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경도 못해보고 지나칠뻔한 벚꽃을 진천의 농다리에 가서야 담아왔습니다.

방문객이 적어서인지 멀쩡(?)하게 남아있네요.

SAMSUNG GX20 | Manual | 1/125sec | F/8.0 | 16.0mmSAMSUNG GX20 | Manual | 1/125sec | F/8.0 | 40.0mm






아직은 개발이 덜 되어서 더 좋아보입니다. :)

SAMSUNG GX20 | Manual | 1/125sec | F/8.0 | 100.0mm








진천 농교(농다리)


설명 :


1976년 12월 20일 충청북도유형문화재 제28호로 지정되었다. 문백면 구곡리 굴티마을 앞을 흐르는 세금천에 놓인 다리로 '농다리'라고도 한다.

100m가 넘는 길이였다고 하나 지금은 길이 93.6m, 너비 3.6m, 두께 1.2m, 교각 사이의 폭 80㎝ 정도이다. 30㎝×40㎝ 크기의 사력암질 자석(紫石)을 물고기 비늘처럼 쌓아 만들었으나 장마에도 떠내려가지 않고 원형을 유지하고 있다. 그 특징은 교각의 모양과 축조방법에 있는데, 돌의 뿌리가 서로 물려지도록 쌓았으며 속을 채우는 석회물의 보충 없이 돌만으로 건쌓기 방식으로 쌓았다.
원래는 28수를 응용하여 28칸의 교각을 만들었으나 지금은 양쪽 2칸씩이 줄어 24칸만 남아 있다. 그 위에 길이 170㎝, 내외 넓이 80㎝, 두께 20㎝ 정도의 장대석 1개나 길이 130㎝, 넓이 60㎝, 두께 16㎝ 정도의 장대석 2개를 나란히 얹어 만들었다.
교각에서 수면까지 76㎝, 수면에서 하상까지 76㎝로 옛날에는 하상이 낮아 어른이 서서 다리 밑을 지날 수 있었다고 하나 지금은 복개로 하상이 높아졌다. 작은 낙석으로 다리를 쌓은 방법이나 다리가 떠내려가지 않도록 축조한 기술이 전국적으로 유례가 없으며 동양에서 가장 오래되고 긴 다리에 속한다.

교각의 폭은 대체로 4m 내지 6m 범위로 일정한 모양을 갖추고 있고, 폭과 두께가 상단으로 올수록 좁아지고 있어 물의 영향을 덜 받게 하기 위한 배려가 살펴진다. 비슷한 예가 없는 특수한 구조물로 장마에도 유실되지 않고 견고하게 유지되고 있으며, 상판석의 돌은 특별히 선별하여 아름다운 무늬를 잘 보여주고 있다.


소재지 : 충청북도 진천군 문백면 구곡리 601-32번지


SAMSUNG GX20 | Manual | 1/125sec | F/5.6 | 45.0mmSAMSUNG GX20 | Manual | 1/125sec | F/5.6 | 16.0mmSAMSUNG GX20 | Manual | 1/125sec | F/5.6 | 45.0mm







하얀 벚꽃의 색감을 살려내기 위해 플래시를 사용했습니다. 팸투어 후 말썽을 일으키며 고장나버린 DG-500을 대신하여 구입한 메츠 58AF-2를 제대로 시험해봤네요.


보통 꽃을 위에서 아래로 찍으면 상관없지만 하늘을 배경으로 아래에서 찍으면 그림자가 생기고 흰꽃은 회색으로 나오게 되는데 벚꽃이 회색으로 나오면 이쁘지 않겠지요.

SAMSUNG GX20 | Manual | 1/125sec | F/8.0 | 45.0mmSAMSUNG GX20 | Manual | 1/125sec | F/8.0 | 38.0mm
SAMSUNG GX20 | Manual | 1/125sec | F/8.0 | 45.0mmSAMSUNG GX20 | Manual | 1/125sec | F/8.0 | 45.0mm



만약 플래시를 쓰지 않고 하얀 꽃을 찍으려면 노출보정이 필요할텐데요. 예전에 썼던 포스트가 있으니 참고해보시구요.


