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lovepoem
'GX-20'이라는 카메라로 사진을 찍고 있습니다. K-3로 변경. 사진으로 세상을 모두 담는것이 꿈인 저의 포토블로그가 "럽의 세상담기"입니다.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Notice



Recent Comment

Archive

'바이크'에 해당되는 글 2

  1. 2014.08.09 간만에 강퇴를 당해보네 - 바이크X크(3)
  2. 2011.06.29 두번째 사고, xxxx 때문에 - 앱솔루트S(2)


"바이크X크"라는 상호로 자전거점을 운영하는 사장님(?) 혹은 카페 운영진에게 특별히 악감정은 없음을 미리 밝힙니다.




제가 카페에서 강퇴를 당할만큼 운영원칙에 어긋나는 일을 한것이 무엇인지 궁금하네요.


아래의 사진은 "바이크X크"에서 예약판매중인 "다크니스 SL2"모델의 안내 그림입니다.


두번째와 세번째 그림에 대한 설명은 아래에.




여기서 "상급 카본프레임 변경"이라는 부분이 있는데 사실 이 카페에서 보기전까진 이 사실을 몰랐었고.


몇번의 문의나 부족한 정보만 종합해볼때 SL에 쓰였던 QRC28이라는 카본 프레임을 SL2에도 그냥 가져다 쓰되 모양만 바꾼걸로 알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이 카페에서 본 위 정보상으로는 분명 상급 프레임으로의 교체라고 하니 궁금했고 본사에 문의를 했습니다.




왼쪽이 기존의 SL모델 그리고 오른쪽이 이번에 바뀐 SL2의 곡선 프레임


왼쪽 이미지는 본사 코멧에서 오른쪽은 위드바이크에서 가져온 이미지입니다.








트리곤의 정식 수입사인 본사에 문의할때 


이렇게 그림을 넣어서 문의했는데 사실 처음엔 위에 보이는 첫번째 이미지를 사용했습니다. 





아래는 본사에 문의하기전에 댓글로 먼저 카페쪽에 문의를 남겼고 확실한 확인이 필요하겠다싶어서 본사에도 남긴겁니다.


그런데 본사에 남겼던 그림이 '자산'이라 하기에 일단 블러처리를 했죠. 





이렇게 했는데 "자산"이라고 했던 부분이 맘에 걸렸는지 해당 댓글을 지우고 제가 자신들을 믿지 못하지 않았냐며 다른 댓글을 남겼네요.





저도 오해하지 말라고 내가 살 모델이라 단지 확인을 하고 싶었던것이라고 쓰고 마무리가 되었죠.



그런데 오늘 강제 탈퇴되었다는 메일을 한통 받게 되네요.






어떤 운영원칙에 위배된걸까요? 궁금하네요. 자신들의 '자산'이라 주장하는 이미지를 본사에 문의하며 사용한 것?


운영진의 맘에 들지 않아서? 심기를 건드려서?


탈퇴사유가 궁금하다면 카페운영진에게 문의하라는데 그럴 필요도 없어 보입니다. 그런 가게서는 10원짜리 하나 사고 싶지 않고 재가입할 이유가 없으니까요.









posted by 럽 lovepoem
2011.06.29 23:26 GX-20 갤러리/라이딩





드디어 넘어지는 사고를 겪다.

8시 40분경, 퇴근길 상암월드컵 경기장에서 불광천으로 들어가는 내리막길.(아래 지도의 빨간 화살표 부근)


평상시와 다름없이 차도를 피해 불광천을 거쳐 홍제천으로 가기 위해 들어선 길이었고 자전거 도로를 내려보며 앞과 뒤를 살펴 지나는 자전거나 사람이 없음을 확인한뒤 브레이크를 풀고 속도가 붙으면서 자전거도로에 진입하려는데 갑자기 흰 선이 보였다.

'아뿔싸... 낮에 비가 많이 왔었는데 진입을 막아놨었구나...'

