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부분의 사진들은 클릭해서 보셔야 선명하게 보여집니다.





백화산 반야사, 망경대의 문수전
사용자 삽입 이미지SAMSUNG GX20 | Manual | 1/125sec | F/5.6 | 45.0mm



백화산 반야사 설명.

대한불교조계종 제5교구 본사인 법주사의 말사이다. 720년(신라 성덕왕 19) 의상(義湘)의 십대제자 중 한 명인 상원(相源)이 창건하였다. 일설에는 문무왕(재위: 661∼681) 때 원효(元曉)가 창건했다고도 한다. 예로부터 이 일대가 문수보살이 머무는 곳으로 알려져 절 이름을 반야사라 하였다. 반야(般若)는 바로 문수보살을 상징한다. 그러나 이 절이 들어선 지장산이 백화산(白華山)이라고도 불리므로 관세음보살이 머문다는 설도 있다. 1352년(고려 충숙왕 2)에 중건하고, 1464년(조선 세조 10) 세조(世祖)의 허락을 얻어 크게 중창하였다. 세조는 속리산 복천사(福泉寺)에서 9일 동안 법회에 참석한 뒤 신미(信眉) 등의 청으로 이 절에 들러 새로 지은 대웅전에 참배했다고 한다.

세조가 이 절에 들렀을 때의 설화가 전한다. 세조가 대웅전에 참배하자 문수동자가 나타나더니, 세조를 절 뒤쪽에 있는 망경대(望景臺) 영천으로 인도한 후 목욕을 하라고 권하였다. 세조가 목욕을 시작하자, 문수동자는 왕의 불심이 지극하므로 부처의 자비가 따를 것이라는 말을 남기고는 사자를 타고 사라졌다.

그 뒤의 연혁은 전하지 않아 자세한 역사는 알 수 없고, 1993년 대웅전을 중창한 뒤 요사를 세워 오늘에 이른다. 건물로는 대웅전과 극락전·산신각·백화루 등이 있다. 이 중 극락전은 1993년까지 대웅전으로 쓰이된 건물로 1975년 중수한 바 있다. 정면 3칸, 측면 2칸의 맞배지붕 건물이다. 조선 중기 건축양식으로 지어졌으며, 내부에는 아미타삼존불과 후불탱화가 모셔져 있다. 대웅전은 1993년에 지어진 정면 3칸, 측면 3칸의 팔작지붕 건물로, 내부에 석가모니불을 본존으로 하고 문수보살과 보현보살을 협시불로 한 삼존불이 모셔져 있고 불상 뒤에는 영산회상도와 신중탱화·감로탱화가 있다.

유물로는 요사에 있는 신중탱화와 삼층석탑이 유명하다. 신중탱화는 화기(畵記)에 따르면, 본래 보국사(輔國寺)에 있던 것으로 1890년(고종 27) 응상(應祥)이 그렸다고 한다. 이 탱화를 누가 언제 이 사찰로 옮겨왔는지는 알 수 없다. 삼층석탑은 단층 기단에 세워진 것으로, 1950년 성학(性學)이 절 동쪽 500m 부근에 흩어져 있던 탑재를 모아 세웠다. 전체 높이 315cm이고 조성 양식으로 보아 고려 때 만들어진 것으로 보인다. 절 남쪽 100m 쯤에는 부도 2기가 전하는데, 그 중 하나는 탑신 위에 원반 모양의 옥개석을 놓고 그 위에 원통형 석재를 올린 것으로 형태가 매우 독특하다. 이밖에 왕이 죽었을 때 그 영위를 봉안하는 영위판(靈位板)과 문수동자가 탔다는 목각사자 등이 전한다.


