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부분의 사진들은 클릭해서 보셔야 선명하게 보여집니다.





 77일만에 얻어낸 SKAF 제거, 소비자 권리찾기 이제 시작일뿐...

2. SKT의 어플을 지워달라는 이유 - 안드로이드폰 모토로이
1. SKAF등 SKT의 위젯과 어플을 지워달라 - 모토로이 2.1 


지금까지의 상황정리입니다. 자세한 내용은 위의 두 글에 있습니다.
3월 31일부터 시작한 SKT와의 싸움이 한달이 걸렸네요. 아직 모두 끝난것은 아니지만 지금까지의 일들을 정리해봅니다.


1. 3월 31일 수요일 오전 11시 11분 - SKT의 뉴스와 날씨위젯을 지워달라
   - 96KB에 불과한 이 위젯은 모토로이를 부팅하면 자동으로 실행되어 4KB의 데이타를 가져온뒤 100KB로 표시된다.
   - SKT에 전화해서 삭제를 요구했다.
   - 상당히 협조적으로 방법을 알아보고는 모토로라측에 문의하여 전화가 오게 해준다고 한다.
   - SKT의 상담원이 모토로라상담원으로부터 'AS센터에서 삭제가 가능합니다'라는 답변을 대신 전해주었다.

2. 4월 2일 토요일 - 모토로라 신촌 AS센타에 방문
   - 삭제 불가, 방법조차 모른다. 삭제해달라는 요구조차 처음 들어 당황.
   - 삼성역의 모토로라 본사 AS센터에 방문, 역시 방법을 모르며 처음 겪는 삭제요구에 우왕좌왕 답을 찾지 못함
   - 과장이라는 사람이 담당부서에 연락을 넣어 답을 찾아보겠다고 하여 기다리기로 함.

3. 4월 6일 화요일 - 다시 SKT와의 싸움이 시작
   - 기술적인 부분을 떠나서 SKT의 위젯이나 어플을 자기들이 맘대로 지울수는 없다는 식의 답을 하여 여운을 남김.
   - 다시 SKT와의 통화를 시작했다.
   - 여러 상담원과 팀장등을 거쳐 실장과 연결이 되었고 자세히 알아본다해서 하루를 기다리기로 했다.

4. 4월 7일 수요일 - 고객센터가 아닌 본사로 전화
   - 다시 고객부서의 팀장과 과장이 전화를 했고 불가라는 답변을 들었다.
   - 본사에 전화하여 고객커뮤니케이션부서로 연결되어 매니저로부터 안된다라는 답변을 반복해서 듣게됨.

5. 4월 8일 목요일 오전 9시 - SKAF담당자와의 통화
   - 다시 통화시도, 고객커뮤니케이션부서의 같은 매니저가 연결. 상급자나 당담부서로의 연결을 요구.
   - 9시 40분 당담부서에서 전화를 하도록 조치를 취한다고함.
   - SKT의 어플을 삭제해달라는 요구조건에 대해 논의가 시작되었음을 알게되었음.
   - SKAF의 선택적설치등의 준비가 되고 있음.

6. 4월 20일 - 새로운 소식
   - HTC의 디자이어는 SKT의 어플을 다운로드해서 선택적으로 사용하게 한다.
   - 국내폰은 계속 강제설치를 유지할것이라는 내용.
   - SKAF가 외산폰에 선택적인 설치가 되기 위해 각 어플안에 내장되는 방식으로 개발되었음.
      SKAF를 따로 지우는 것이 아니라 SKAF가 들어간 SKT의 어플을 삭제 해야 함.
   - 국내폰과 외산폰의 형평성 문제가 본격적으로 불거지기 시작.
   - 집단분쟁조정을 위해 상담받음.

7. 4월 22일 - 집단분쟁조정 신청 준비
   - 안드로이드카페 회원분의 요청으로 집단분쟁조정을 위한 자료준비.
   - SKT의 어플 삭제는 물론이고 일찍부터 논란이 있던 SKT가 확보한 내부공간에 대해서 같이 항의준비.

