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거리나 어디서나 흔하게 보는 강아지풀이 바로 구미초랍니다.

개 구(狗), 꼬리 미(尾), 풀 초(草).

개꼬리풀이라고도 하는 이 강아지풀을 눈여겨 본적이 있으신가요..

너무도 흔하여 지나치기만 하던 이 풀이 오늘은 다르게 보였습니다.

역광을 받으며 살랑살랑 흔들리는게 너무도 이쁘게 보였네요...

감상하세요~(클릭해서 크게~~)



사용자 삽입 이미지SAMSUNG GX20 | Manual | 1/125sec | F/8.0 | 100.0mm




사용자 삽입 이미지SAMSUNG GX20 | Manual | 1/125sec | F/8.0 | 100.0mm





약간 붉은 강아지풀. 자주강아지풀일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사용자 삽입 이미지SAMSUNG GX20 | Manual | 1/125sec | F/8.0 | 100.0mm







강아지풀 설명~

개꼬리풀이라고도 하며, 한자로는 구미초(狗尾草)라고 한다. 길가나 들에서 자란다. 줄기는 20∼70cm로 뭉쳐나고 가지를 치며 털이 없고 마디가 다소 길다. 잎의 길이는 5∼20cm, 너비 5∼20mm로 밑부분은 잎집이 되며, 가장자리에 잎혀와 줄로 돋은 털이 있다.

꽃은 한여름에 피고 원주형의 꽃이삭은 길이 2∼5cm로서 연한 녹색 또는 자주색이다. 작은가지는 길이 6∼8mm로 퍼지고 가시 같다. 종자는 구황식물로 이용되었으며, 민간에서는 9월에 뿌리를 캐어 촌충구제용으로 쓰인다. 한방에서는 여름에 전초를 채취하여 말린 것을 약용으로 사용한다. 전국적으로 분포한다.

유사종으로 갯강아지풀(var. pachystachys)은 잔가지의 센털이 길고 밀생하여 잔이삭이 뚜렷하지 않으며 바닷가에서 자란다. 수강아지풀(var. gigantea)은 조와 강아지풀의 잡종이다. 자주강아지풀(for. purpurascens)은 꽃이삭에 달린 털이 자줏빛이며 구별하지 않고 강아지풀로 취급하기도 한다.


블로그 이미지

럽 lovepoem

사진으로 세상을 모두 담는것이 꿈인 저의 포토블로그가 "럽의 세상담기"이며 지금은 유튜브에서 영상으로 세상을 담고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