노출보정, 어렵지만 알아둬야 하는 중요한 사항 http://lovepoem.tistory.com/270

내가 사진찍을때 M모드를 고집하는 이유(?) http://lovepoem.tistory.com/303




이 사진은 꽃술등 속(?)이 이뻐보여서 찍었습니다만... 지나치기 쉽습니다.

SAMSUNG GX20 | Manual | 1/125sec | F/9.0 | 100.0mm



실제로는 이 크기라서 그냥 지나치게 마련입니다. 새끼손가락을 대고 찍은 모습(제 손가락 아님 : 22인치 모니터에서 거의 1:1크기입니다)

SAMSUNG GX20 | Manual | 1/125sec | F/9.0 | 100.0mm







근방을 이동중에 발견한 일자형 무지개... 비도 안왔는데 무슨 현상일까요.. 궁금.

SAMSUNG GX20 | Manual | 1/400sec | F/22.0 | 23.0mmSAMSUNG GX20 | Manual | 1/125sec | F/22.0 | 31.0mmSAMSUNG GX20 | Manual | 1/125sec | F/22.0 | 24.0mm







블로그 이미지

럽 lovepoem

사진으로 세상을 모두 담는것이 꿈인 저의 포토블로그가 "럽의 세상담기"이며 지금은 유튜브에서 영상으로 세상을 담고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진을 하다보면 반드시 이해하고 넘어가야할 중요한 부분이다.
그런데 쉬우면서도 언뜻 이해가 안되기도 하는 골아픈것이 사실이다.

노출보정을 하기전에 알아둬야할 기본은 18%그레이.

세상의 모든 피사체들의 평균적인 반사율이 18%라고 합니다.
반사율이 0%는 검은색, 반사율이 100%면 흰색입니다. 하지만 이는 이론적인 것으로서
실제로 반사율이 0%이거나 100%인 경우는 없다고합니다.

카메라의 노출계는 이 18%그레이(회색)을 기준으로 모든 빛을 맞추려고 합니다.
18%그레이보다 더 밝으면 어둡게 , 어두우면 더 밝게 조정하려고 카메라의 노출계가 작동을 하게 됩니다.
흰색은 모든빛을 반사하는데 카메라는 빛이 많다고 여겨 더 어둡게 노출을 보정해버립니다.
반대로 검은색을 찍을때는 빛이 너무 없어 카메라는 좀더 밝게 찍으려 노출을 올리게 됩니다.
결국 흰색이나 검은색 모두 원래의 밝기로 찍히지 않기에 노출보정을 수동으로 해줘야합니다.

이때 쓰이는 기준이 바로 아래의 차트입니다.
18%그레이를 기준으로 색상별로 노출을 얼만큼 조정해줘야하는지 쉽게 알게해줍니다.
이 차트는 단색으로 비교된 노출보정의 수준일뿐 상황에 따라 노출범위는 천차만별로 달라집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기까지 이해하셨다면 대략적인 노출보정에 대한 개념은 잡혔을것입니다만
중요한것은 우리가 찍는 피사체들이 보통 단색이 아니라는겁니다. 다양한 색의 혼합체이며
여러가지 조건과 상황에 따라 노출보정은 아주 복잡해지고 쉽지 않게됩니다.
측광방법에 따라서도 노출보정은 바뀌게되고 피사체의 배경에 따라서도 노출보정이 달라집니다.

상황별 노출보정은 충분한 샘플사진을 준비해서 더 보충토록 해야겠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럽 lovepoem

사진으로 세상을 모두 담는것이 꿈인 저의 포토블로그가 "럽의 세상담기"이며 지금은 유튜브에서 영상으로 세상을 담고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