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팸투어를 다녀오고서도 오늘에서야 사진정리를 마쳤네요. 그리고는 포스팅은 엄두도 못 내고 겨우 접사 사진 몇장만 올립니다.

아래의 사진은 3월 27일 아침에 눈 뜨자마자 나가서 처음 본 물건을 찍은 것입니다.

사실 그 물건(?)보다는 그위에 생성된 서리가 눈에 띈것인데 손도 시렵고 초점 잡기가 만만치 않았습니다.



원본사진의 1:1 부분 크롭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사진이 원본입니다.(리사이즈) 흰 사각형 부분이 윗 사진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번 팸투어에서 가장 아쉬운것은 제가 좋아하는 꽃접사를 찍을거리가 없었다는 것인데요.

대신해서 잘 찾아보니 비슷한게 있더군요. 그리고 꽃접사만큼이나 이쁘다고 생각됩니다.

길거리에서 흔히 보이던 키작은 식물의 끝에서 새순이 돋아나고 있는것을 찍은것인데 이름은 당연히 모릅니다..;; 크기는 새끼손가락 손톱보다 조금더 작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못볼뻔했던 꽃을 청남대에서 보게됩니다. 생강꽃인데요.(적혀있어서 알고 있습니다.. ^^;;)

바람이 어찌나 불던지 초점 잡기 힘들었네요. 사실 강한 바람이 아니라 살랑살랑 부는 바람이었으나 100마로 접사를 찍으려는데 약간의 흔들림은 마치 수전증인 사람이 작은 바늘에 실을 꿰는것과 비슷하다랄까요...

그 결과로 두장 건졌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꽃이나 기타 피사체를 찾기 어려울때는 시선을 좀 더 세밀하게 스캔하다보면 여러가지가 보이게 되는데 그중 하나입니다.

길바닥에서 흔하게 나는.... 저 스스로도 흔하다 말하고선 이름을 모르는군요.. ㅜㅠ

여튼 이 작은 식물은 마치 꽃처럼 이쁘게 피어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왼쪽 사진에서 보듯이 이렇게 흔하게 있답니다. 그리고 크기를 짐작해보시라고 오른쪽 사진을 찍었구요. 비교물은 챕스틱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런 사진을 찍을때마다 느끼는 것인데요. 이 세상은 멀리만 본다고 좋은게 아니라는 겁니다.

머리를 숙이고 바로 내앞을 찬찬히 살펴보면 평소엔 지나친 미처 몰랐던 것들을 발견하게 됩니다. 그리고 역시나 전 이름도 모르는 무언가를 찍지요.. ㅡ,.ㅡ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사진을 보시면 아마도 얼마나 작은것을 찍었는지, 얼마나 눈에 안띄던 것을 찍은것인지 아실겁니다.

상단의 커다란(?) 나무는 산길에 보면 땅에 반쯤 파묻혀 난간인척 길을 안내하는 것이고, 오른쪽에는 파이프가 보이실건데 이 나무를 붙잡아주고 지탱해주는 역할을 합니다. 수도관파이프를 떠올려보시면 굵기가 짐작되겠군요.
물론 바로 옆의 푸른 잎들과 비교해보셔도 되겠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주말엔 팸투어 포스팅을 마무리 하고 싶은데 잘 될지 모르겠네요...

윽.. 마무리가 아니라 시작을 해야하는구나... ㅜㅡ 그래도 사진은 정리해뒀으니 자료수집만 하면..;;;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럽 lovepoem

사진으로 세상을 모두 담는것이 꿈인 저의 포토블로그가 "럽의 세상담기"이며 지금은 유튜브에서 영상으로 세상을 담고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