출처 : 네이버백과사전






늘 그렇듯 처음 도착하면 다들 굳은 표정으로 서먹서먹하게 걷기 시작한다. 재미있는 팸투어의 시작..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SAMSUNG GX20 | Manual | 1/125sec | F/5.6 | 16.0mm사용자 삽입 이미지SAMSUNG GX20 | Manual | 1/125sec | F/5.6 | 28.0mm




백화산 반야사에 진입하고 있음을 알려주는 일주문.
사용자 삽입 이미지SAMSUNG GX20 | Manual | 1/125sec | F/5.6 | 21.0mm사용자 삽입 이미지SAMSUNG GX20 | Manual | 1/125sec | F/5.6 | 16.0mm
잠 못드는 사람에게 밤은 길어라
피곤한 사람에게 길은 멀어라
바른 법을 모르는 어리석은 사람에게
아아! 생사의 밤길은 멀고 멀어라.

항상 사랑으로 남을 이끌고
바른 마음으로 법다이 행동하며
정의를 지키고 지혜로운 사람
이것을 도(道)에 사는 사람이라 부른다.

출처 : 백화산 반야사



사용자 삽입 이미지SAMSUNG GX20 | Manual | 1/125sec | F/5.6 | 45.0mm






팸투어든 어디든 출사만 가면 늘 뒤따르는 인물사진... 그리고 항상 모델이 되어주는 라온.

키보다 더 높은곳에 돌을 살짝... 그리고 기도. 내용은 과연... ^^
사용자 삽입 이미지SAMSUNG GX20 | Manual | 1/125sec | F/5.6 | 38.0mm사용자 삽입 이미지SAMSUNG GX20 | Manual | 1/125sec | F/5.6 | 38.0mm




순식간에 사람들의 시선을 끌어모으는 "청산이". 늠름한 모습에 다들 연신 사진을 찍고... 그리고 나는 그 모습을 찍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SAMSUNG GX20 | Manual | 1/125sec | F/5.6 | 45.0mm사용자 삽입 이미지SAMSUNG GX20 | Manual | 1/125sec | F/5.6 | 19.0mm사용자 삽입 이미지SAMSUNG GX20 | Manual | 1/125sec | F/5.6 | 29.0mm







수행하며 기도하고 소원을 비는 마음은 저 산보다 높지 않을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SAMSUNG GX20 | Manual | 1/125sec | F/5.6 | 26.0mm사용자 삽입 이미지SAMSUNG GX20 | Manual | 1/125sec | F/5.6 | 16.0mm




작은 돌 하나하나 그냥 지나치면 아쉬울 이곳. 물가 근처에서 발견.
사용자 삽입 이미지SAMSUNG GX20 | Manual | 1/125sec | F/5.6 | 16.0mm사용자 삽입 이미지SAMSUNG GX20 | Manual | 1/125sec | F/5.6 | 16.0mm사용자 삽입 이미지SAMSUNG GX20 | Manual | 1/125sec | F/5.6 | 36.0mm




반야사의 역사를 말해주는 설화 하나.

세조가 복천사 법회를 마친 뒤 이 절에 들러 대웅전에 참배 했을 때 문수동자가 나타나 세조에게 따라오라고 하면서 절 뒤쪽 계곡인 망경대(望景臺)의 영천(靈泉)으로 인도하여 목욕할 것을 권했다.
동자는 ‘왕이 불심이 갸륵하여 부처님의 자비가 따른다’ 는 말을 남기고 사자를 타고 사라졌는데 목욕을 마친 후 병이 씻은 듯이 나았다.
이에 세조는 황홀한 기분으로 절에 들어와서 어필(御筆)을 하사했는데, 이것이 지금까지 보관되어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SAMSUNG GX20 | Manual | 1/125sec | F/5.6 | 29.0mm




망경대 문수전에서 바라본 풍경.
사용자 삽입 이미지SAMSUNG GX20 | Manual | 1/125sec | F/7.1 | 16.0mm






반야사 http://www.banyasa.com
충북 영동군 황간면 우매리 151-1번지
043-742-4199  043-742-7722 4199


2010 충북팸투어 첫번째 발자취.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충청북도 영동군 황간면 | 백화산 반야사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럽





Youtube 구독



빨간 장미가 아니라면 클릭!

독도홍보어플입니다.
독도어플QR코드
용량은 겨우 38kb에 불가하며
안드로이드마켓에 없길래 하루만에 만들어서 많이 부족합니다.
모바일용 마켓링크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