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피겨요정' 김연아(19.고려대)가 세계 피겨역사상 여자 싱글선수로선 처음 총점 200점을 돌파하면서 생애 첫 세계선수권대회 우승을 차지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블로그 이미지

럽 lovepoem

사진으로 세상을 모두 담는것이 꿈인 저의 포토블로그가 "럽의 세상담기"이며 지금은 유튜브에서 영상으로 세상을 담고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네티즌들을 울컥하게 만든 이용규, '감동의 왼손'
사용자 삽입 이미지



'피겨요정' 김연아(19.고려대)가 세계 피겨역사상 여자 싱글선수로선 처음 총점 200점을 돌파하면서 생애 첫 세계선수권대회 우승을 차지했다.

김연아는 29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LA 스테이플스센터에서 열린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피겨스케이팅선수권대회 여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131.59점을 받았다. 전날 쇼트프로그램에서 세계최고점수인 76.12점을 받았던 김연아는 결국 총점 207.71점을 기록해 종합 순위 1위로 올랐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로써 김연아는 피겨 역사상 국제경기 최초로 총점 200점 고지를 정복한 여자 싱글선수가 됐다. 세계 여자 피겨 역사상 국제대회에서 200점을 넘겼던 선수는 단 1명도 없었다. 김연아의 동갑내기 라이벌 아사다 마오(일본)가 2006년 NHK트로피 대회에서 199.52점을 기록한 적이 있지만 200점에는 미치지 못했다.

김연아는 프리스케이팅에 출전한 24명의 선수 가운데 마지막에서 세 번째로 출전했다. 스테이플스센터를 가득 메운 1만2000여 미국 팬들은 김연아가 모습을 드러내자 아낌없는 박수와 환호로 그를 맞이했다. 특히 태극기를 들고 입장한 많은 한국 교민들의 열렬한 성원이 김연아에게 큰 힘이 됐다.

이번 시즌 프리스케이팅 의상인 붉은색 드레스를 입고 은반 위에 올라선 김연아는 림스키 코르사코프의 발레곡 '세헤라자데'에 맞춰 천천히 연기를 펼쳐 나갔다.

우아하게 팔과 몸을 흔들면서 선율을 타기 시작한 간 김연아는 첫번째 트리플 플립-트리플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를 멋지게 성공시키며 산뜻한 출발을 보였다. 이어 이너바우어에 이은 더블 악셀 점프와 트리플 러츠-더블 토루프-더블 루프 3연속 점프 콤비네이션을 무난해 해내 좋은 분위기를 이어갔다. 올시즌 줄곧 성공률이 낮았던 트리플 루프를 더블 악셀로 대체한 것은 대성공이었다.

김연아는 플라잉 싯스핀에 이어 더블 악셀-트리플 토루프 콤비네이션까지 안정적으로 펼치면서 초반 큰 고비를 넘겼다. 특유의 우아한 연기력과 표정으로 완전히 경기장 분위기를 압도한 김연아는 트리플 살코를 제대로 돌지 못하는 실수를 범해 아쉬움을 남겼지만 우승에 지장을 주지는 못했다. 김연아는 이후 플라잉 콤비네이션 스핀, 스텝 시퀀스까지 물 흐르듯 부드럽게 이어나가며 앞선 점프 실수를 만회했다.

마지막 더블악셀 점프 역시 완벽하게 해낸 김연아는 컴비네이션스핀에 이은 멋진 눈빛과 표정으로 깔끔하게 4분의 연기를 마무리했다. 연기를 마친 김연아는 쏟아지는 팬들의 환호성에 환한 미소로 답례했다. 관중석에서는 기립박수가 끊이지 않았고 선물도 빙판 위로 쏟아졌다.

김연아는 총점 207.71점이 나오자 기쁨을 감추지 못하고 브라이언 오서 코치와 포옹을 나눈 뒤 일어나 관중들에게 손을 흔들어 영광을 함께 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반면 김연아의 동갑내기 라이벌 아사다 마오(19.일본)는 프리스케이팅에서 122.03점을 받아 전날 쇼트프로그램 점수 66.06점을 포함, 총점 188.09점에 머물러 순위에서 밀려났다. 전날 쇼트프로그램에서 결정적 점프 실수를 범해 김연아에게 10점 이상 뒤졌던 아사다는 트리플 악셀을 두 차례나 시도하는 모험을 걸었다. 하지만 두번째 트리플 악셀에서 엉덩방아를 찧는 바람에 실낱 같은 역전 우승의 꿈 조차 접어야 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블로그 이미지

