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카메라 잘 만들면 뭐하냐.. 결국 '삼성은 가전'이라는 말을 듣는 현실이니...
카메라 맘에 들어 구입했다가 A/S로 스트레스 받네..





오늘 12시, 집을 나서 신설동 삼성카메라 A/S센터로 갔다.
1시 좀 넘어서 도착했나...
접수를 하면서 난 설명했다.

"예전에 핀교정 받은거 원래대로 마스터렌즈를 기준으로 맞춰주세요.
 다른 렌즈들은 바디의 소프트웨어 핀교정으로 맞춰서 쓰겠습니다. 우선 바디를 마스터렌즈 기준으로
 핀교정 해주시고 이 100mm렌즈를 바디핀교정으로 맞춰주세요."


이렇게 접수가 되었고 난 센터의 구석에 마련되어 있는 컴퓨터로 인터넷도 하고 잡지도 보고
신문도 보면서 약 30분 정도 기다렸다.

예전에 핀을 교정해주던 기사가 아닌 다른 기사가 나와서 하는말...

기사 : "소프트웨어적으로 교정했습니다."

나  : "아.. 그럼 바디의 기계적 핀교정은 안하시고???"

기사 : "예! 이 100mm렌즈를 기준으로 소프트웨어교정만 했습니다."

나 :  "... 그건 저도 할줄 아는거구요... 바디의 핀을 교정해주셔야지요.. 기계적으로 말입니다."

기사 : "고객님 그건 죄송합니다만 맡겨놓고 가셔야 하는데요."

나 :  "예전의 기사분은 한번 교정을 받은 바디는 앞뒤로 움직이는게 쉬워서 3-40분만 기다려주시면
        바로 해드릴수 있습니다라고 했기 때문에 가져온겁니다."

기사 : "예전에도 고객님이 원하셔서 핀을 뒤로 밀어드린거잖습니까."

나 :  ".. 저 오늘 여기 괜히 온거네요?"

기사 : "..."



아무말이 없다. 왕복 두시간이상. 기다린 시간 약 30분. 아무것도 한것 없이 그냥 돌아왔다.
기사 하는 말의 뉘앙스가 '니가 해달래서 핀 뒤로 밀어줬는데 왜 이제와서 다시 해달래?'
딱 이런 느낌이다.




아우 열받어.. 삼성카메라 A/S센터 들어라.

그럼 고객이 다시 해달라고 하면 안되냐?
내가 내돈으로 산 니들 물건을 고쳐달라고 요구하는게 잘못된거냐?
물론 처음에 요구했던 부분이 내가 잘못되고 착각이 있었다치자. 그렇다고 그걸 고객한테
뒤집어씌우듯이 따지고 드냐? 그게 최고라고 말하는 니들 삼성의 A/S정신이야?

나 분명 접수할때 내일 강원도로 일하러 가는 사람이고 시간은 오늘뿐이라고 했다.
그런데 그걸 거부하고 날 내쳤으니 나 이젠 강원도에서 서울로 다시 돌아오기 전에는
니들한테서 A/S받기는 글렀다. 카메라에 문제 발생하면 택배로 접수할테니까 대체품 준비해라.
안그럼 아마도 평생 내 생각만 하면 진저리가 처지도록 진상짓.. 아니 지랄을 해줄테니까.
내가 카메라 사서 A/S받는 동안 사진찍는 것을 못하는 기간이 발생하면 니들 책임이니까 알아서들 하라고.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lovepoem

사진으로 세상을 모두 담는것이 꿈인 저의 포토블로그가 "럽의 세상담기"이며 지금은 유튜브에서 영상으로 세상을 담고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