8. 4월 27일 11시 33분 - 인터넷뉴스에 기사가 나옴
   - 오전에 이데일리 기자로부터 연락을 받고 내용을 전달. 바로 기사가 뜸.
      기사내용확인

9. 4월 27일 오후 - 내용증명 발송
   - SKT와 모토로라측에 내용증명이 발송됨. 5월 8일까지 답변을 요구함.
   - 내용증명의 내용은 SKT의 어플들 삭제(선택권)와 SKT가 확보해둔 내부파티션의 반환요구. 파티션이 삭제되면 그안의 SKT어플들은 자동으로 같이 삭제됨.

10. 4월 28일 오전 - 블로그에 안티댓글
   - T-Map을 포스팅한 글에 모욕적이고 비상식적인 글로 공격한 댓글이 올려짐.
   - IP의 단순조회결과 을지로2가의 SKT본사건물로 나옴, SKT직원이라고 생각하기엔 부족함.
   - 이 댓글을 단 '프로파간다'가 나타난 시점이 SKT와의 분쟁이 세상에 알려진(인터넷기사) 바로 다음이라 의심됨.
   - 카페회원과 네티즌들이 동일 IP로 작성된 SKT직원들의 예전 글들을 찾아냄, SKT직원채용공고나 SKT직원이 물건을 구입하기 위해 쇼핑몰에 남긴 글들이 결정적인 근거가 되고 있음.

11. 4월 29일 목요일 - SKAF등 삭제 발표
   - SKT의 트위터등 기사에 SKAF가 삭제된 롬(ROM)이 준비중이라는 내용이 나옴

12. 4월 30일 금요일 - 경찰서에 진술작성
   - 댓글과 IP 그리고 단서들을 경찰서에 제출, 댓글을 단 '프로파간다'가 SKT의 직원이든 아니든 잡아서 처벌해줄것을 요구.
   - 댓글의 내용이 법의 기준으로 모욕적이었는지 명예훼손에 해당하는지 검사나 판사의 판단에 따라 수사가 진행된다는 답을 들음.

13. 카페와 커뮤니티사이트등에서 집단소송 및 언론을 통한 압박이 계속됨

14. 6월 16일, 77일만에 온라인을 통한 정식 SKAF삭제버전 제공
   - 자세한 내용은 포스트에서 확인하세요. -> 77일만에 얻어낸 SKAF 제거, 소비자 권리찾기 이제 시작일뿐...




제가 처음(1) SKT에 요구한것은 SKT의 어플들이었습니다. 단순히 내가 쓰지도 않는 어플들이 자리차지하는 것이 싫어서였습니다. 이는 단순히 몇메가의 용량이 아쉬워서가 아니라 '권리'를 달라는 것이 제 요구였습니다.

그런데 발표된 내용을 보면 그저 사용자들의 용량확대요구를 들어주는 것으로 비쳐지고 있습니다.
http://biz.heraldm.com/common/Detail.jsp?newsMLId=20100430000125

사실 이번 문제는 단순히 모토로이 내부의 부족한 용량을 위해 SKT의 어플을 삭제해달라는 것이 아니었습니다. 용량의 문제도 심각했으나 그에 앞서 SKT의 어플들을 쓰고 싶지 않은 사람에게는 설치하지 않을 권리를 달라는 것이 저의 주된 요구조건이었습니다.

SKT의 내부에서는 이미 SKT의 어플들을 선택적으로 다운로드하게끔 준비를(5) 하고 있었는데 이는 여러가지 추측이 나오고 있었는데 최근에 알려진바로는 기본적인 내부의 공간이 부족하여 SKT가 할당받을 공간이 아예 없다는 것입니다.
처음에는 SKT가 변화하고 있다는 희망론이 있었지요. SKT가 고객을 생각하고 있다. 스마트폰에서 예전 2G시절의 영광을 재현하려 한다. 고객의 요구에 발빠르게 대처한다... 등등.

하지만 외산폰과 국내폰의 형평성 문제를 부각시키는 이야기(6)가 흘러나왔지요.
결국 외산폰은 SKT가 어쩌지 못하는 이유로 못넣을뿐인것이지 안넣은것이 아니라는 답답한 SKT의 행보를 알 수 있었습니다.

이에 저를 비롯한 많은 모토로이유저들이 불만을 표시했고 요구하기 시작했으며 결국 집단분쟁조정(7)을 준비하기에 이릅니다. 그리고 인터넷에 기사(8)가 나기도 합니다.

