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와이 공연무산으로 피소된 가수 비(본명 정지훈)가 법원에 출두했다.

하와이 어드버타이저와 AP 통신 등 16일(이하 현지시간) 현지언론들에 따르면 비는 증인신분으로 이날 오전 10시에 하와이 호놀룰루의 연방법원 건물에 도착했다.

법원 앞에 몰려든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지 않고 '알로하'라고 간단히 인사한 후 두 명의 보디가드와 함께 법정으로 곧장 들어간 비는 이날 열리는 배심원 재판에서 증인으로 증언할 예정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비가 법정에 들어갈 때 로스앤젤레스 손해배상소송의 원고인 앤드루 김의 소장이 비에게 전해졌으나 비가 이 소장을 받기를 거부해 소장이 법원바닥에 떨어지기도 했다.

한편 이날 법정 안에는 대부분이 여성인 40여명의 팬들이 비의 재판을 지켜보기위해 자리를 지켰다.





블로그 이미지

럽 lovepoem

사진으로 세상을 모두 담는것이 꿈인 저의 포토블로그가 "럽의 세상담기"이며 지금은 유튜브에서 영상으로 세상을 담고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