라고... 생각을 하는 순간 이미 흰 선은 눈앞에 바짝 다가왔고 머리속에서는 흰선이 봉일까... 그냥 줄? 뭐지?
짧은 순간에도 수많은 생각이 스쳐가고 꽉 잡은 양손의 브레이크가 찢어지는 듯한 소리를 내면서 자전거는 속도가 많이 줄었지만 빗길에 내리막 그리고 약간의 기울어진 각도. 최악이다.
자전거가 약간 기우는가 싶은데 23c 사이즈의 로드타이어가 더 이상은 제동력이 발휘되진 못하고 곧 부딛칠지도 모른다는 생각에 나도 모르게 몸을 기울였고 결국 흰 선의 아래로 몸과 자전거가 미끄러져 들어갔다.

1초? 2초? 정말 짧은 순간이었는데 일어나보니 한숨이 나왔다. 뭔가 단단한 차단선이 아닌 비닐로 만들어진 테이프였을뿐인데 넘어지면서까지 충돌을 피하려 했다니....
생각해보니 당연히 이런곳에 단단한 차단봉등을 설치할리가 없는데 말이다... 그냥 통과해버렸으면 넘어지지는 않았을것이데.

안전선이 설치된 내리막은 어두우며 빗길에 미끄럽고 (아래 사진에서는 밝은듯이 보이지만) 위에서 내려올땐 자전거의 전조등이 비쳐졌을때 비로소 보였다.
보통 자전거의 전조등은 정면을 향하기 보단 아래(앞바퀴 바로 앞)를 비춘다. 너무 멀리 보는것보단 바로 앞의 도로상황을 살피는 것이 더 도움이 되기 때문이며, 반대편에서 오는 다른 라이더의 시야를 방해하지 않기 위함이다. 이렇다보니 자전거가 충분히 내려오지 않으면 안전선이 보일리가 없다.

Desire HD


뭔가 단단한 물체에 바퀴가 정면으로 충돌할까봐 본능적으로 미끄러지듯 넘어진 것인데 넘어져 보니 알겠다.

영화에서 보면 바이크를 타고 가다가 사고가 나면 옆으로 넘어지면서 트럭등의 아래로 바이크와 라이더가 분리되면서 미끄러지는 것을 보게 되는데 바로 그 장면과도 같았다. 본능적으로 그렇게 넘어지는것인가보다.


이 설치물은 아마도 마포구청에서 했을것으로 보이는데 주변이 그다지 밝지 않아서 나처럼 자전거를 타고 내려오는 사람들은 분명 발견하지 못하고 비슷한 사고가 날 가능성이 있다. 주의표시를 위에도 해놓던가 아예 안전선을 내리막의 위에 설치하는 것이 더 좋은것이 아닐까한다.


아래의 사진은 홍제천에서 빠져나가는 곳에서 찍은것이다. 아래쪽이 아닌 위에 설치를 해놓았기에 아래는 물론이고 위에서 진입하려는 자전거가 미리 대비하기가 수월하다.

(아래에서 위로 올라올때는 어차피 속도도 줄어있고 정지하기가 쉽지만 내리막에서는 빗길이라 정지하는 것이 쉽지 않다)


Desire HD







그나저나 영화에서처럼(?) 잘 미끄러진 덕분일까 몸에는 작은 상처하나 없이 멀쩡하고 자전거에만 상처가 발생했다. ㅠㅜ


가장 치명적이고도 안타까운 상처는 바로 안장. 17일에 구매하여 이제 겨우 열흘정도 지난 깨끗한 놈인데 제법 큰 상처가 나버렸다. 아.. 이거 하소연할데도 없고.. ㅠㅠ


Desire HD




하필이면 내리막의 방향이 왼쪽이다보니 넘어질때도 오른쪽으로 넘어지면서 변속기에도 무리가 생긴듯하다. 집까지 오면서 변속을 수차례 테스트해봤는데 드르륵드르륵 걸리는 소리도 들리고 뒷변속기에도 상처가 생겨있다. 토요일에 점검부터 받아야겠다. 흐흑...








위 사진들은 모두 디자이어HD로 촬영했습니다.

posted by 럽 lovepoem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