그리고 얼마 지나지 않아서 SKT의 소식이 전해집니다. 모토로이의 내부에 자리잡은 SKT의 어플들이 삭제될것이라는 소식이지요. 그리고 내부에 있던 파티션을 고객들의 사용자공간으로 돌려준다는 내용입니다.(11)
다음주에 공식적으로 발표를 해봐야 정확히 알겠지만 SKT어플의 삭제는 단순히 내부공간을 확보한다는 차원이 아니라 "소비자의 권리"를 되찾는 첫번째 계기가 될것입니다. SKT의 속사정까지는 알 수 없습니다. 소비자의 권리를 찾아준다는 취지인지 단지 오픈형 안드로이드 OS의 특성상 언젠가 루팅이 이뤄지면 소비자들이 강제적으로 지워버릴 자사의 어플을 자발적으로 지워 소비자들의 원성을 피하기 위함인지 아니면 또다른 속셈이 있는지는 좀 더 지켜봐야할 문제입니다.

SKT가 SKAF를 고집하는 이상 분명 언젠가 SKAF가 그들의 발목을 잡게 될것이다라고 생각하는 것은 저만이 아닐겁니다. 개발자들도 소비자들도 느리고 불편한 T store의 어플들보단 안드로이드마켓을 더 선호할것이고 SKAF기반의 마켓(T store)은 다른 OS마켓과 함께 같은 OS인 안드로이드마켓과의 대결도 감수해야합니다. 내부의 적이 될 T store가 과연 어플수에 있어 경쟁력이 있을까요. T store에만 있고 꼭 쓰고 싶은 어플을 만든다면 많은 유저들이 불편을 감수하고라도 구입하고 다운받아 사용하겠지만 "Android Mate(탐색기 어플류)"처럼 이미 마켓에 있는 어플을 한글화시키고 SKAF를 심어 느리고 무겁게 만든다면 누가 사용할까요.

모토로이를 2월 10일에 구입하고 17일에 등장한 T store에서 여러 쓸만한 어플을 설치했다가 다 지운적이 있습니다. 모두 안드로이드마켓에 있는 어플들이었습니다.



SKAF에 관한 문제는 이제 SKT가 고민해야할 문제이고 제게는 전혀 예상치 못한 일이 벌어집니다.(10)
집단분쟁조정을 할것이라는 기사가 나가고 내용증명이 발송된 직후인 4월 28일입니다. 예전에 T-Map에 대해서 쓴 포스트가 있었는데 모욕적인 단어를 사용해서 공격을 해놨습니다.

모토로이 T-Map 주행동영상, 없는것보단 낫다? - 2.1 업데이트

위의 포스트에 단 댓글들은 제가 경찰서에 진술하기 바로 직전에 프로파간다 스스로 모두 지워버렸습니다. 그래서 화면캡춰를 해놓은 자료들을 프린트해서 제출했습니다.(12)

아래의 내용이 '프로파간다'라는 사람이 올려놓은 댓글들입니다.
경찰측에서는 이 내용들이 모욕적이고 명예훼손에 해당하는지 모르겠다더군요. 애매하다는겁니다. 기분나쁘것은 이해하면서도 법의 기준에서는 '모욕'적인 글로 인정되지 않을 수도 있다는 것입니다. 단지 '지적'을 하는 정도로 비춰질 수 있다는 것이지요.





"무식하신데 ㅋㅋㅋ" 묻고 싶네요. "무식"하다는 말이 모욕적인 글이 아니고 뭘까요. 단지 지적?
--------------------------------------------------------------------------------------------------------

사용자 삽입 이미지


--------------------------------------------------------------------------------------------------------







티스토리 운영해보거나 많이 다녀본분이라면 알겁니다. 광고글이 많이 달리면 이렇게 승인제로 바꾸어서 댓글을 관리하게 된다는것을... 이게 "비상식"이고 "비민주"적인겁니까. 누가 누구더러 "상식"을 논하는건지.
-----------------------------------------------------------------------------------------------------------

사용자 삽입 이미지


-----------------------------------------------------------------------------------------------------------
광고글이 아니면 왠만한 글은 제가 우선 승인부터 합니다. 광고글을 막기 위한 승인제가 목적이었으니까요.