럽 lovepoem

사진으로 세상을 모두 담는것이 꿈인 저의 포토블로그가 "럽의 세상담기"이며 지금은 유튜브에서 영상으로 세상을 담고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김연아가 27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엔젤레스 스테이플스센터에서 열린 국제빙상연맹(ISU) 피겨스케이팅 선수권대회 쇼트 프로그램에서 연기를 펼치고 있다. 김연아는 이날 종전 자신의 세계기록을 뛰어넘은 76.12점(기술요소 43.40, 구성요소 32.72)로 1위를 차지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블로그 이미지

럽 lovepoem

사진으로 세상을 모두 담는것이 꿈인 저의 포토블로그가 "럽의 세상담기"이며 지금은 유튜브에서 영상으로 세상을 담고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피겨 퀸’ 김연아, 3번째 세계선수권서 200점 기록깰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피겨 퀸' 김연아(19·고려대)가 3번째 세계선수권 무대 도전에 나선다.
아직 WBC의 아쉬움이 채 가시기 전이라 더욱 의미가 깊다고 볼수있다.

2009 국제빙상경기연맹(ISU) 피겨스케이팅 세계선수권대회 여자 싱글 쇼트프로그램 경기가 미국 LA 스테이플스센터에서 28일 오전(한국시간) 열린다. 한 시즌을 마감하는 세계선수권은 연중 가장 중요한 대회다.

김연아는 54명의 출전자 중 52번째로 무대에 선다. 22일부터 현지적응 훈련을 해온 김연아는 결전 전날인 27일 훈련에서도 절정의 컨디션을 뽐냈다. 점프는 높고, 깨끗했다.

이번 대회 기간중 처음 김연아와 동반 훈련한 '동갑내기 라이벌' 아사다 마오(일본)도 연습 내내 점프를 가다듬는데 주력했다. 몇 차례 실수를 하고는 마지막까지 빙판에 남아 막바지 훈련에 열을 올렸다.

▶아사다 마오와의 3번째 대결

김연아와 아사다는 올시즌 2차례 만나 금메달을 하나씩 나눠가졌다. 아사다가 그랑프리 파이널대회 타이틀을 거머쥐자 김연아는 4대륙대회에서 설욕했다. 시니어 무대 역대 전적은 3승3패로 동률이다. 이번 대회에서 우위를 점하면 한 발 앞서나간다. 아사다는 올시즌 번번이 쇼트프로그램에서 유독 약한 모습을 보였다. 지난해 11월 NHK 트로피를 제외하고는 단 한 번도 쇼트프로그램에서 1위를 한 적이 없다. 그를 지도하는 타티아나 타라소바 코치도 이를 의식한 듯 "쇼트프로그램에서 김연아를 앞서면 충분히 우승할 수 있다"고 말했다. 공교롭게도 대회 장소가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결승전이 열렸던 LA다. 김연아로서는 '빙판위의 한·일전'에서 승리하겠다는 투지가 어느 때보다 높다.

▶첫 우승, 200점 기록 세울까

만일 아사다가 쇼트프로그램에서 또다시 고배를 마신다면 이후 대결은 김연아와 '역사'의 싸움이다. 세계선수권 첫 우승과 200점 달성이라는 '신기원'에 도전하기 때문이다. 이번 시즌 실수가 잦았던 김연아는 "대비책을 마련했다"고 소개했다. 우선 트리플 러츠-트리플 토루프 콤비네이션(연속 공중 3회전) 점프다. 기본점이 10점인 고난도 점프다. 더블 악셀(공중 2회전반) 점프 앞에는 이너바우어(허리를 뒤로 젖힌 채 활주하는 기술)를 넣었다. 몸의 무게중심이 뒤로 쏠렸다가 급하게 앞으로 이동하는 어려운 기술이어서 가산점이 높다.


▶쇼트프로그램 세계 신기록 76.12

김연아는 28일(한국시간) 오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스테이플스 센터에서 치러진 대회 여자 싱글 쇼트프로그램에서 10조 네 번째 연기자로 나서 76.12점을 얻어 앞서 출전한 '우승 라이벌' 아사다 마오(66.06점.일본)를 10점 차 이상 따돌리고 중간 순위 선두로 뛰어올랐다.



