 담고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