"개그 게시판". 제가 제 블로그를 찾아오는 방문객분들 웃기려고 내 시간 쪼개어 가면서 글을 쓰고 있나요. 그리고 블로그와 게시판을 구별하지 못하는 사람이 절 가르치겠답니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
그리고 여기서 제가 하도 어이없고 답변을 할 값어치를 못 느껴서 "댁의 인생공부나 더 하세요."라고 댓글을 달았습니다. 전문적이고 기술적인 지식이 있으면 뭐하겠습니까. 사람됨됨이가 낮아 보이니말입니다.
그런데 나중에 이 댓글들을 모두 지우고 사과글을 남겼놨는데(5월 2일 현재 비밀글로 남겨져 있습니다.) 인생공부나 더하라는 말을 해서 욱하는 마음에 쓴글이라고 합니다.

하지만 욱하는 마음에 쓴 글들은 이 아래의 글들이고 그전에 쓴 글들은 뭘로 설명할수 있을까요.










"블로거의 역량이 부족"한가요. 어떤 기준으로 말인가요. 제 지식이 "얄팍"한가요? 제 지식을 누가 평가하는건가요. 블로거로서 "자질"이 부족하면 블로그에 글도 못쓰나요.
"포스팅 하지마세요 ㅋㅋ 팬 놓으세요 ㅋㅋ 아니다.. 자판 내려놓으세요 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욕을 일부러"하려는게 아니었다구요? "지식도 부족하고 자질까지 부적합"한듯해서 비판하니 "달게"받으라구요. "무식한" 제가 글을 열심히 쓴다고 저도 고생했는데, 제가 보기에 나라 망하게 하는 것은 당신 같은 사람들 아닌가요.
------------------------------------------------------------------------------------------------------------------------------------------

사용자 삽입 이미지












------------------------------------------------------------------------------------------------------------------------------------------



경찰에서는 위의 내용이 모욕적인지 애매하고 또 명예훼손으로 처벌이 가능한지 모르겠다고합니다. 처음엔 접수를 해주지 않으려고 하더군요. 안될것같으면 아예 넣지 말라는 거지요.
하지만 직장내 성희롱의 예를 들어보면 단지 옷이 이뻐서 '이쁘다' '섹시하다'등의 칭찬으로 던진말이 성희롱이 되는 경우도 있었으며 큰 의미없이 쓴 악성 댓글로 자살하는 연예인도 있었습니다.
법의 기준에서는 단지 "말"이었을 뿐이지만 당사자들은 '상처'를 받고 괴로워하며 '스트레스'에 시달리며 '자살'이라는 극단적인 방법까지 생각할 정도로 내몰리기도 합니다.





아래의 그림은 댓글의 IP로 찾아본 게시글인데 SKT의 채용공고글입니다. 오른쪽 그림의 하단에 글쓴이의 IP가 나옵니다. 간혹 몇몇분이 저 IP가 SKT의 본사건물내에서의 PC라 할지라도 방문객이 쓸 수 있는 PC들이 많아서 SKT직원의 소행이라고만 생각할 수 없다고도 합니다만 이런 채용공고내용을 일부러 저런 PC에서 작업을 하진 않으리라 생각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위의 게시글만이 아니라 가장 최근인 2008년의 글도 있었고 모두 제출했습니다. 모욕적인 글이고 명예훼손인지 아닌지는 이제 검사나 판사가 판단할 몫이고 SKT의 직원이든 아니든 조사가 진행되고 잡힌다면 처벌이 되겠지요.
하지만 정말 내부직원의 소행이라면 관리자가 바보가 아닌 다음에야 이미 건물내부의 IP를 방문객의 PC로 돌려놨을거라 생각되고 사과글을 쓴 PC의 IP는 방배동쪽으로 나오는데 설마 집에서 쓰진 않았겠지요. 근처의 PC방에서 작업했을 가능성이 많으리라 생각되는군요. 수사가 진행되더라도 쉽게 잡히지 않을수도 있습니다.

이제 어떤 결과가 나올지는 기다리는 일만 남았는데 어떤분의 글이 생각납니다.



"꼭 찾아내서 또다른 피해자가 생기지 않게 해야합니다."



연락을 기다려봅니다.





Posted by 럽





Youtube 구독



빨간 장미가 아니라면 클릭!

독도홍보어플입니다.
독도어플QR코드
용량은 겨우 38kb에 불가하며
안드로이드마켓에 없길래 하루만에 만들어서 많이 부족합니다.
모바일용 마켓링크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