블로그 이미지

럽 lovepoem

사진으로 세상을 모두 담는것이 꿈인 저의 포토블로그가 "럽의 세상담기"이며 지금은 유튜브에서 영상으로 세상을 담고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9 세계피겨선수권대회 김연아 경기일정

여자쇼트프로그램 - 3월 28일(토) 오전 0시 45분 (중계 : 오전 8시 00분 TV)
여자프리스케이팅 - 3월 29일(일) 오전 8시 00분 (중계 : 오전 10시 30분 TV)
갈라쇼정보 2009년 3월 30일(월) 오전 6시 00분









블로그 이미지

럽 lovepoem

사진으로 세상을 모두 담는것이 꿈인 저의 포토블로그가 "럽의 세상담기"이며 지금은 유튜브에서 영상으로 세상을 담고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2회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결승에서 한국 야구대표팀이 라이벌 일본에 우승을 내주면서 스포츠 팬들의 시선은 이제 `동갑내기 피겨 라이벌' 김연아(19.고려대)와 아사다 마오(일본)의 한국과 일본의 피겨 대결에 쏠리게 됐다.

24일(한국시간) 오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스테이플스 센터에서 진행된 2009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피겨선수권대회 여자 싱글 공식훈련을 끝낸 김연아와 아사다 마오에게 쏟아진 질문 중 하나는 바로 WBC를 지켜보는 두 한국과 일본 피겨 스타의 응원전이었다.

전날 김연아는 WBC 결승에서 한국과 일본이 맞붙게 된 것에 대해 "야구 대표팀이 결승전에 오른 것을 축하한다. 야구 대표팀의 승리 기운을 이어받아서 나도 좋은 성적을 내고 싶다"라는 응원의 말을 전했다.

또 이날 로스앤젤레스에 도착한 아사다 역시 훈련이 끝나고 나서 일본 취재진이 `지금 한창 경기가 진행 중인데 일본이 이기고 있다. 어떻게 생각하나?'라는 질문에"나도 야구팬이어서 집적 경기를 보고 싶지만 그럴 수는 없겠죠"라며 "일본 대표팀을 응원한다"라고 웃음을 지었다.

결과적으로 야구에서는 일본이 박빙의 승부 끝에 승리를 거뒀고, 이제 팬들은 로스앤젤레스에서 펼쳐질 김연아와 아사다의 `금빛 대결'을 놓고 치열한 응원전을 다시 시작하게 됐다.

김연아와 아사다는 이미 주니어 시절부터 밀고 당기는 라이벌전을 펼쳐왔다. 김연아가 2006-2007 시즌부터 시니어로 전향하고 나서 아사다와 함께 맞붙은 대회의 성적은 3승3패다.

2006-2007 ISU 그랑프리 파이널에서 아사다와 시니어 무대 첫 경쟁을 치른 김연아는 184.20점으로 아사다(172.52점)를 큰 점수 차로 제치고 당당히 우승했다.

하지만 2007년 3월 세계선수권대회에서는 아사다가 2위에, 김연아가 3위에 랭크되면서 균형이 맞춰지자 그해 그랑프리 파이널에서 김연아가 금메달을 목에 걸면서 2위를 차지한 아사다를 앞서 나갔다.

2008년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아사다에게 우승 메달을 내주고 3위를 기록한 김연아는 그해 그랑프리 파이널에서 또 한 번 아사다에게 밀렸지만 지난 2월 4대륙 선수권대회에서 1위에 오르면서 아사다와 시니어 무대 역대 전적을 동률로 만들었다.

이런 상황에서 2009 세계선수권대회를 준비하는 김연아와 아사다는 최근 불거진'훈련방해 논란'에 WBC 결과까지 결부돼 그 어느 때보다 긴장감 속에 경기를 치르게됐다.

과연 치열한 한일전 양상으로 치닫는 2009 ISU 세계선수권대회에서 누가 최후에웃음을 지을지 기대된다.




블로그 이미지

럽 lovepoem

사진으로 세상을 모두 담는것이 꿈인 저의 포토블로그가 "럽의 세상담기"이며 지금은 유튜브에서 영상으로 세상을 담고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요즘엔 워낙에 좋은 위젯들이 많이 나와서 블로거들을 즐겁게 해준다.
이젠 위젯을 어디에 어떻게 배치해야할지 고민하는것도 즐거운 일이 되었다.

그런데 최근에 '김연아위젯'이 상당한 인기몰이중이다.
김연아 싫어하는 사람 거의 없을것이고.. 싫어하면 오히려 이상한거겠지..

다만 음악이 거슬린다면 꺼둘수도 있는데 설치방법에 대해선 그냥 패쓰~

이곳으로 가면 코드소스를 가져갈 수 있다.
http://wzdfactory.com/gallery/detail/305


사용자 삽입 이미지






블로그 이미지

럽 lovepoem

사진으로 세상을 모두 담는것이 꿈인 저의 포토블로그가 "럽의 세상담기"이며 지금은 유튜브에서 영상으로 세상을 담고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